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 맛있는 샌드위치는?

샌드위치만큼 간편하게 식사를 대신할 수 있는 음식은 없는 것 같아요. 치킨 샌드위치부터 아보카도 샌드위치까지 그 종류도 다양한데요. 그 중에서도 BELT 샌드위치는 B(베이컨), E(달걀),L(레터스),T(토마토) 이렇게 기본적인 재료들로 구성되어 있어서 어느 프랜차이즈 카페를 가도 판매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어요. 가장 간단한 재료들임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맛을 충실히 내기 때문에 직장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샌드위치라고 할 수 있죠. 이번에는 밥심 언니가 인기 프랜차이즈 카페 세 곳의 BELT 샌드위치를 비교 분석해보았어요. 어느 곳이 제일 맛있을지 궁금하시죠? 지금부터 함께 보아요!

각각 스타벅스, 투썸플레이스, 커피 빈에 방문하여 구입해 왔어요.

1. 제품 정보

스타벅스에서는 곡물빵으로 된 BELT 샌드위치를 판매하고 있어요. 이렇게 각 잡힌 종이에 비닐로 감싸져서 들어 있는데요. 여느 샌드위치처럼 두개로 나뉘어서 알록달록한 단면을 드러내고 있죠. 쇼케이스에는 두세 개 정도 준비되어 있었어요.

투썸플레이스 샌드위치는 스타벅스와는 달리 케이스 안에 들어 있어서 눌릴 걱정이 없었어요. 그리고 이곳은 특이하게 피클과 포크를 같이 챙겨주시더라구요. 이런 사소한 차이에서 감동을 느끼게 되기 마련인 것 같아요ㅎ

커피빈은 스타벅스와 투썸플레이스만큼 여러 군데에 위치하고 있지는 않은데요. 그래도 거리를 걷다 보면 종종 찾아볼 수 있어요. 커피빈은 처음 들른 곳에 BELT 샌드위치가 없어서 두 번째 매장에 방문하고 나서야 구매할 수 있었어요. 샌드위치는 종이 케이스 안에 들어 있었구요. 이곳은 다른 두 곳과는 달리 물티슈를 따로 챙겨주지는 않았어요.

2. 제품 측정

샌드위치에 들어가는 재료, 크기, 모양이 비슷하긴 하지만 조금씩 차이가 있긴해요. 우선 딱 보기에는 투썸플레이스의 샌드위치가 가장 커 보이는데요. 무게에도 많은 차이가 있을지 한번 재 볼게요!

1. 스타벅스

가장 높은 가격이었던 스타벅스의 제품은 263g이었어요. 공식 홈페이지에 나온 235g보다도 무게가 더 나가더라구요.

2. 투썸플레이스

나머지 두 제품의 중간 정도 가격인 투썸플레이스는 공식 홈페이지에 무게가 264g으로 나와있어요. 직접 무게를 재보니 288g로 조금 더 나가는 걸 알 수 있네요.

3. 커피빈

커피빈은 케이스에 230g이라고 나와 있지만 실제 무게는 248g으로 좀 더 나가요.

세 제품 모두 공식적인 무게보다 더 나가는 거 보니 재료를 아낌없이 넣어주었나 봐요. 겉보기와 마찬가지로 투썸플레이스의 샌드위치가 무게도 가장 많이 나가네요.

3. 제품 특징

세 가지 제품들의 영양성분을 정리했어요. 칼로리는 투썸플레이스가 가장 높고 커피빈 샌드위치가 440kcal으로 비교적 낮은 편이네요. 또 주목할 것은 샌드위치의 나트륨 함량이 꽤 높다는 거예요. 신라면 작은 컵의 나트륨이1,290mg이니 커피빈의 경우 거의 비슷한 나트륨을 함유하고 있다고 볼 수 있겠죠?

비슷한 재료들이긴 하지만 어떻게 구성되어 있을지 함께 살펴볼게요!

1. 스타벅스

홈페이지에는 주 재료인 베이컨, 계란, 로메인 상추, 토마토를 넣은 샌드위치라고 간단하게 소개가 되어 있어요. 비닐을 제거해보니 갈색빛의 호밀식빵이 눈에 띄어요. 더 통통해 보이는 쪽을 열어서 재료를 살펴보니 왼쪽부터 큼지막한 토마토, 치즈, 베이컨, 로메인 상추, 계란 반쪽이 나란히 자리하고 있고요. 특별한 소스 없이 마요네즈가 상추 밑에 약간 발라져 있어요.

2. 투썸플레이스

투썸플레이스 샌드위치는 부드러운 우유식빵에 레몬 마요네즈를 스프레드하고 베이컨, 달걀, 로메인, 레터스, 토마토를 넣은 기본적인 샌드위치에요. 샌드위치를 열어보니 큰 토마토와 약간의 베이컨 로메인 상추, 양상추, 계란이 들어 있고요. 특이하게 식빵이 한쪽 더 들어 있어요. 그래서 다른 샌드위치보다 크기가 컸나 봐요. 한 면에는 알갱이가 있는 마요네즈 소스가 발라져있는데 이게 레몬 마요네즈를 말하는 것 같아요. 다른 두 제품과 다르게 치즈는 없어요!

3. 커피빈

커피빈의 BELT도 마찬가지로 베이컨, 계란, 로메인 상추, 토마토가 들어간 베이직 샌드위치라고 홈페이지에 간단하게 소개가 되어있네요. 펼쳐보았더니 다른 두 제품에 비해 작은 토마토와 베이컨, 치즈, 풍성한 양상추 계란이 들어가 있어요. 특이한 점은 로메인 상추가 튀어나올 정도로 많다는 것과 피클이 들어가 있다는 거예요. 스타벅스와 마찬가지로 호밀식빵을 사용하였는데 색깔은 좀 더 연해요.

4. 맛은?

먹고 싶은 유혹을 참으며 촬영한 끝에 드디어 먹을 차례! 겉보기에는 다 비슷비슷해 보이죠? 사실 맛도 다 비슷할 것 같긴 했어요. 얼른 맛볼게요!

1. 스타벅스

먹자마자 든 생각은 새콤하다는 거였어요. 그리고 시간이 조금 지나다 보니 빵이 물기를 머금어서 잘 찢어지더라구요. 그래도 곡물빵인지라 하얀 식빵보다는 고소한 맛이 잘 느껴졌어요. 다만 빵이 조금 퍽퍽해서 아쉬워요. 정말 덜도 더도 말고 기본적인 재료 맛을 내고 있네요. 그리고 독특한 향이 났는데, 아마 베이컨 특유의 향인 것 같아요.

2. 투썸플레이스

세 개 중에 가장 큰 크기를 자랑하는 투썸플레이스의 샌드위치. 빵이 우유식빵이다 보니까 세 겹임에도 불구하고 가장 부드러웠어요. 퍽퍽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괜한 걱정이었네요. 이걸 같이 포장해준 피클과 함께 먹어 봤는데 더 맛있었어요. 사이에 껴서 먹어도 나쁘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랄까? 마요네즈가 충분히 발라져 있어서 풍성한 재료들과 함께 즐기기에 좋았구요. 베이컨 맛이 유독 진하게 느껴졌어요.

3. 커피빈

커피빈은 호밀빵임에도 첫 입이 부드럽게 느껴졌어요. 여기에 들어 있는 피클이 시큼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의외로 달달한 맛을 내더라구요. 이 샌드위치는 베이컨이 한쪽에 쏠려있어서 잘 펴서 먹으면 더 좋구요. 특히 계란 맛이 잘 느껴져요. 투썸과 마찬가지로 마요네즈가 충분하게 발려 있어서 재료들과 적절하게 조화를 이뤘어요.

5. 에디터들의 리얼 후기

① 스타벅스 ② 투썸플레이스 ③ 커피빈

에디터 Babshim의 Pick : 2번 투썸플레이스

샌드위치가 두꺼움에도 불구하고 가장 부드러워서 마음에 들었어요. 소스 맛이 달달하면서도 담백해서 재료들과 잘 어울려요. 레몬 마요네즈가 들어있지만 레몬향이 과하지는 않고 상큼함을 더해주더라구요. 평소 샌드위치로는 배가 잘 채워지지 않는다고 생각하던 사람인데, 허기질 때 이거 하나 먹으면 배가 든든할 것 같았어요.

에디터 Luv_food의 Pick: 3번 커피빈

우선 가장 저렴한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맛은 다른 것들과 별반 다르지 않아 선택하게 되었어요. 세 개중에 가성비가 가장 좋다고 할 수 있겠네요. 거기다 제가 좋아하는 베이컨이 꽤 많이 들어 있고 다른 것들에 비해 레터스 상추가 풍부하게 들어 있어서 더 아삭하게 즐 길 수 있었습니다! 다음에 사 먹으라면 이걸 선택하겠어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