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빵순이 아닌,
떡순이 출동-★

신축년을 맞이해 여러 카페나 베이커리에서
우유를 활용한 메뉴들을 출시했었는데요!
CU도 소리 소문 없이 내놓았었더라고요ㅋㅋ
뒤늦게 발견한 밥심이 한 번 가져와 보았습니다!
같이 보러 가보실까요~?

오늘 가져온 말랑말랑 우유 찰떡은
화과방이란 곳과의 콜라보 상품이에요.

무려 4년째 꾸준한 콜라보를 이어가고 있는
업체인데, 알고 보니 앙금 회사에서 만든
브랜드 이더라고요.
앙금 전문 브랜드랑 손잡고
떡을 출시하면 반칙 아닌가요~?!ㅋㅋ

제품 정보

통 안에 아기자기 들어있는
‘우유 찰떡’의 가격은 1,500원으로
떡 하나에 750원 정도예요!

떡의 표면에는 카스텔라 고물이 묻어있고
떡에 구멍을 내어 우유 필링을
넣어서 그런지 겉에까지
흐르고 있더라고요.
필링이 가득 차있다는 뜻일까요~?

떡 무게는 36g이고 길이는 약 4cm에요.
보통 찰떡의 무게보다는 약간 가벼운 것 같죠?

가끔 앙금이 과하게 들어있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면 떡 맛이 너무 달달 해지더라고요.
하지만 ‘우유 찰떡’의 앙금은 적당하게
채워져 있어서 과하게 달지 않고 딱 좋았어요.

흰 강낭콩이 같이 섞여 있다는 우유 앙금은
까끌까끌하면서 부드러운 질감이에요.

처음에는 우유 맛이 잘 느껴지지 않아
잠깐 멈칫했지만 먹다 보니 연유 섞인
우유 맛이 강하게 났어요!

떡 부분은 찹쌀가루와 옥수수 전분을
사용해서 그런지 쫄깃하고 고소하더라고요.

근데 냉장 보관하지 않고 바로 먹었더니
쫄깃함을 넘어서서 약간 찐득한 느낌이 강했어요.
냉장보관 잊지 않도록 해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babshim
재구매 의사: 있음 / 

생각보다 퀄리티가 괜찮아서 놀랐어요!

대신에 표면에 묻은 카스텔라 고물이
굉장히 잘 떨어지기 때문에, 조심히
먹어야 할 것 같아요. 고물이 조금 더 많았어도
괜찮았을 것 같아요!

가격이 저렴하지는 않은 것 같지만,,
가끔 떡이 먹고 싶을 때는 사 먹을 것 같아요!

@food_lover
재구매 의사: 없음 / ★개 반

먹기 좋은 사이즈에
적당한 달달함이 딱 좋았어요.

하지만 떡에서 날가루 냄새가
약간 나서 아쉽기도 했고,

크기에 비해 가격도 비싼 것 같아서
근처에 떡집이 있다면 떡집에서 사 먹는 게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