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썸 아니고
스타벅스 맞아?

먹고 나서 환하게 웃기 망설여지는 음식들이 있죠.
그것은 바로 흑임자 음료, 김찌찌개, 티라미수ㅎㅎ

갑자기 왜 이런 이야기를 하냐고요!?
오늘 주인공이 티라미수거든요. (∗❛⌄❛∗)

스타벅스에서 나온
신상 티라미수 롤을 들고 와 봤는데요.
이전에 있었던 것 같은 느낌인데,
신상이더라고요! 티라미수는 어딜 가나 있는 메뉴라서
그렇게 느껴졌나 봐요ㅎㅎ

박스를 열어보니 누워있는 롤케이크!
아마 넘어지지 말라고 매장에서부터
케이크를 눕혀서 판매하는 것 같아요.

제품 정보

가격은 5,900원으로
가나슈 초코 롤과 같이 출시되었어요.

카페 중 티라미수는 디저트 맛집이라는
투썸플레이스가 가장 유명한데.
이번엔 가격도 크게 차이 나지 않아서
맛도 괜찮을지 더 기대가 돼요!

티라미수답게 초코 시트에
마스카포네 크림을 듬뿍 넣었다고 해요.
위에는 역시나 빠질 수 없는
코코아 파우더로 마무리~~
환히 웃을 수 없다고 하는 원인이죠?ㅋㅋ

위에 꽂힌 스타벅스 초콜릿은 맛이 없겠지 했는데
역시나 예상이 100% 맞았어요. ٩(๑`^´๑)۶

겉면의 크림은 전체 둘러싸고 있는 게 아니라
윗면에만 발려있어요!

롤케이크 지름은 9.5cm 정도로
크지도 작지도 않은 크기 같아요.

크림만 떠서 먹어보았을 땐
생각보다 마스카포네 맛이 약해서 좀 아쉬웠어요.
대신, 당도는 딱 알맞아서 느끼하지는 않을 것 같아요!

롤케이크 시트는 시럽? 커피? 에 적셔있는데
전체적으로 적셔있지는 않고
부분 부분 젖어있어서 촉촉해요.
사실, 시트 자체도 퍽퍽한 편은 아니라
적셔있지 않은 곳도 촉촉하게 잘 먹었어요.
그런데 시트가 희한하게 케로로빵 초코 롤 아시나요?
그 빵의 고급스러운 느낌이었달까요ㅋㅋ

빵 하고 크림 하고 따로따로 먹었을 땐,
조금 아쉬운 부분들이 있었는데.
같이 먹으니 서로 완벽 보완을 해주었는지
너무 맛있더라고요..ㅎㅎ

오랜만에 스타벅스 일했다는 평가 인정합니다 bb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babshim
재구매 의사 : 있음 / ★★★개 반

스타벅스가 오랜만에 디저트 성공했네요!
이렇게 안정적인 메뉴만 출시해주면 좋겠어요ㅋㅋ

간혹 티라미수의 경우 시트가 촉촉을 넘어서
축축할 정도로 젖어있는 경우가 있는데,
얘는 딱 적당한 정도로 적셔있어서 좋았습니다.

시트랑 크림을 같이 먹었을 때도 너무 달지 않아서,
느끼하지 않고 맛있었습니다!

@food_lover
재구매 의사 : 있음 / ★★★

개인적으로 케이크들 중에 티라미수를 제일
좋아하는데, 마스카포네 맛이 조금 약한 것 빼고는
괜찮았던 것 같아요!

가격이 좀 비싼가 싶었는데, 투썸이랑 비교해보니
생각보다 얼마 차이 안 나더라고요!

특히 코코아 파우더가 항상 먹을 때마다 고난이었는데,
롤케이크라 면적이 좁아서 그런지 파우더가 많이
뿌려있지 않은 게 제일 만족스러웠어요ㅋㅋ

요즘 스타벅스 디저트류가
다들 애매하거나 별로였어서
이번에도 별 기대를 안 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ㅎㅎ
오랜만에 만장일치 재구매가 나온 것 같아요!

앞으로도 스타벅스가 이렇게
안전하고 보증된 메뉴들만 출시해주면 좋겠네요.
(*≧▽≦)
 [fv0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