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곤증으로 나른한 오후 두시.. 커피로 잠을 깨울 때같이 먹기 좋은 달달한 브라우니! 씁쓸한 아메리카노와 브라우니의 조합은 말 안 해도 최고인 거 아시죠?! 오늘은 캐나다와 싱가폴에서 꼭 먹어야 할 디저트 1위로 꼽힌 브라우니를 들고 왔어요. 같이 구경해보아요!

CU,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구할 수 있다는 오늘의 주인공! 저는 빵 칸에서 한참을 서성이다 냉동고에서 발견했는데요.ㅎㅠㅎ 바로 ‘투바이트 브라우니’에요. 캐나다에서 냉동으로 수입되어서 매장마다 진열 방법이 다르다고 하니 참고하시길 바랄게요. 빵 코너와 냉동고 둘 다 확인해보기!

투바이트 브라우니 – 2,600원

투바이트(two bite)라는 이름답게 두 입만에 다 먹을 수 있는 크기인가 봐요. 포장지로 추측해보건대 딱 4개가 들어있을 것 같군요.

가격은 2,600원! 예상대로 딱 4개가 들어있어요. 브라우니 하나에 650원이에요.

유통기한은 2020년 11월 13일까지인데요, 해동 후에는 2020년 3월 18일 까지로 더 짧네요! 용량은 70g이고 칼로리는 320kcal에요.

냉동고에서 판매하던 제품이라 그런지 되게 차갑고 촉촉했어요. 열자마자 코코아 향이 진하게 나고, 색도 진해서 아주 맛깔스러워 보여요. 보기만 해도 당 충전이 되는 느낌인데요?ㅋ.ㅋ

브라우니 한 개의 크기는 가로 4.5cm 세로 2cm 정도로 진짜 두입 만에 해치울 수 있는 크기에요.

4개를 아주 쉽게 한 손으로 잡을 수 있어요.ㅋㅋ

손으로 한번 쪼개 보았는데요. 브라우니의 꾸덕 촉촉한 질감이 느껴지시나요?!

칼로 다른 단면이 대박이에요.! 제품이 얼려져 있어서 그런지 반질반질하고 촉촉한 단면이 아주 굿! 우리나라에서 시중에 판매되는 브라우니 제품과는 다른 느낌이에요. 손에 기름이 조금 묻을 정도로 촉촉한 느낌!?

한입 베어 먹어봤는데 약간 보일랑 말랑한 잇자국이 보이시나요? 건치 인증까지는 아니지만 자국이 남긴 남아요.ㅋㅋ 맛은 정말 깜놀! 첫 입은 꾸덕꾸덕하고 먹을수록 촉촉하고 부드럽게 녹는데, 입안에서 깊고 진한 초코의 풍미가 흘러넘쳐요! 한 입 베어먹고 맛을 음미하고, 남은 반쪽은 헐레벌떡 한입에 다 털어 넣게 되네요.

가게에서 파는 맛이 아니라, 솜씨 좋은 분이 직접 만드신 수제 브라우니 같은 맛! 한 입 먹었을 뿐인데, 방과 후에 간식으로 브라우니를 먹는 캐나다 초딩이 된 것만 같은 기분이에요(;) 그냥 먹어도 정말 맛있겠지만 저는 차갑게 얼려 먹는 것을 추천드려요. 아메리카노와 정말 잘 어울릴 것 같아요. 전 오랜만에 인생 브라우니를 만난 것 같네요.. 4개 순삭 가능!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재구매 의사 : 있음!
별점 : ★★★★개 반

요즘 카페에서 디저트로 브라우니를 5,000원~ 5,500원 정도에 팔더라고요. 그에 비해 투바이트 브라우니는 2600원이기 때문에 가성비는 좋은 것 같아요. 꾸덕하고 촉촉하고 진한 맛의 브라우니를 찾고 계셨던 분들에게 추천해요!

오랜만에 맛있는 브라우니를 발견한 것 같아서 좋네요.ㅎㅎ 씨유 편의점을 지나가다가 발견하면 한번 드셔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