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배달되는 대게 클래스

요즘에는 배달 비만 지불하면 음료 한 잔까지도 배달이 되죠? 이제는 음료와 같은 작은 배달음식뿐만 아니라 외식을 해야만 먹을 수 있을 법한 음식까지도 배달하고 있어요. 이번에 찾아낸 배달음식은 바로 대게인데요. 인터넷을 살펴보다가 배달 받았다는 대게의 비주얼을 보고 반해서 주문해 버렸습니다 ㅎㅎ 다른 분들의 후기들처럼 정말 오동통한 살을 자랑하고 있을지 기대가 돼요.

제가 대게를 주문한 곳은 크래버 대게 나라에요. 포장을 한다면 1시간 전에 주문 후 픽업이 가능하구요. 배달은 5시간 전에 주문하면 원하는 시간, 장소로 배달 가능하대요. 그런데 제가 도곡점에 전화해서 문의해보니 한 시간 반 정도 전에만 연락 주면 배달해준다고 하시더라구요. 점심으로 먹어보려고 12시 도착으로 요청드렸는데 정말 딱 맞춰 배달해주셨어요.

소소하게 감동받은 게, 주문을 하면 조리될 대게를 사진으로 전송해주시더라구요. (물론 그게 진실일지는 모르겠지만ㅎㅎ)

드디어 대게 등장!
대게 껍데기는 포일에 꼼꼼하게 싸져있었어요.

1. 제품 정보

이곳에 대해 아는 것이 없어 정보 좀 찾아보았는데요. ‘지난 10년간 땀과 노력으로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품질 좋은 대게, 킹크랩 등의 상품’ 등을 판매하는 곳이래요. 실 친구랑 연말 파티 음식 찾다가 알아보게 되었는데, 지금 구매 가능한 곳은 도곡점 밖에 없는 것 같아요. kg을 고를 수 있는데, 저는 가장 작은 대게 1kg을 주문했어요. 100g당 8,800원의 가격인데 무게에 따라서 약간의 가격 변동이 있어서 89,000원을 결제했답니다.

대게나라 페이스북

이곳 매장에 가면 수족관이 있어서
살아있는 대게를 직접 보고
고를 수도 있다고 해요.
주문이 들어오는 즉시 찜 기계에
쪄서 손질한다더라구요.

맛도 맛이지만, 포장이 럭셔리해서
선물하기도 좋을 것 같은데요.
황금색 보자기 + 스티로폼 박스로
포장이 되어 있죠.

이렇게 끝부분의 테이프는 떼기 쉽도록
신경 써주셨더라고요.
별거 아닐 수도 있지만 은근 감동…

스티로폼 박스 위에는 비닐 포장을
손쉽게 뜯을 수 있도록 플라스틱
칼을 붙여 주세요. 안에는 대게, 물티슈,
김, 간장으로 절여진 양파와
피클 두통이 함께 들어있어요.

독특하게 종이 테이블 매트도 함께 챙겨주셨어요.
고급 식당처럼 세팅도 가능할 듯하네요.
하지만 귀찮으니 전 세팅 없이 그냥 먹겠습니다.

2. 제품 특징

대게를 받았을 때 사이즈에 비해 가벼워서 놀랐어요.
딱 대게 1kg만 담겨있는 느낌… (사이드가 별루 없나?)

스티로폼 박스에 포장되어 있어서
시간이 지나도 따뜻하게 유지되었어요.
상자를 여니 방 안이 기분 좋은
대게 냄새가 진동합니다.

왼쪽 아래부터 포일로 포장된
게 등껍질, 다리, 위에는 게의 배와
집게 부분이 이렇게 정갈하게 놓여 있어요.
딱 봤을 때 양이 많다는 느낌은 안 들었어요.

포일을 풀어보니 대게 껍데기에 꾹꾹
눌러 담아진 볶음밥 등장!
보통은 내장에 밥이 비벼서
제공되잖아요?

이곳은 이렇게 볶아서 포장해주세요.
내장이 들어갔기 때문에 약간
초록빛을 띄고 있죠.
이걸로 배를 두둑하게 채워야겠네요.

게 등껍질 크기는 손바닥만 해요.
등껍질 색깔이 빨개서 참 예쁘더라고요.

대게는 다 손질을 해주시기 때문에 가위나
다른 도구가 필요하지 않아서 좋아요.
집게 부분은 두 개 들어 있는데요.
손으로만 툭툭 부러뜨리면
살이 쏙 드러나도록 해주셨어요.
스르륵 빠지는 게살 보이시나요?

다리의 양은 이 정도 되구요.

길이는 검지의 1.5배 정도 되었어요.
다리 살은 꽉~ 차있어요.

마찬가지로 쉽게 벌릴 수 있도록
길게 잘라주셨어요.
제가 해야 될 것이라고는 저
오동통한 살을 슥-꺼내 먹는 것뿐…

몸통 부분도 먹기 좋게 잘라져 있어요.
가득한 살 보이시나요?
대신 사이사이에 살이 껴있어서
잘 발라 드셔야 돼요.

3. 맛보기

우선 가장 눈에 띄는 집게 쪽 살부터 먹어봤어요. 살이 정말 오동통해서 먹기 전부터 군침이 돌더라구요. 한 입 베어 물면 탱글탱글한 식감이 느껴지고 많이 짜지도 않아요. 만화에서 많이 나올듯한 비주얼 아닌가요? 사진 보니 다시 먹고 싶네요 ㅠ

다리도 하나 집어서 먹어봤어요.
긴 다리를 먹기 좋게 갈라 놓아서
양옆으로 벌리면 게살이 쉽게 튀어나와요.
집게 부분보다 쫄깃함은
덜하고 좀 더 부드러웠어요.

다음으로는 몸통 부분!
먹을 때 살을 파내는 게
좀 불편하긴 해요.

숟가락으로 열심히 파내다가 불편해서
위생장갑을 끼고 열심히 파내 주었어요.
다른 어떤 부위의 살보다도 부드럽고
촉촉해서 입에서 녹는 맛이에요.
열심히 파낸 살은 밥 위에
올려먹어줘야 제맛!

게딱지에 꽉 차있는 밥도 한 숟가락 움푹 퍼서 먹어주었는데요. 같이 먹은 사람 모두 먹자마자 감탄 연발. 고소하면서도 게 맛이 은은하게 느껴져요. 내장을 같이 볶아 놓았음에도 비린 맛이 전혀 없어서 해산물을 잘 못 먹는 사람이 먹기에도 좋았어요. 다만 내장 특유의 맛을 좋아하는 사람은 내장맛이 전혀 나지 않고 평범한 볶음밥 같아서 아쉽다고 하였어요.

약간의 내장이 이렇게 배 부분에 있긴 해요. 나머지 내장은 모두 볶음밥으로 간 거죠… 내장의 양은 적었지만 비리지도 않고 고소해서 만족했어요 ㅎㅎ

맛이 좀 심심하다 싶을 때는 살도 하나 뜯어서 올려먹으면 리얼 꿀맛… 볶음밥은 고소하고 게살은 약간 짭짤해서 너무너무 잘 어울려요!! 몸통 부분의 살을 올려 먹는 것과는 또 다른 맛이에요. 쫄깃한 맛이 더하달까?

간장 피클이 매콤하면서도 맛이 강해서 밥에 올려먹으면 딱이더라고요.

김이 있는 걸 깜빡할 뻔했는데 이거 까먹었으면 큰일 날뻔했어요. 김에 볶음밥 한 숟가락 올려서 게살이랑 같이 먹으니 또 색다르거든요.

먹다 보니 게의 입이 드러나는데 약간 무서워요ㅋㅋ

지금 보니 저기 다 긁어먹지 못한 밥알들이 보이네요. 싹싹 긁어먹을걸…

4. 총평

한 명이 먹기에는 많을 것 같고 두 명이 같이 먹으면 조금 부족할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가격이 저렴한 편은 아니어서 가성비보다는 가심비가 있다고 할 수 있겠네요. 하지만 시간 내서 나가지 않아도 싱싱한 대게를 이렇게 바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은 좋아요.

해산물을 좋아하는 편이 아닌 에디터도 맛있게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비린 맛이 느껴지지 않았구요. 원래 게는 손질해먹기가 정말 귀찮은데 이건 정말 하나하나 손질되어 있어서 바로바로 먹을 수 있어서 편했어요. 하나하나 세심하게 챙겨주신 것 같다는 느낌이랄까? 나중에 손님이 오셨을 때 대접하기에 정말 좋을 것 같아요.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더 이용하고 싶네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