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디크
제법인데?
여러분 밥심이 지난 번에 소개했던
GS25의 브레디크 제품 기억하시나요?

GS25만의 베이커리 라인을 만든 후
다양한 빵들을 출시했었는데요.

이번에는 빵이 아닌 이탈리아에서
볼 수 있다는 푸딩을 만들었다고 해요!
브레디크.. 요즘 너무 열일하는거 아닌가요?

어디! 이탈리아 본고장의 맛이 나는지~
같이 보러 가보실까요?

오늘의 주인공은 브레디크에서
처음 선보이는 이탈리아식 푸딩인
‘오렌지 판나코타’에요.
.
생크림에 설탕을 넣어서 끓인 후
젤라틴을 넣어 차갑게 굳힌 푸딩을
판나코타라고 하는데요.
탱글탱글한 질감이 특징이라고 해요!
.
판나코타를 직역하면 익힌
생크림이라고도 불린답니다!
익힌 생크림이라니..
너무 생소한걸요?ㅋㅋ

제품 정보

가격은 3,300원으로
보통 편의점 푸딩보다는
가격이 나가는 것 같아요.
역시 프리미엄 브랜드답게
국내산 우유를 사용했어요.
.

유통기한은 생각보다 짧아서
구매 후 당일 날 바로 먹어야해요!

‘오렌지 판나코타’는 생크림
위에 오렌지 젤리를 올린
형태로 두 개를 레이어드했어요.
.

먼저 밑에 깔려있는 우유
푸딩의 높이는 5cm에요.

우유 위에 레이어드 되어 있는
오렌지 젤리의 높이는 2cm로
우유 푸딩보다 양이 적었어요!
.

(하지만 먹다보면 오렌지 젤리는
생각도 나지 않는다는 점-★)

오렌지 젤리 위에 얹어진 오렌지 과육은
탱글탱글해서 과육이 톡톡 씹혔어요.
.

상큼함은 없었고 달달한
통조림캔 과일같은 느낌이에요!

오렌지 젤리라고 했는데
젤리형태의 쫀쫀한 느낌보다는
흐물거리는 푸딩같았어요.
.

오렌지 젤리와 과육 모두
상큼함보다는 달달함이 강해서
밥심은 약간 아쉬웠어요.ㅜㅜ

이 제품에서 제일 메인인 우유 푸딩은
식물성 크림을 사용했다고 했는데 생각보다
식물성 크림이라고 느껴지지 않았어요.
.

느끼하지않고 달달하면서 고소해서
꼭 분유에 두유를 섞은 것 같았습니다!

식감은 판나코타처럼 엄청
탱글탱글하지는 않고 단단하면서
부드러운 느낌이라서, 밥심은 오렌지 젤리 없이
이 푸딩만 먹고싶었어요.ㅋㅋ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babshim
재구매 의사: 있음 / ★★★

중간에 과육도 톡톡 씹혀서
먹는 식감과 달달한 맛이
매력적이었습니다!

기존 푸딩은 묵직한 느낌이
강했는데 이 제품은 부드럽고
가벼운 느낌이 강했어요.

가격은 조금 비싸긴 하지만
당 떨어질 때 한 번씩
먹을 것 같아요.

@food_lover
재구매 의사: 있음 / ★★개 반

기존 푸딩들과는 달리
부드럽게 쑥쑥 넘어가고
고급진 느낌이었어요.ㅋㅋ

우유 푸딩이 조금 더
탱글탱글한 느낌이 강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아요.

가격은 비싸지만 한번 씩
사먹어볼만 한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