이식당 메뉴라 읽고
백종원 레시피라 적는다!

요즘 tvN에서 10분 남짓으로 방영하고 있는 ‘나홀로 이식당’ 이란 프로그램을 아시나요? 워낙 짧게 방영하고 있어 모르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더라고요! 강식당 외전 같은 느낌으로 이수근 씨가 식당을 운영하며 모든 일을 혼자 해내는 내용인데 말도 못 하게 바빠 보이세요ㅋㅋ 강식당의 숨은 멤버라 할 수 있는 백종원 씨가 역시나 이식당에서도 레시피를 전수해 주셨어요. 이번에 전수해 주신 레시피는 과연!

tvN ‘나홀로 이식당’

바로 두부조림★ 이수근 씨 혼자 일하시는 걸 아셔서 그런지 간단하고 한 번에 많은 양을 할 수 있는 레시피를 주신 것 같더라고요! 양념장을 맛보고 젓가락을 패대기칠 정도로 맛있다는 데 과연 어떨지 ~

오늘의 재료입니다!!

두부, 양파, 대파, 다진 마늘, 청양고추, 간장, 고춧가루, 맛술, 참기름, 설탕 간단하쥬~?

먼저 두부를 원하는 크기로 썰어 물기가 살짝 빠질 수 있도록 내버려 두어 줄게요! 저는 개인적으로 양념이 잘 베일 수 있게 너무 두껍지 않도록 써는 편이에요.

야채는 비슷한 두께로 썰어 조리할 때 익는 속도가 얼추 맞을 수 있게 해주세요. 아무래도 졸이는 시간이 조금 걸리기 때문에 아삭한 식감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두께가 어느 정도 있게 썰어주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물기가 살짝 빠진 두부를 부쳐주겠습니다!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앞뒤로 노릇하게 부쳐주시면 되는데요. 물기 때문에 기름이 튈 수 있으니 조심조심(๑ó⌓ò๑)

두부가 부쳐질 동안 옆에서 양념장을 만들면 시간이 딱 맞을 것 같아요. 바쁘다 바빠 현대사회에서 아주 훌륭한 시간분배죠?ㅋㅋㅋ 그릇에 썰어놓은 야채, 다진 마늘, 고춧가루, 맛술, 설탕, 참기름을 넣고 1차로 먼저 섞어주겠습니다.

다음은 간장 투하! 간장은 섞어놓은 재료가 자박하게 잠길 정도로 넣어주시면 되는데 혹시 짤까 봐 걱정되시는 분은 조금 덜 넣으신 후에 간을 보고 추가로 넣어주셔도 괜찮아요!

마지막으로 재료가 모두 잠길 만큼 물을 넣어주시면 양념장 완성입니다. 볼은 좀 넉넉한 곳에 해주시는 게 좋겠죠??

두부를 부쳐준 팬에 그대로 양념장을 부어 졸여주시면 두부조림 끝!

보글보글 맛있겠죠ㅎㅎ 밑에 가 눌어붙어 타지 않게만 신경 써주시면 뚝딱 맛있는 두부조림이 완성될 거예요.

끝내기 전에 한 가지 팁을 드린다면 남은 두부는 밀폐용기에 물을 담아 보관해 주시면 된답니다. 물은 이틀에 한 번씩 갈아주시면 꽤 오래 보관이 가능해요! 그래도 최대한 빨리 사용하시는 게 좋겠죠??

엄마가 해주시던 두부조림 생각나지 않나요?ㅠㅠ 뭔가 딱 집 밥 비주얼에 맛이었어요. 묘하게 그리운 맛이라 이수근이 말한 것처럼 비 오는 날에 소주 한 잔이랑 같이 생각날 것 같더라고요ㅋㅋㅋ 재료도 복잡하지 않아 자취하시는 분들도 어려움 없이 해 드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개 반
특별한 맛은 아니지만 딱 집 밥이 생각나는 두부조림! 따끈한 흰밥에 올려먹으면 아무리 조금 먹어도 한 공기 반 먹을 것 같은 맛ㅎㅎ

난이도
★★★개
재료랑 손질법이 간단해서 많이 어렵지는 않았지만, 양념장을 만들 때 따로 계량되어있는 양이 아니라 재료를 보고 눈대중으로 넣어야 하기 때문에 힘들어하시는 분들도 계실 것 같다. 두부와 야채의 양을 잘 조절해야 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