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수치
급상승하는 소리 들린다”

달고나 유행이 슬슬 끝나가는 것 같더니 이디야가 끝장을 봤네요..! 달고나와 아이스크림을 올린 와플이 신제품으로 출시되었더라고요. 보기만 해도 달아서 김치가 생각나는 비주얼을 자랑했는데요. 맛은 어떨지 함께 보실까요??

이디야커피 인스타그램 @ediya.coffee
쫄깃한 벨기에산 와플에 맛있는 것만 잔뜩 올렸네요!! 밥심 언니가 안 먹어볼 수 없는 비주얼이에요.ㅎㅠㅎ

가격은 3,900원! 이디야의 플레인 와플(2,300원)보다 1,600원 더 비싸요. 이 정도면 저렴한 것 같아요.

달고나 아이스크림 와플 – 3,900원

인스타 사진과 똑같아서 깜짝 놀랐어요! 손바닥보다 살짝 작은 와플 위에 동그란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위태롭게 올라가있는데요.ㅎ 달고나 조각과 시럽들도 사진과 거의 똑같이 뿌려져서 나왔어요.

그릇이 왜 이리 크나 했더니 빙수 그릇에 담아주신 것 같네요.ㅋㅋ 그릇이 커서 와플이 조금 작아 보이는데 그렇게 작진 않아요. 디저트로 딱 좋을 크기?

구슬처럼 동그란 바닐라 아이스크림부터 한 입! 맛은 딱 조안나 아이스크림 같았어요. 바닐라 맛이 진하게 나서 취향 저격!

달고나 시럽은 흑설탕을 녹인 맛이고, 달고나는 조각들이 크기가 조금 커서 아작아작 씹는 맛이 좋았어요. 벌써부터 느껴지는 단 맛의 기운.

와플이 부드러워서 그런지 칼질이 힘들지 않았어요! 겉이 살짝 바삭했다가 시럽 때문에 눅눅해진 느낌ㅎ.ㅎ

와플의 단면! 와플이 달고나 시럽에 푹 절여져서 갈색으로 변했어요.

와플은 쫄깃함과 부드러움, 눅눅함 그 사이의 식감이었어요. 너무 바삭한 것은 입천장이 까져서 안 좋아하는 편인데, 적당히 바삭하고 속이 부드러워서 괜찮았어요! 와플만 먹어도 은은한 단 맛이 느껴져서 맛있더라구요??

달콤한 와플에 바닐라 아이스크림, 달고나, 시럽까지 단것들이랑만 같이 먹으니 진짜 말 그대로 당이 폭발하는 맛이에요. 단 것을 잘 먹는다고 자부했던 저도 세입째 먹으니 너무 달아서 물리더라고요ㅠ 이건 진짜 아메리카노랑 같이 먹어야 되는 맛이에요. 무조건 아메리카노! 라떼도 안돼요ㅠ

달고나 조각과 소스를 정말 흥건히 뿌려주셔서 더 달게 느껴졌던 것 같아요. 다음에 먹을 땐 시럽을 덜 뿌려달라고 해야 할 듯..!

재구매 의사 : 진짜 매운 거 먹은 날에 후식으로 좋을 듯! 시럽을 조금만 뿌려달라고 주문하고 싶음.
별점 : ★★★개 반

맛있는 것들만 잔뜩 모아놓은 비주얼로 시선을 집중 시켰지만, 저에겐 너무 달았어요.ㅠ0ㅠ 맛이 없는 건 아닌데 너무 달아서 물리는 느낌이 조금 심하더라고요. 둘이서 아메리카노 한 잔씩 시키고 이 와플 하나 시키면 딱 맞을 것 같아요! 와플 그 자체로는 물리는 감 없이 맛있었어요!! 다음에 이디야 가면 플레인 와플을 사 먹어봐야겠네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