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먹고 인간이 된 웅녀의 후손들 다 모여모여!! 우리가 맛있게 먹는 음식들엔 마늘이 절대 빠질 수 없죠. 밥뿐만이 아니라 빵도 마늘빵이 ‘최애 빵’ 이신 분들 많으실 것 같아요. 오늘은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의 마늘빵을 비교해 볼게요!

파리바게뜨의 혼자서도 즐기는 갈릭 브레드(2,800원) , 갈릭볼(2,500원) , 뚜레쥬르의 갈릭 퐁당 브레드(2,700원)를 구매했어요. 가격은 모두 2천 원대에요!

빵들을 비교해 볼까요?

각각 550kcal, 460kacl, 615kcal으로 열량이 어마어마하네요! 뚜레쥬르의 갈릭 퐁당 브레드는 공깃밥 2그릇 칼로리!ㄷㄷ

혼자서도 즐기는 갈릭 브레드 – 2,800원

먼저 파리바게뜨의 혼자서도 즐기는 갈릭 브레드에요. (요즘 제품 이름을 길게 짓는 것이 유행인가 봐요?ㅎ)

무게는 148g이고(은박지까지) 길이는 17cm에요! 혼자 먹기 좋은 사이즈라고 하는데 빵순이 밥심언니는 이거보다 더 큰 사이즈도 혼자 먹을 수 있어서ㅎ; 더 컸으면 좋겠네요.

마치 부드러운 모닝빵으로 만든 것처럼 촉감이 굉장히 야들야들하고 말랑말랑한데요. 빵에 별다른 소스가 보이지 않는데 마늘 맛이 날까 궁금해요.

너무 말랑해서 자꾸 누르고 싶어요. 굉장히 부드러운 식감일 듯!

갈릭볼 – 2,500원

동글동글 귀여운 모양의 갈릭볼이에요. 약간 육쪽마늘빵처럼 생긴 것도 같아요!

무게는 135g, 지름은 약 12cm 정도예요. 손바닥보다 큰 사이즈!

뭔가 치즈가 늘어날 것처럼 생겨서 전자레인지에 30초 데워봤는데 쭈욱 늘어나는 치즈가 안 들어있었네요.ㅎ(;) 그래도 맛나게 생겼어요.

크림치즈와 갈릭소스가 들어있어요! 고소한 크림치즈 향이 코를 자극해요.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그런지 빵이 좀 질겨져서 한 조각을 떼어내기 힘들었어요. 칼집이 6등분으로 나있어서 딱 한 입 크기네요.

갈릭 퐁당 브레드 – 2,700원

마지막은 뚜레쥬르의 갈릭 퐁당 브레드에요. 흔이 먹던 갈릭 바게트처럼 생겼어요.

무게는 173g, 길이는 17cm에요. 파리바게뜨의 혼자서도 즐기는 갈릭 브레드 와 사이즈가 비슷한데 무게는 조금 더 묵직해요.

바게트 사이사이에 갈릭소스가 묻어있어요! 소스가 약간 부족해 보이는 느낌이 없지 않아 있지만, 맛만 좋으면 됐죠.ㅎㅎ

겉은 바삭하면서 단단하고 속은 일반적인 바게트 같아요. 아주 촉촉하지 않고 너무 부드럽지도 않은 정도~

판정단 3인의 후기는?!

▼혼자서도 즐기는 갈릭 브레드

@babsim : 촉촉한 모닝빵을 먹는 기분이에요. 완전 겉촉속촉! 갈릭 소스가 많이 안 묻어있어서 많이 달지도 않고 적당히 맛있어요. 우리가 흔히 먹던 달달한 갈릭소스 맛이에요. 뒷맛에서 마늘맛이 좀 더 느껴지는 것 같아요.

@food_lover : 빵을 잡을 때부터 촉촉하고 쫀득한 감촉에 기대가 되었어요. 그런데 먹어보니 빵 맛은 다소 밋밋.. 특별히 크림이 더해진 것이 없어서, 담백한 맛을 즐기는 분들이 좋아하실 것 같아요.

@brother : 마늘빵이 폭신폭신한 건 처음이다. 빵이 많이 달지 않아서 좋음. 촉촉한 식감 때문에 이에 자극이 가지 않음.(ㅋㅋ) 입천장도 안 까질 듯! 마늘맛과 단 맛이 적당히 분배되어 있음.

▼갈릭볼

@babsim : 한 입 먹자마자 고소한 크림치즈 맛에 사로잡혔어요. 전자레인지 말고 에어프라이어에 구워 먹으면 더 맛있을 듯! 갈릭 소스는 흔히 먹던 맛으로 평범했어요. 근데 크림치즈 좀 듬뿍 넣어줬으면 좋겠네요. 소스가 덜 묻어있는 빵 부분은 약간 밍밍해요.

@food_lover : 보통 크림치즈 필링을 넣은 빵들은 너무 달아서 한입 먹으면 물리는데, 적당한 단 맛이라서 좋아요. 그래도 달달한 여운이 꽤 남아서 아메리카노가 끌리긴 해요.^^ 마늘 바게트를 먹을 때 크리스피 한 식감 때문에 입천장이 아팠는데요. 이 빵은 속이 식빵처럼 폭신해서 좋았어요.

@brother : 단건 싫어하지만 고소한 치즈 맛은 좋아하는 편인데, 크림치즈의 맛이 진하게 나서 좋다. 그런데 전자레인지에 돌려서 그런지 빵이 좀 질김. (이에 무리감!) 첫 번째 빵보다 덜 달아서 더 맛있게 느껴짐.

▼갈릭 퐁당 브레드

@babsim : 평소에 먹어오던 평범한 갈릭 바게트 맛이에요. 마늘 맛보다 설탕? 연유?의 달달한 맛이 더 강해요. 마늘 처돌이인 나는 마늘맛이 더 강했으면 좋겠따!! 하지만 달달해서 맛은 좋아요. 빵의 겉 부분이 바삭바삭한데, 특히 빵 윗부분이 가장 바삭하고 달아서 맛있어요.ㅎㅎ

@food_lover : 한 손에 조금 넘치는 사이즈로 혼자 먹기 적당해 보였는데요. 달달함이 강해서 반 정도 먹고 내려놓았어요.ㅠ 맛만 보면, 버터와 설탕을 뒤덮은 채 살짝 구워낸듯한 바삭한 식감이 좋네요. 식빵 사이사이에 스프레드 된 갈릭 크림 덕분에 속이 부드럽고 촉함으로 녹는듯한데요. 가장 일반적이면서 맛있는 마늘빵이었어요.

@brother : 음.. 이건 마늘빵이 아니라 설탕빵같다. 마늘맛보다 단 맛이 더 많이 느껴짐. 겉은 바삭하고 속은 적당히 부드러워서, 식감은 마음에 들지만 나한테는 너무 달다.. 나는 딱 한입이 한계인 듯.

그럼 다음에도
맛있는 음식으로 찾아올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