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가성비 왕좌
차지했다.

여러분 가성비 브랜드 하면
어디가 가장 먼저 생각나시나요.

밥심은 개인적으로
노브랜드가 떠올랐는데,
이번에 CU에서
사고 친 거 아니냐는 정도의
가성비 제품을 출시했다고 하여
밥심이 가져와 보았어요.

어떤 제품인지 같이 보러 가실까요?

저기 큼직하게 적힌
가격 보이시나요..?
라면이 1,900원!?

예전에 홈플러스에서
삼양과 손잡고 저렴한 가격으로
출시했었던 ‘국민라면’보다
더 저렴한 가격이에요.

제품 정보

네,, 바로 CU편의점의
PB브랜드인 헤이루에서
봉지라면을 출시했는데요.

무려 가격이 5개입 1,900원으로
개당 380원이에요..

밥심 어릴 때 라면 가격을 보는 듯한..!

혹시 저렴한 만큼 중량이
더 적지 않을까 싶었는데,
중량은 일반 라면하고
비슷했습니다.

조리 방법도 똑같았는데요.
계란이나 파를 첨가해서
조리하는 방식을 추천하고 있네요.

라면 구성품은 별도의 건더기나
액상수프 없이
라면 면과 분말 수프 두 가지!

분말 수프는
신라면 하고 비슷한 맛으로
소고기 맛이 조금
나는 듯 한 느낌이었어요.

하지만 깊이감(?)은
확실히 조금 밋밋하게 느껴졌어요.

면은 또 너무 두껍지도,
얇지도 않은 안성탕면 정도..?

정확한 맛을 보려면
우선 끓여 보아야겠죠!?

기본의 맛을 위해
아무것도 첨가하지 않고
끓여보았어요.

수프를 확인해 보았을 땐
몰랐는데, 안에 엄청 작게
당근과 파가 들어있었나 봐요ㅋㅋ

밋밋한 맛이 끓이면
조금 나아질 까 싶었는데,
묘하게 아쉬운 맛은 그대로
남아있더라고요..ㅎㅎ

대신, 가격이 저렴하니
이 정도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면이 많이 두껍지 않아서
밋밋한 맛이 그나마 적은 느낌이라
스낵면처럼 아예 얇게 만들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아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babshim
재구매 의사 : 돈이 없을 때..? / ★★개 반

가격이 저렴해서 나쁘지는 않지만
맛이 굉장히 애매한 느낌이라 평소엔
조금 더 주고 다른 라면을 사 먹을 것 같아요.

하지만, 여러 사정으로 금전적 여유가
없을 땐 정말 괜찮은 라면 같네요.

@food_lover
재구매 의사 : 있음 / ★★★개 반

엄청 맛있는 맛은 아니고
살짝 밋밋한 느낌도 있지만
가격이 너무 저렴해서 좋은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