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이 단 ‘한 방울도’ 안 들어간 수박주스?

안녕하세요 밥심이에요~여러분 여름 음료 하면 뭐가 떠오르세요? 역시 여름의 대표적인 과일인 수박만큼 갈증해소에 좋은 게 없죠? 수분이 가득해 그냥 먹어도 좋지만, 온도 변화에 예민한 녀석이라… 요즘 같은 무더운 여름철에 챙겨 다니기엔 영양소 파괴가 우려되는 까다로운 과일이라네요?ㅠ.ㅠ

그래서 밥심은 주변 카페에서 바로 갈아만든 수박 생과일주스를 사 먹곤 했었는데요. 특히 수박주스는 가볍고 시원해서 굉장히 빨리 마시게 되고… 거의 5000원 돈이라 아깝다는 생각도 들곤 했었는데 이번에 최상의 상태로 잘 익은 수박 맛을 그대로 담은 100% 착즙주스가 나왔다고 해서 리뷰하러 가져왔어요!

제품정보

태국의 대표 음료인 땡모반 이라고도 불리는 수박주스가 바로 섭취할 수 있도록 입구가 작은 형태로 포장되어 있고, 10개입에 14,900원에 판매하고 있어요.

콜드프레스…비가열…HPP…어려운 단어들 일색이라 잘은 모르겠지만..ㅠ.ㅠ 가열하지 않아 영양소와 맛&영양까지 그대로 보존했대요. 당연히 수박은 100% 네요ㅋㅋ

칼로리는 25kcal으로 시럽과 같은 첨가물이 들어가는 카페 수박주스보다는 훨씬 낮은 열량이에요! 단맛 나는 첨가물이 조금은 들어가야 음용했을 때 충분한 단맛이 날것 같은데… 괜찮을지… ( ̄▽ ̄)”

수박만 들어간 음료이다 보니 영양정보란 도 심플하네요:) 수박 자체가 당도가 높은 과일이라 과다 섭취하면 안 된다고 하더라고요.

다른 음식에서도 섭취하는 당이 있기 때문에 하루 1-2포 정도가 적당하다고 해요! 보관은 영하 18도 이하의 냉동상태에서 보관해야 한다네요.

포장재가 되게 탄탄한? 재질이라 뜯기 힘들 줄 알았는데 입구 쪽 표시선 따라 살짝만 당겨주니 바로 깔끔하게 떼어지더라고요.

가끔 배즙이나 포도즙을 먹다 보면 포장재 끝부분이 날카롭고 얇아서 입술이 찔리거나 베이는 경우가 있어서ㅠ.ㅠ 입구 쪽을 잘 살펴보았는데요, 이건 두툼한 두께의 포장재라 입구 쪽이 날카롭지 않아서 다칠 걱정은 없을듯해요.

냉동 보관되어 꽝꽝 얼어있어도 꺼내 살짝 주물러주기만 하면 금방 슬러시 질감으로 변하더라고요! 급할 때도 손쉽게 살얼음 상태로 섭취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여름에 계곡물에 담근 수박처럼… 이 수박주스도 얼음 물에 담가보았는데… 어떤가요?ㅋㅋㅋ 휴가를 가지 못하는 아쉬움을 이렇게 달래 보는 밥심…(。﹏。)

포장재가 되게 탄탄한? 재질이라 뜯기 힘들 줄 알았는데 입구 쪽 표시선 따라 살짝만 당겨주니 바로 깔끔하게 떼어지더라고요.

가끔 배즙이나 포도즙을 먹다 보면 포장재 끝부분이 날카롭고 얇아서 입술이 찔리거나 베이는 경우가 있어서ㅠ.ㅠ 입구 쪽을 잘 살펴보았는데요, 이건 두툼한 두께의 포장재라 입구 쪽이 날카롭지 않아서 다칠 걱정은 없을듯해요.

외부에 가져가거나 간편하게 먹고 싶을 땐 입구 쪽 뜯어서 봉지째로 먹고, 카페처럼 꾸미고 싶을 땐 입구를 시원하게 열어서 컵에 따라주면 됩니다!

살얼음 상태이다 보니 입구 쪽만 뜯으면 제대로 내용물이 빠져나오질 않더라고요ㅋㅋ 단단하지 않은 얼음결정? 같은 얇은 얼음+슬러시 질감이라 시원함이 배가 되는 것 같아요

컵에 따라 음료 생김새?를 자세히 살펴보니 분명 수박의 섬유질?이라고 하나요? 섬유소 같은 게 보여서 과육이 들어간 것도 분명하고 마셨을 때 갈린 수박의 과육도 씹혀요.

그런데 과일을 통째로 갈면 생기는 축축한 과육 건더기의 식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어요! 과육이 씹히긴 하는데 이물감은 없는 독특한 목 넘김의 주스네요:)

그냥 따라서도 먹고 다음날에는 수박도 예쁘게 모양내 홈카페 느낌도 내보았는데 어떤가요? 진짜 수박을 올려먹으니 비주얼이 확 살아나네요!

수박주스가 찐 수박보다 더 수박 맛이 나서 신기했어요ㅋㅋ일반적인 수박보다 30%가량 높은 당도의 수박이 사용된대요! 당도가 높은 수박의 품종이 따로 있나 봐요.

갈린 과육의 이물감이 없고 목넘김 후 살짝 화~하게 깔끔한 맛이 나서 자꾸 마시고 싶어지지만… 수박의 높은 당도 때문에 2포 이상은 권장하지 않는다고 해서 참고 있는 밥심…

수박 농축액에 시럽이나 설탕을 탄 수박 맛 음료는 끝에 텁텁함이 남아서 꼭 물을 마시게 되는데 이건 그냥 주스 자체로 입을 헹궈낸듯한 느낌이라 마신 후에 물을 찾지 않게 되네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장점

해동이 빨라 곧바로 살얼음 상태로 먹을 수 있어서 편리해요! 냉동보관 한걸 잊고 시간이 지체되어 꽝꽝 얼어버리면 녹길 기다리느라 한 세월 보낸 적이 많았는데, 이건 그럴 필요가 없어 좋아요!

갈린 과육의 씹히는 맛은 살아있으면서도 축축한 이물감이 없어 목 넘김이 깔끔하고 포장도 튼튼해서 터질 염려 없이 가지고 다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쉬운점

이건 살짝 무리수이긴 하지만… 당 섭취량 신경 안 쓰는 사람들을 위해… 커다란 페트병 버전이나 대용량 팩도 있으면 해요. 뜯기가 쉽긴 하지만 잔뜩 따라 마실 때 여러 개 꺼내는 게 좀 번거로워요ㅠㅠ

Previous article‘이번 여름 아니면 못 먹는다’ 한정 출시된 써브웨이 쿠키
Next article팔도가 비빔면 소스 60만개를 투자해 만든 파바 신상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