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하시는 분들이 안 쟁여놓으면 허전하다는 컵밥!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하기에도 좋고, 메뉴가 무궁무진해서 식당에 가지 않고도 다양한 메뉴를 먹을 수 있어요. 오늘은 매운 것 없이 못 사는 민족으로서, 불닭 덮밥을 비교해보려고 해요. 과연 어떤 제품이 가장 맛있을지 함께 보시죠!

방송 ‘편스토랑’의 우승 상품인 ‘꼬꼬 마라 덮밥’과 오뚜기의 불닭 마요 덮밥, 그리고 CJ의 불닭 덮밥을 비교해 볼게요! 가격은 모두 3000원 대에요.

제품을 비교해 볼까요?

 첫 번째는 꼬꼬 마라 덮밥이에요. 가격은 3,500원입니다. 편스토랑에서 이경규 씨가 개발한 메뉴인데요. 과연 꼬꼬면에 이어 꼬꼬 덮밥도 인기가 폭발할까요?

꼬꼬 덮밥의 구성품입니다. 컵밥답게 즉석밥이 들어있고요. (햇반이 들어있어요.) 마라 닭고기 소스, 마라 마요, 크리스피 어니언, 숟가락이 들어있어요. 마라 마요와 크리스피 어니언은 조리 후에 뿌려먹으라네요.

마라 닭고기 소스의 봉지를 열자마자 보이는 큼직큼직한 닭고기들! 아주 실해서 맘에 들어요. 조리 방법에는 소스와 즉석밥을 각각 데운 뒤에 밥에 비벼 먹으라고 쓰여있었는데요. 저는 모르고 밥에 소스를 부어서 한방에 전자레인지에 데웠어요. 전자레인지에 2분 조리하니 딱 먹기 좋은 상태가 되었어요.

닭고기를 한번 손으로 찢어보았는데요. 평범한 닭고기처럼 부드럽게 잘 찢어졌어요.

 구성품이었던 마라 마요 와 크리스피 어니언인데요. 마라 마요는 일반 마요네즈와 다르게 진한 귤색이에요. 크리스피 어니언은 딱 봐서는 양파인 줄 모를 정도로 바삭바삭하게 튀겨져있네요.

전자레인지에 데운 밥에 마라 마요를 뿌리고 크리스피 어니언 토핑으로 마무리! 토핑이 꽤 많이 들어있어요. 생각보다 비주얼이 좋아요. 두근두근+_+ 빨리 맛보고 싶어요.

불닭 마요 덮밥 3,500원

 다음은 오뚜기 불닭 마요 덮밥입니다. 가격은 3,500원인데요. 우연의 일치인지, 편의점에 갈 때마다 2+1 행사를 하고 있더라고요. 그럼 3개에 7,000원! 구매하실 때 할인을 하는지 안 하는지 꼭 확인하세요.

구성품입니다. 오뚜기밥과 불닭 소스, 고소한 골드 마요네즈, 밥친구, 숟가락이 들어있어요. 오뚜기는 노랑 노랑 패키지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ㅎㅎ

불닭 소스 봉지를 열어보았는데요. 왜 이렇게 든 게 없어 보이는지(;) 깜짝 놀랐어요. 하지만 밥에 부으니 건더기가 많이 보이네요. 닭고기와 버섯이 들어있어요.

닭고기를 찢어보았는데 굉장히 부드럽게 부드러운 것이 느껴지더라고요.

 구성품이었던 골드 마요네즈는 우리가 평소에 먹는 그 마요네즈였어요. 밥친구는 마지막에 뿌려먹는 것인데, 어릴 때 먹고 참 오랜만에 만나네요. (잠시 어린 시절 추억에 빠진..)

불닭 마요 덮밥도 밥에 닭고기 소스를 부은 뒤 전자레인지에 2분간 데웠어요. 그리고 마요네즈와 밥친구 토핑을 올려서 마무리! 알록달록한 게 군침이 돌아요.

불닭 덮밥 3,000원

 마지막은 CJ의 불닭 덮밥입니다. 가격은 3,000원으로 편의점에서 단품 구매할 시 가장 저렴한 가격이에요.

구성품이 가장 단출한데요. 불닭 덮밥 소스와 햇반, 숟가락이 들어있어요. 가장 간편하게 먹을 수는 있겠네요.

불닭 덮밥 소스를 열자마자 매운 향이 확 풍겼어요. 닭고기를 손으로 찢어보았는데 약간 단단한 느낌(?)이었어요. 먹으면 퍽퍽하게 느껴질 수 있을 것 같아요.

CJ 불닭 덮밥도 소스와 즉석밥을 따로 데운 후에 비벼 먹으라고 쓰여있는데 저는 그냥 밥에 소스를 부은 후에 전자레인지에 2분간 데웠어요. (문제없던데요.. ㅎ)

전자레인지에 2분간 조리한 후에 소스와 밥을 비빈 색깔인데요. 불닭덮밥 > 꼬꼬마라 덮밥 > 불닭 마요 덮밥 순으로 색이 진했어요. 마요네즈 유무의 차이니 당연한 결과 같아요.

리얼 먹방 타임

▼ 꼬꼬 마라 덮밥

먼저 편스토랑 우승 메뉴인 꼬꼬 마라 덮밥부터 먹어보았어요. 달콤한 불닭 맛이 입에 확 풍겼는데요. 마라 덮밥답게 정말 마라 맛이 났어요. 얼얼한 정도는 아니고 은은한 마라의 향이 느껴지면서 마라 맛을 표현했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을 만한 맛이에요. 마라 마요 가 들어가서 그런지 되게 달달하고 촉촉하게 먹을 수 있었어요. 전체적으로 매운맛보다는 달달한 맛이 주된 컵밥이었어요.

조리 후에 뿌려 먹는 크리스피 어니언이 정말 별미에요. 달달하고 부드러운 마라 덮밥에 바삭하고 짭조롬한 크리스피 어니언이 씹히니까 식감이 재미있어요. 닭고기는 퍽퍽하지도 않고 부드럽지도 않고 그냥 딱 평범한 닭고기에요.

▼ 불닭 마요 덮밥

불닭 마요 덮밥은 평범한 마요네즈가 들어가서 그런지, 비빈 후에 색이 가장 밝았는데요. 빨간 닭고기 소스에 마요네즈를 듬뿍 뿌려서 비벼 먹는 맛이었어요. 마요네즈가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매콤한 맛은 별로 느끼지 못했어요. 딱 평균의 맛이네요.

중간중간에 씹히는 밥친구가 조금 딱딱해서 존재감이 크게 느껴졌어요.(ㅋㅋ) 가장 신기했던 점은 닭고기의 식감인데요. 너무 부드러운 나머지 참치를 먹고 있는 착각이 들 정도였어요. 좋게 말하면 부드럽고, 나쁘게 말하면 부스스 부서지는..? 그런 식감이에요.

▼ 불닭 덮밥

밥과 소스로 구성된 불닭 덮밥이에요. 가장 이름에 충실한 맛이 아닐까 싶은데요. 밥을 비빌 때도 매운 향이 솔솔 풍기더라고요. 아니나 다를까 가장 매웠어요. 처음엔 매운지 모르겠다가 점점 매운맛이 확 올라와요. 텁텁하게 매운맛은 아니고 고춧가루로 매운맛을 낸 것처럼 뒷맛이 깔끔하게 매웠어요. 매운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맛있게 드실 것 같아요!

닭고기는 3가지 중에 가장 퍽퍽한 식감이었는데요. 하지만 맛에 걸림돌이 될 정도는 아녔어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꼬꼬 마라 덮밥
재구매 의사 : 있음
별점 : ★★★개 반

편스토랑 우승 메뉴라 해서 기대감이 있었는데요. 정말 첫술 뜨니 딱 끌리는 맛이긴 하더라구요. 왜냐면 셋중 젤 달달했어요. 그리고 어니언 토핑의 바삭함이 들어가니 특색이 있더라구요. 달달한 불닭에 마라향이 은은하게 나서 누구나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크리스피 어니언 토핑과 같이 먹는 것이 신의 한수.

오뚜기 불닭 마요 덮밥

재구매 의사 : 생각 중… 세일할 때 눈길이 갈 것 같긴 하다.
별점 : ★★★

정말 맛있다 정도는 아니고 그냥 평범한 맛이에요. 그래도 마성의 마요네즈가 듬뿍 들어갔으니 맛이 없는 게 아닌데요. 세 가지 불닭 덮밥의 중간맛이랄까요. 큰 특색은 없어요. 나쁘지도 않고 좋지도 않고 그냥 무난해요. 세일할 때는 사 먹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CJ 불닭 덮밥
재구매 의사 : 50% 있음. 화끈한 매운맛이 땡길 때!
별점 : ★★★

깔끔한 매운맛을 느끼고 싶을 때 사 먹으면 좋을 것 같아요. 매운 불닭의 맛이 가장 강한 컵밥인데요. 보통 매운맛에 설탕 많이 넣는데, 이건 매운맛을 더 많이 살렸더라고요. 깔끔한 맛 좋아하시면 추천!

오늘은 간편하게 한 끼를 뚝딱 해치울 수 있는 컵밥을 비교해 보았어요. 간편식인 컵밥의 퀄리티가 정말 빠르게 높아지고 있는 것 같아요. 저는 다음에 더 새로운 음식으로 찾아올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