퍽퍽하지 않은 닭가슴살이 있다고?!

여러분 안녕하세요, 밥심이에요~ 작년부터 코로나로 인해 운동, 체력 등 건강에 대한 관심이 더 뜨거워지면서 닭가슴살을 찾는 분들도 많아졌는데요. 밥심도 항상 운동을 결심해 보지만, 식단도 할 겸 닭가슴살을 먹으려고 해도 특유의 퍽퍽함 때문에 손이 잘 안 가더라구요. 고된 다이어터의 길이란..ヽ(●゚´Д`゚●)ノ゚그런데 이런 밥심도 사로잡은 닭가슴살이 있어서 찾아왔어요. 그건 바로, 수비드 닭가슴살..!

제품 정보

여러분은 혹시 수비드 방식을 아시나요? ‘수비드’란 진공포장의 상태로 철저히 계산된 물 온도를 일정한 시간 동안 유지하여 익히는 조리법이라고 해요. 그래서 수분은 유지되면서 맛과 향도 보존되고 식감과 육즙 또한 살려낸다고 하더라구요. 설명 그대로라면 저처럼 퍽퍽한 닭가슴살을 안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수비드 방식으로 조리된 닭가슴살이 딱인 것 같아요.ㅎㅎ얼마나 부드러울지 점점 기대되는데요?!

포장은 이렇게 아이스 팩이 들어있는 아이스박스에 담겨 도착했네요. 먹기 전날 냉장고에서 자연해동 후 기호에 맞게 가열해서 먹으면 수비드 본연의 촉촉함을 느낄 수 있다고 하는데, 저는 금방 먹을 거라 바로 꺼내두었어요. 가격은 개당 2,500원인데, 저는 3가지 맛 3개 세트로 총 9개에 21900원으로 밥심마켓에서 구매했어요. 퍽퍽하지 않은 닭가슴살이라면 이 가격도 괜찮은 것 같아요.=͟͟͞͞(๑•̀ㅁ•́ฅ✧.(타오르는 다이어트 의지)

맛은 청양고추, 바질, 장조림으로 총 3가지로 구성되어 있었어요. 따로 구매할 수도 있었지만, 세 가지 맛 모두 맛보고 싶어서 결국 다 구매하게 되었다는..청양고추나 바질 모두 재료가 듬뿍 들어간 것 같았고 장조림 맛은 무슨 맛일지 궁금했어요.

뒷면에는 제품을 즐기는 방법도 적혀있는데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면 퍽퍽해질 수 있으니 추천하지 않는다고 되어있네요. 퍽퍽하지 않게 먹으려고 수비드 닭가슴살을 주문했는데 퍽퍽하게 먹을 수는 없죠! 촉촉한 닭가슴살을 먹을 수 있다니 그것만으로도 기대되는데, 심지어 닭가슴살에 유산균 30억 마리를 코팅했다고 하니 식단 관리에 최적화된 닭가슴살 아닌가요?! 요즘 유산균은 따로 챙겨드시는 분들도 많은데, 닭가슴살 하나로 유산균 30억 마리까지 같이 먹게 된다니요.( *๑•̀д•́๑)」

유산균이 30억 마리나 있다길래 유산균 때문에 조금은 이질감이 있을까 해서 여기저기 살펴보는데, 딱히 그런 건 없고 청양고추가 듬뿍 들어갔다는 것만 알겠네요.

제품 조리

닭가슴살을 전자레인지에 해동하는 경우도 많은데, 그렇게 하면 단백질의 변성으로 육질이 퍽퍽하고 질겨질 수 있으니 추천하지 않는다고 적혀있었으니 어떻게 하면 좋을지.. 그러면 조리법은 중탕과 팬에 굽기, 에어프라이어 3가지 정도로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밥심은 세가지 방법으로 다 해보겠어요!

세가지 맛을 모두 종류별로 한 개씩 중탕하고 에어프라이기에 굽고, 팬에 구워낸 밥심. 끓는 물에 2~3분 봉지째 중탕하거나, 에어프라이어 혹은 팬에 2~3분 구워주거나 취향에 따라 조리하는데 조리법마다 다르게 즐길 수 있어서 더 좋은 것 같아요. 에어프라이기를 사용할 때에는 수분이 다 사라지지 않게 꼭 종이호일 위에 올리는 걸 추천드려요.

고기는 일단 굽고 보는 밥심은 닭가슴살도 굽는 것이 제일 좋았어요.ㅎㅎ 비주얼도 이 자체만으로도 벌써 하나의 요리 같지 않나요?! 저녁 메뉴로 ‘프렌치 워터-바스 수비드 닭가슴살 스테이크’ 먹는다고 하면 어느 고급 레스토랑의 메뉴처럼 굉장히 거창해 보이고 좋을 듯해요. ✧٩(•́⌄•́๑) و ✧

중탕한 닭가슴살은 닭가슴살 샐러드로 먹기 위해 결대로 찢어보려고 하는데, 촉촉함 가득한 청양고추맛 닭가슴살의 살결.

이어서 바질 맛 닭가슴살도 찢어보는데, 이게 정말 수비드 방식 + 중탕하느냐 수분이 더 많아서 그런지 결대로 잘 찢어져서 손질하기 좋았어요.

종류별로 결 따라 찢어서 준비한 닭가슴살에 부재료로는 샐러드에 함께 넣을 양상추를 사용할게요.

구워낸 닭가슴살로 사용해도 상관없지만, 뭔가 중탕한 닭가슴살이 샐러드에 더 어울리는 느낌. 그냥 무심한 듯 이렇게 샐러드 야채들 위에 뿌려주면 닭가슴살 샐러드 완성이에요! 평소의 밥심 같으면 드레싱이나 왕창 뿌려서 먹고 싶은데, 오늘은 다이어트를 결심했으니 참아볼게요..ㅎㅎ

구워두었던 닭가슴살들은 보고만 있어도 수제버거 패티처럼 두툼하니 너무나 밥심 취향.. 그야말로 압도적인 비주얼이지 않나요?!

그 자체만으로도 메뉴가 되는 것 같지만 잘라보니 버거 패티 같은 느낌이었어요. 정말 이 단면만 봐도 수. 분. 폭. 발!

수비드가 얼마나 대단한지 촉촉한 육즙이 이렇게나 나온답니다. 닭가슴살을 누가 퍽퍽하다고 했나요.. 빨리 그 촉촉함을 느껴보고 싶어서 침샘 폭발한 밥심..ㅠ

이건 뭐 그냥 그대로 빵 사이에 야채와 같이 끼워주면 미니 버거가 완성되네요. 마요네즈나 바베큐소스 뿌려주면 수비드 닭가슴살 수제버거 아닌가요?ㅠ 소스 못 뿌리는 게 아쉽지만, 패티 자체가 담백하고도 깔끔한 맛이 있어서 이대로도 괜찮더라구요.

에어프라이기에 조리한 닭가슴살도 그대로 찢어보는데 탱글탱글하면서도 촉촉한 식감이 살아있어서 좋았어요. 바질 맛은 너무 센 바질 향이 아니라서 좋았고, 장조림 맛은 정말 장조림처럼 짤까 봐 걱정했는데 짜지 않아서 좋았어요. 그리고 청양고추는 매운맛이라기보다는 정말 깔끔하게 잡아주는 맛이라 더 새로웠어요! 이번에는 마요네즈를 살짝 버무려서 먹어볼게요.

닭가슴살에 마요네즈만 살짝 버무리고 실부추로 가니쉬 좀 올려주었더니 비주얼이 꽤 그럴싸해졌네요.(˵ ͡~ ͜ʖ ͡°˵)ノ 수비드 닭가슴살을 사용해서 그런지 별로 손대지 않아도 그 자체만으로도 요리가 되는 느낌이에요ㅎㅎ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장점

닭가슴살은 퍽퍽하다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촉촉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조리법에 따라 맛이나 식감에 큰 차이가 있을 줄 알았지만 기본적으로 모두 수비드 방식으로 만들어서 그런지 촉촉했답니다. 이제 닭가슴살은 퍽퍽해서 싫다는 말은 못 하게 되었네요. 게다가 유산균 30억 마리를 함께 섭취할 수 있다는 점이 아마 가장 큰 메리트가 아닐까요 🙂

아쉬운 점

수비드 닭가슴살은 일반 닭가슴살과는 달리,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퍽퍽해진다고 하니 조금 아쉽지만 촉촉한 닭가슴살을 위해서는 중탕하거나 팬에 구워드시는 것을 추천드려요.

프리미엄 수비드 닭가슴살 3종 자세히 보기 >>

Previous article2초마다 1캔 팔린다는, 초기 물량 이미 완판한 라면 맛 맥주?
Next article현 시각 귀엽다고 SNS에서 난리 난 화제의 그 제품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