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글탱글 새우
걍 미쳤다

작년 겨울 시청자들의 군침을 사수했던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에서 이영자 씨가 먹은 음식은 모두 다 화제가 됐었죠. 그중에서도 인기가 가장 폭발이었던 성수동의 ‘새우버거’! 방영된 후 8개월이 지난 이 시점에 밥심이 뒷북(?)으로 한번 다녀와봤어요!

뚝섬역에서 10분 정도 걸어오면 보이는 ‘제스티 살룬’이에요. 두꺼운 새우 패티에 알싸한 고추냉이 소스를 뿌린 새우버거를 판매하고 있어요.

매장에 올라가는 계단에 키오스크가 마련돼있는데요. 거기에 연락처와 쉬림프 버거 주문 수량을 체크하면 카톡으로 예상 대기 시간을 보내주어요! 아니 근데, 방송에 나온 지 8개월 된 맛집 맞나요..? 평일 오전 12시 반에 방문했는데요. 앞에 16팀이 있고, 예상 대기시간은 50분이었어요. 영자 언니의 파워 또 한 번 느꼈네요.

50분을 꼬박 기다린 후에야 입장!! (tmi. 여기 문이 꽤나 무거운 게 철문인가 봐요.)

매장 안은 손님들로 와글와글 붐볐어요. 손을 씻을 수 있는 세면대가 매장 안에 있어서 굿!!

주문은 선불! 저는 그 유명한 와사비 쉬림프 버거를 선택했어요. 가격은 단품 10,300원이네요. (살짝 비싼듯하지만 실물을 보면 이해되는 가격이에요.)

매장 한켠에 셀프 바가 있어요. 포크, 케첩, 냅킨, 핫 소스, 물은 셀프!

와사비 쉬림프 – 10,300원

드디어 와사비 쉬림프 버거 실물 영접!!+_+ 두툼한 새우 패티를 자랑하는 버거와 함께, 양파로 만든 피클을 주셨어요. 와 근데 새우 패티 세상 두껍네요. 버거의 크기는 큰 편 같아요. 금방 만들었는지, 패티에서 김이 모락모락 났어요.

폭신한 햄버거 번 속에는, 연둣빛 고추냉이 소스, 적양파 그리고 로메인이 들어있어요. 소스는 거의 빵에만 묻어있더라고요? 주문할 때 소스의 양을 조절할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해 주세요.

버거의 단면이에요. 빵보다 더 두꺼운 새우 패티가 말을 잇지 못하게 만드네요. 칼로 자르니 패티에서 김이 폴폴 났는데요. 새우의 탱글함이 느껴지시나요?! 당장 입으로 come!

한입 베어 물자마자 통새우가 반겨주는데요. 식감이 탱글탱글 살아있어서 세상을 다 가진듯한 기분이 들었어요.. ㅠ 겉은 바삭하고 속은 탱글 한 것이 고소하기까지 해서, 1시간의 기다림이 다 이해되는 맛이에요. 최고존엄 새우버거 인정.. 고추냉이 소스는 생각보다 덜 알싸했어요! 그래도 아삭아삭한 양파와 함께하니 버거의 느끼함은 잘 잡아주었어요.

중간에 소스가 많이 들어있는 부분을 먹을 땐 코가 찡-하긴 했는데요.ㅎㅎ 전체적으로 심하게 알싸하지 않아서 고추냉이를 안 좋아하시는 분들도 도전해볼 만한 것 같아요! 그리고 버거에 양파 피클을 얹어먹으면 느끼함이 싸악 내려가는 게 조화가 대박이에요. 그런데, 기다린 시간에 비해 먹는 시간이 너무 빠르네요.. ㅎ 순식간에 버거 증발!

재방문 의사 : 있음. 대기시간이 길지만 탱글한 새우 패티 한입이면 힘든 것도 까먹게 됨..
별점 : ★★★★개 반

방송 직후보다는 덜 기다렸지만, 평일 오전에 방문했는데도 대기시간이 1시간인 ‘제스티 살룬’! 먹어보니 기다리고 먹을 만한 맛이네요. 웬만한 새우버거 중에선 1등인 것 같아요. 다 먹고 나니 포만감도 대박이었어요. 재방문 의사 100%! 다음엔 고추냉이 소스는 많이 뿌려먹는 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