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에 싸인 신상 정체 ㅎㅎ)

요즘 날씨 너무 더워요! 이젠 진짜 여름이 온 것 같네요. 벌써부터 한입 먹으면 머리가 띵~한 쉐이크가 당기는데요.ㅎㅎ 이디야에서 당 충전 Flex 해준다는 쉐이크 신상이 출시되었더라고요.

출처 – 이디야커피 인스타그램 @ediya.coffee

치즈가 쿠키했대, 초코 묻고 더블, 밥대신 라이스 3종이 출시되었어요. 가격은 모두 4,800원으로 동일해요. 저는 오늘 알바분이 적극 추천해 주신 ‘밥대신 라이스’를 구매해봤어요.

그런데 계산하다가 요렇게 귀여운 과자가 있더라고요! 아이스크림콘이랑 똑같이 생겼길래 신기해서 구매해 봤어요. 요구르트맛, 초코맛이 있길래 두 가지 맛 모두 구입했어요. 가격은 각 500원!

밥대신 라이스 – 4,800원
아이스콘 요구르트/초코 – 500원

음료와 과자 2개까지 다해서 5,800원이에요. (스벅 프라푸치노 한 잔 값도 안되는..)

먼저 ‘밥대신 라이스’에요! 하얀색 음료 위에 동글동글한 무언가가 미숫가루와 함께 뿌려져 있어요. 음료를 테이크 아웃해오니, 바닥에 가루가 살짝 가라앉은 듯했는데요.

빨대 말고 숟가락으로 퍼먹어야겠는 비주얼이라서 바~로 숟가락 등장! 위에 있는 동글동글한 것이 말랑한 떡이더라고요! 옛날 팥빙수에 꼭 들어있는 하얀색 찹쌀떡 맛이었어요. 쫄깃쫄깃한 식감 굿! (두꺼운 버블티 빨대로 먹어야 음료와 같이 먹을 수 있어요.)

슥슥 저어서 음료를 한 번 맛봤어요. 아니 이 맛은! 아침햇살 같은 맛을 기대했는데 더 맛있어서 깜짝 놀랐어요. 이디야의 ‘이곡 라떼’와 비슷한 듯 다른 맛인데요. 미숫가루 맛이 진하게 나면서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에요. 또 연유를 넣은 듯 달달해서 밥심언니 입맛에는 찰떡이네요! 미숫가루 특유의 묵직한 질감에 쫄깃한 떡까지 더해지니 한잔 다 마시면 진짜 든든할 것 같아요. 밥대신 라이스 이름 잘지었네요.(ㅎㅎ)

다음은 아이스콘을 살펴볼게요. 비닐을 벗기자마자 등장하는 아이스크림 콘모양 과자!

콘모양 과자 안에 초콜릿으로 가득 차있더라고요. 한번 쪼개봤더니 구멍이 송송 나서 예전에 먹던 에어셀초콜릿(?)같았어요.ㅎㅎ 맛은 그냥 딱 500원짜리 맛이에요! 요구르트 맛은 요구르트 사탕 맛이 나는 초콜릿이고, 초코맛은 초코하임의 하위 버전 맛이랄까요? 과자는 감자탕 집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아이스크림콘처럼 바삭했어요.

요구르트 맛은 조금 괜찮은데, 초코맛은 약간 저렴한 초콜릿 맛이 낫네요. 밥대신 라이스 쉐이크 말고 커피 종류의 음료와 잘 어울릴 것 같긴 해요.

재구매 의사 : 있음! 과자 말고 음료만!
별점 : 밥대신 라이스 – ★★★★☆ / 아이스콘 – ★★개 반

오늘은 이디야의 신상 음료와 과자를 먹어보았는데요! 밥대신 라이스 쉐이크는 어디선가 먹어본 맛 같더니, 설빙 인절미 빙수에 연유를 잔뜩 넣어서 살짝 녹은 맛이랑 비슷한 것 같아요.ㅎㅎ 이런 달짝지근하고 고소한 맛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드려요! 과자는 기대 안 하고 먹는다면 좋을 것 같네요.

그럼 다음에 더
새로운 신상으로 찾아올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