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먹다 남겼나

안녕하세요, 밥심이에요~ (*´∇`) ノ 여러분은 콘 아이스크림 좋아하시나요?! 밥심은 콘 아이스크림을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지만, 한 번씩 콘 아이스크림의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초코 부분이 먹고 싶어질 때가 있더라구요. ㅋㅋㅋ 그게 먹고 싶으면 항상 콘 아이스크림을 먹어야만 했던 지난 세월.. 그런데 최근 월드콘을 먹다 남긴 것 같은 비주얼의 과자들이 나왔다고 해서 얼른 달려가 봤어요! (੭ ᐕ) ੭*⁾⁾

지난달 중순에 출시했다고 하는데 CU에서 ‘꼬다리 초코콘’만 발견하고, 정확히 3주 만에 GS25에서 ‘와플 초코콘’을 발견했어요.ㅠ 하나만 하면 재미없으니까 꼭 두 가지를 비교해 보겠다는 의지로 3주를 기다렸답니다. ㅋㅋㅋ


제품 정보

패키지부터 크기 차이가 나긴 하지만 겉보기에는 멀쩡한(?) 두 가지 초코콘. 가격은 와플 초코콘 3,000원, 꼬다리 초코콘 1,500원이었어요! 96g과 40g으로 중량도 2배 이상 차이 나서 그런지 가격도 2배나 차이 나더라구요.

와플 초코콘 먼저 확인해 보면 패키지부터 누가 봐도 월드콘이 연상되는 색 조합과 디자인이었어요. 이러니까 더 기대되는걸..? ✦‿✦

꼬다리 초코콘은 패키지부터 귀여운 핑크 컬러에 아기자기한 일러스트로 월드콘 꼬다리 부분임을 알려주더라구요. ㅋㅋㅋ 그런데 유통기한이 구매 시점으로부터는 3주도 되지 않았는데 이미 지나버린 것.. (о゚д゚о) 과자 치고 유통기한이 왜 이렇게 짧죠..? 아니면 1년 전쯤에 미리 만들어둔 건가..

그.. 그래도 그건 유통기한이니까, 섭취 기한은 괜찮을 거라 생각하고 둘 다 오픈해 봅니다. 와플 초코콘은 낱개로 포장되어 있어서 아직 비주얼이 보이지 않았어요. 꼬다리 초코콘은 바스락거리는 플라스틱 용기와 함께 와르르 바로 등장! 에유~ 진짜 쪼꼬맣잖아 ๑❛◡ુ❛๑

확실히 깔끔하게 하나씩 포장되어 있는 와플 초코콘은 그 속을 열어봐도 얌전하게 들어있는데, 꼬다리 초코콘은 한꺼번에 뒤죽박죽 몰려있어서 그런지 뭔가 소란스러운 느낌. ㅋㅋㅋ 아무래도 여러 개가 함께 포장되어 있다 보니 자잘한 부스러기도 많더라구요.

포장을 다 벗기고 슬쩍 보면 거의 똑같은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과자 부분의 색도 다르고 크기도 꽤 차이 나서 얼른 재 보니 와플 초코콘이 길이와 지름 모두 0.7cm씩 길었어요! Σ( ° o °)

무게도 각각 재 봤는데 정량과 크게 차이 나지는 않더라구요. 와플 초코콘은 총 8개, 꼬다리 초코콘은 총 10개로 개수는 꼬다리가 2개 더 많지만 무게는 엄청 가벼웠어요.

 

단면은 어떨지 궁금해져서 칼로 자르려고 하는데, 얼마나 단단하던지 힘을 엄청 줘서 겨우 부쉈어요.. (?) ㅋㅋㅋ

꼬다리 초코콘은 와플 초코콘에 비해 과자 부분이 잘 잘려서 아주 미세하게 조금 덜 단단한 느낌. 그래도 웬만하면 칼은 사용하지 마세요.. (⊙_⊙)

이제 힘들게 잘랐으니 한번 먹어본 밥심. 생긴 건 비슷해도 맛은 조금 차이가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너무 맛이 비슷해서 계속 먹어봤어요. ㅋㅋㅋ 그나마 차이가 있다면 와플 초코콘은 바삭한 와플과자라 씹을 때 더 딱딱하게 느껴지고, 꼬다리 초코콘의 과자는 웨하스의 퍼석한 느낌을 가지고 있어서 비교적 부드럽게 씹혔어요!

초코 부분도 정말 비슷했는데 와플 초코콘은 약간 밀크초콜릿 맛이라면, 꼬다리 초코콘은 코코아 향이 조금 더 진해서 다크초콜릿 맛이더라구요! 이제 추워서 아이스크림은 먹기 싫고 초코 꼬다리는 먹고 싶을 때 딱 먹기 좋을 듯. ( ´͈ ॢꇴ `͈ॢ)・*♡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babshim

재구매 의사 : 꼬다리 초코콘만 종종 있음 / ★★개 반

정말 월드콘 꼬다리와 비슷했어요! 콘 아이스크림의 초콜릿 부분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면서 상품으로까지 나온 것 같은데 거의 똑같았어요. 그런데 두 가지 중에서 ‘꼬다리 초코콘’이 다크초콜릿 맛이 나서 더 좋았고, 크기도 부담스럽지 않아 종종 생각날 것 같더라구요. 게다가 과자도 비교적 덜 딱딱해서 제 입맛에 딱! 😀

@food_lover

재구매 의사 : 거의 없음 / ★개 반

한 번쯤은 사 먹어볼만하지만 재구매는 안 할 것 같아요. 저는 아이스크림에 있는 꼬다리가 수분 때문에 촉촉하고 그만큼 더 부드러워서 좋아한 거였는데, 이 초코콘은 수분기 하나 없이 정말 딱딱해서 제 스타일은 아니었어요..! 그래도 월드콘 꼬다리 부분을 과자로서 최대한 잘 살린 것 같긴 했어요.

 

Previous article1인분에 4,000원도 안 한다고? 추운 겨울 생각나는 수제 알탕 맛집
Next article마켓 컬리에서 크리스마스 시즌 소장템 1순위라는 OOOO 캘린더 정체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