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입 딱 먹으면 지금 목도리 두르고 있는 착각

안녕하세요 밥심이에요! 꿀 같은 휴일은 다들 잘 지내셨나요? 밥심은 오래간만에 이런 꿀 같은 연휴가 지나는 게 너무 아쉬웠어요ㅠㅠ 그래서 지나간 꿀 연휴를 기리며 꿀호떡을 가져와봤어요~! (´>∀<`)♡ 길거리에서 보던 꿀호떡이 전문 카페에서 이렇게 낼 줄이야! 작년에도 많은 사랑을 받고, 올해에 재출시되었다고 해요. 그 맛 그대로 담아낼 수 있을지 궁금해지네요. 그럼 확인해 볼까요?

꿀호떡은 브레드류로 구분되어 있어요. 꿀호떡에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올린 메뉴도 보이네요.⸜(*ˊᗜˋ*)⸝

호떡을 주문하면 오븐에 바로 구워서 주세요. 오븐이 예열되어 있으면 금방 나오지만, 그렇지 않으면 5분에서 7분 정도 걸린다고 말씀하셨어요. 집에서 드실 분들은 그대로 받고 집에서 구워드셔도 좋을 것 같아요~! 들고 갈 때도 조금 뜨겁거든요.

제품정보

가격은 하나당 1500원으로 싼 편도 비싼 편도 아니에요. 저희 집 앞 호떡은 1200원 정도 하는데, 씨앗호떡 같은 건 보통 1500원 하더라고요.

포장지가 호떡의 따뜻한 감성을 잘 담아내지 않았나요?ㅎㅎ 딱 어릴 적 엄마 손잡고 시장 갈 때, 입에 물려주던 호떡 비주얼이에요ㅋㅋㅋ

지름 8.5cm, 무게 74g, 칼로리는 175kcal로 정말 딱 디저트의 정석이네요ㅎㅎ 그럼 반으로 갈라 볼까요~?

칼로 깔끔하게 자르려고 했는데, 겉이 딱딱해서 결국 손으로 뜯었어요.( •́ ̯•̀ ) 안에 들어있는 꿀이 생각보다 가득하더라고요! 꿀 사이로 땅콩도 가득해서 되게 기대되는 비주얼이에요. 한입 먹어볼까요?

딱 옛날 호떡 맛이에요~! 어릴 적에 장 볼 때, 엄마가 입에 물려주던 시장 호떡 기억하시나요?ㅋㅋㅋ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게 기본에 충실한 호떡이네요. 그런데 빵은 조금 질겼어요.

빵 가장자리가 조금 탔더라고요. (☍﹏⁰)。 오븐에서 꽤 오래 있던데 그래서 조금 탔나 봐요.

그런데 빵이 장난 아니게 질겨요. 치아로 뜯어먹기에도 너무 단단해서 먹다 보면 턱이 아파요.( ˙⤙˙ ) 집에서 드신다면 가위로 잘라먹는 걸 추천해요~!

찹쌀 반죽의 쫄깃함을 기대했는데, 제 것은 조금 많이 구워진 것 같아서 아쉽네요ㅠㅠ 그래도 불행 중 다행인 건 달콤한 꿀이 스며들어 빵이 씹을수록 부드러워져요.

호떡 속은 땅콩과 꿀이 함께 고소하고 달콤한 맛을 내요. 딱 꿀의 찐득한 점성을 가지고 있어요. 호떡소가 빵에 비해 많아 보였는데, 너무 달지는 않아서 계속 손이 가더라고요ㅋㅋㅋ 포장마차의 호떡 맛이 그대로 떠올라요~! 작년 겨울 사람들이 왜 그렇게 좋아했는지 알겠어요.(๑˃̵ᴗ˂̵)و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babshim

재구매 의사 : 얼마든지 있음 / ★★★ 개 반

‘엄청 맛있었다!’ 이런 건 아니지만 퇴근길에 생각나는 맛이에요ㅎㅎ 부담 없는 가격이라 종종 사 먹을 것 같아요. 특히 겨울에는 호떡집이 근처에 없을 때, 바로 이디야가 생각날 것 같아요. 무엇보다 현금이 없을 때 먹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지 않을까요?ㅋㅋㅋ 겉은 바삭하고 속은 달콤 고소한 게, 옛날에 먹던 맛을 그대로 재현해서 자꾸 생각나요. 이 맛이라면 아이스크림 호떡도 맛있을 것 같아요~!

@food_lover

재구매 의사: 빵이 부드러워진다면 있음 / ★★ 개 반

최고 장점은 물리지 않아요. 그러나 턱이 아파요ㅠㅠ 겉이 질겨서 끊어내는 데 힘이 많이 들어요. 집에서 드신다면 가위로 잘라먹는 걸 추천해요. 저는 투게더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올려 먹었는데, 뜨겁고 차가운 조합이 찰떡이었어요. 아이스크림이 녹으면서 빵도 조금씩 부드러워졌어요.

 

Previous article키친타월 용도가 이렇게 많았어? 주방에서 다재다능하다는 갓성비 아이템
Next article강남 던킨은 다르다? 1000원 올려서 판매한다는 신메뉴 정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