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체리 맛은요…

디저트 맛집이라 불리는 프랜차이즈 카페 투썸플레이스! 밥심도 평소에는 음료보단 케이크 먹으러 자주 들리는데요 ㅎㅎ 오랜만에 음료를 목적으로 방문해 보았어요. 주인공은 바로 체리 프라페입니다~ 홍차 시리즈와 뱅쇼랑 같이 출시되었다고 하는데요. 개인적으로 체리를 굉장히 좋아해 기대가 됩니다! 얼른 같이 확인해보아요~!

사실 체리는 여름 제철과일인데 겨울에 음료로 출시해서 조금 놀랐어요! 색상이 빨강이라 그런 걸까요?(๑´ސު`๑)

제품 정보

체리 시럽의 양이나 과육은 별도의 추가는 불가능하다고 하셨어요! 가격은 6,000원입니다ㅎㅎ

위에 올라가는 체리 과육은 양도 많고 알 자체도 작지 않은 크기였어요.

밑에는 과육 없이 시럽만 깔려있어요ㅎㅎ 시럽도 듬~뿍

음료를 먹기 전에 체리만 먹어봤는데, 조금 저렴한 통조림 속 체리 맛이 났어요.

배라 체리쥬빌레나 체리의 본연의 맛이 아니라 인공적인 맛이 조금 있었어요. 체리향 사탕 같은 느낌?

밀크 프라페는 자체는 달달하니 맛있었어요ㅎㅎ 체리 시럽 부분이랑 같이 먹을 땐 바닥에 깔린 시럽이 상큼하게 오다가 밀크 프라페의 부드러우면서 차가운 단맛으로 끝나요!

이제 쉐킷 쉐킷 섞은 후 다시 맛을 봐볼차례~

섞으니까 영락없는 체리마루, 체리쥬빌레 색상이네요ㅋㅋ 완전히 섞으면 밀크 프라페의 단맛보다는 체리 시럽의 맛이 강한 편이에요. 밀크 프라페 2, 체리 시럽 8 정도의 맛이랄까요? 인공적인 시럽 맛은 어쩔 수 없이 계속 올라왔어요ㅠ 이걸 마시니, 체리쥬빌레가 맛있는 거였구나를 다시 깨달아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재구매 의사 : 없음, 인공적인 시럽 맛이 밥심한테는 조금 불호였어요ㅠ
별점 ★★개 반

체리 과육이나 시럽 양은 정말 혜자스럽게 아끼지 않고 넣어주신 것 같아요. 하지만 맛 자체가 조금 저렴한..? 시럽 맛이라 오히려 시럽 양이 조금 적었으면 괜찮았을까 하는 생각도 살짝 들었어요.

먹고나면, 배스킨라빈스가 체리쥬빌레가 떠오른다는 말이 몸소 실감나더라구요. 인공적인 향 때문에 밥심에겐 조금 불호였던 걸로ㅠㅠ 평소 ‘체리향 사탕’등 을 즐겨 드시는 분이라면 괜찮게 드실 수 있을 것 같아요. (•̀ᴗ•́)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