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면
무섭다,, 무서워,,

불맛 가득한 햄버거가 유명한 곳이 있죠.
바로 버거킹입니다!

불에 직접 쇠고기 패티를 구워 만들어
불맛이 살아있는 버거킹에서
불맛을 더욱 느낄 수 있는 메뉴를
출시했다고 하는데요.
같이 보러 가보실까요?

이번에 출시한 메뉴는 패티 수에 따라
스태커 2와퍼, 3와퍼, 4와퍼까지 이름이 붙여져요.

밥심은 이번에 처음 나온 메뉴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까
2009년에 한 번 출시되었던 메뉴라고 하더라고요!

제품 정보

밥심은 4개의 패티가 들어가있는
스태커 4와퍼를 주문했어요!

스태커 4와퍼의 가격은 단품 12,500원이고
세트는 14,500원이에요.

패티 수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고
토마토 등 야채와 치즈는
금액 지불 후 추가 가능하답니다.

*썸네일 같은 비주얼을 원하신다면 
치즈 추가는 필수입니다-★

버거의 높이는 9cm이고
지름은 11cm에요.

패티가 4개나 추가돼서 그런지
높이가 생각보다 높더라고요ㅋㅋ

포장해서 들고 올 때부터 묵직하다고
생각했는데, 역시나 649g으로
무게가 꽤 나가는 편이더라고요.

이 정도면 수제버거 무게 아닌가요?
아, 가격도 수제버거 급이죠..?ㅎㅎ

안에 재료를 살펴보면 기본 와퍼에
들어있는 구성이랑 똑같아요!
햄버거에 빼놓을 수 없는 양상추와 토마토,
양파, 피클까지 들어가 있어요.

야채 위에 케첩과 마요네즈가 뿌려져 있었는데요.
마요네즈보다 케첩 양이 생각보다 많아서
먹을 때 많이 흘러내리고 시큼한 향이 강했어요.

4개의 패티 사이에는 슬라이스 치즈가
한 장씩 올라가 있는데요.
패티 하나당 치즈가 하나씩 추가됐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치즈가 버거 패티랑 동일한 개수로 들어가서 그런지,
살짝 치즈 와퍼 주니어 느낌도 나더라고요.
물론 사이즈는 NO 주니어이지만요ㅋㅋ

어마어마한 패티의 양 보이시나요?
확실히 패티가 많아서 불맛이 더 강하게 느껴지고
씹는 식감이 더 풍성해져서 좋았어요.

패티의 풍성한 식감 때문인지
다른 빵이랑 야채의 식감은 거의 느껴지지 않아서
다음에 먹는다면 야채 추가해서 먹어도 좋을 것 같아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babshim
재구매 의사: 있음 / ★★★

한 끼 식사를 뛰어넘는
거대한 버거였어요.

기존 와퍼보다 패티가 많아져서
씹는 식감과 고기 향은 좋았어요!

하지만 치즈가 많아서 먹다보니
약간 느끼해져서 콜라는 필수일 것 같아요ㅎㅎ

다음에 먹을때는 4단은 좀 오버하는 것 같고,
2-3단이 딱 적장할 것 같습니다!

@food_lover
재구매 의사: 없음 / ★★

아무래도 패티가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가격이 좀 쎄더라고요..ㅎㅎ
한 번 호기심으로 먹어볼 만한 것 같아요.

그리고 특히 버거가 너무 커서 밖에서 먹기
약간 부담스러울 것 같은 느낌이랄까요ㅋㅋ

확실히 패티가 4장인 버전을 먹으니
패티 양에 비해 야채 양이 너무 적어서
햄버거를 먹는다는 느낌보다는 고기 패티만
먹는 느낌이었어요.

이건 가성비나, 맛보다는
먹방 유튜버 같은 분들에게 핫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