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츄 돈가스 300원대에 파는 곳이 아직도 있어?

안녕하세요 밥심이에요~ 여러분 옛날 학교 앞 분식집에서 팔던 피카츄 돈가스 기억나시나요? 세대에 따라 약간씩 다르지만~ 300원 또는 400원에 팔았던 기억이 나네요.

1순위였던 컵떡볶이를 사 먹고 주머니 사정이 여유 있을 때는 피카츄 돈가스까지 사 먹는 플렉스를 하곤 했었죠ㅋㅋ

못 사 먹는 날에는 친구게 한입만 을 외치던 어린 밥심…! 피카츄 돈가스라는 음식을 한참 잊고 살다가 최근에 옛날 맛과 똑같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제품이 있다고 해서 리뷰하러 가져왔어요! 모두 추억 여행 한번 떠나보시죠!

제품정보

이름도 학교 앞 삐까츄~ 돈까스에요. 10개입에 3,900원으로 개당 400원이 안되는 가격이네요. 밥심이 어릴 적 자주 가곤 했던 분식집에서 팔던 가격보다 저렴하네요 와우 ㅋㅋ 20년 전 가격이에요.

추억의 피카츄 돈까스에 옛날 떡볶이가 빠질 수 없으니 학교 앞 떡볶이 스타일과 가장 비슷하다는 후기가 많은 제품이 있길래 함께 주문했어요. 둘 다 용량이 꽤 많아서 15,000원 돈이면 5명은 거뜬히 배부를 수 있을 것 같더라고요. 얼른 코로나가 물러가길…

뾰족귀에 동그란 발 귀여운 피카츄 등장이에요! 아~모양부터 벌써 향수를 자극하네요. 신발주머니 들고 하교하던 그 공기가 생각나요:) 이 피카츄 돈가스는 냉동상태로 보관하시다가 조리 전에 분리될 정도로만 해동해서 튀겨주시면 될듯해요.

제품조리

튀김은 180도의 온도가 적당하다고 해요. 튀김가루나 반죽을 떨어트렸을 때 중간까지 내려갔다가 다시 위로 떠오르면 180도 정도로 달궈진 거라고 하더라고요.

밥심도 이 방법으로 체크해서 튀겨주었어요. 피카츄 돈가스는 얇아서 1분 30초 정도 튀기니 바삭하게 잘 익었어요.

아 참! 밥심이 이 피카츄 돈가스를 튀기다 보니 굳이 기름을 많이 쓸 필요가 없을 것 같더라고요. 파전 부칠 때 넣는 기름보다 조금만 더 넉넉하게 프라이팬에 부쳐주셔도 충분히 바삭하게 잘 튀겨질듯해요. 건지고 나서는 키친타월에 올려 한 김 싹 식혀주기^_^

노릇노릇 예쁜 오렌지색으로 잘 튀겨졌죠? 분식집 가지런하게 쌓여있던 피카츄 돈가스의 바로 그 색과 똑같아요. 벌써 설레네요:)

제품명부터 ‘문방구 소스’라는 명칭이 붙어있는 이 소스는 수없이 많은 테스트를 거쳐 옛날 그 맛을 똑같이 재현해내셨다고 하더라고요.

케첩 맛인 듯 아닌 듯 달콤새콤 하고 치킨 양념과는 어딘가 다른 그 맛, 표현하기는 힘들지만 다들 아시죠? 반질반질 윤기에 땅콩분태도 들어있어요.

점점 우리 추억 속의 그 비주얼 나오고 있어요~브러시로 한두 번만 슥슥 해줘도 잘 발리더라고요. 소스가 굉장히 매끈해서 브러시 없이 숟가락으로 대강 바르셔도 잘 바르실 수 있을 거예요.

드디어 완성이에요! 소스 바르는 시간까지 한 2분 3분 걸렸을까요?ㅋㅋ어렸을땐 정말 특별한 음식 같고 특별해 보였는데 이제 와서 보니 이렇게 만들기 간단한 거였다니…

감회가 새롭네요. 학교 앞 피카츄 돈가스와 완. 벽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돈가스 과연 맛도 똑같을지…!

보통은 양념소스까지만 발라 먹지만 꼭 머스터드 뿌려먹는 튀는 친구 한 명씩 있었더랬죠ㅋㅋ 밥심도 그중 하나였답니다ㅋㅋ 주인아주머니 눈치 보며 뿌려 먹었었는데…

이젠 어른이 되어서 머스터드 눈치 안 보고 맘껏 먹네요! o(* ̄▽ ̄*) ブ 새콤달콤 양념에 약간 아릿한 머스터드의 맛이 정말 조화롭지 않나요?

피카츄 돈가스 쌓아놓고 먹는 게 평생소원인 시절도 있었는데… 이젠 턱턱 사서 쌓아놓고 먹는 건 일도 아닌 어른이 된 밥심… (눈물) 좋은 걸까요 나쁜 걸까요?ㅠ.ㅠ

당장 몇 년 전 생각은 자주 해도 아주 어릴 적 추억은 자주 회상하지 않게 되는데, 4천원어치 피카츄 돈가스 10개 쌓아놓고 옛 생각도 하게 되고… 음식은 사람 여러모로 유의미한것 같죠?

피카츄 돈가스 하면 얇은 튀김옷 안 거친 동그랑땡 같기도 한 애매한 그 식감! 그땐 그게 왜 맛있었지? 생각했을 때도 있었는데요, 사람 절대 안 변하더라고요.

지금 먹어도 맛있습니다ㅋㅋ바삭! 하자마자 부드럽게 씹히는 식감! 소스가 듬뿍 묻어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눅눅해져서 바삭과 눅눅의 사이에 있는 튀김옷도 은근 매력 있었죠:)

 

피카츄 돈가스를 먹는데 분식계의 절대 강자 떡볶이는 절대 빠질 수가 없죠? 학교 앞 떡볶이는 보통 초등학생들이 주 고객층이니 맵지 않은 달달한 떡볶이 위주라 순한 맛을 꼭 시식해보고 싶어서 순한 맛과 매운맛 주문했어요.

요즘은 옛날 스타일 떡볶이를 찾기가 쉽지 않은데 이 제품은 옛날 맛을 잘 살렸는지 평이 좋더라고요. 이름부터 ‘입소문 떡볶이’라고 지어져 있길래 얼마나 똑같나 보자ㅋㅋ 궁금해졌어요.

 

이 떡볶이는 특이하게 양념이 액상이 아닌 분말 형태였는데요, 분말이니 물에도 더 잘 풀어질 것 같았어요. 조리전에 가루를 살짝 맛보니 감칠맛이 좋더라고요, 기대됩니다.

제품 설명을 보니 당근이나 양파 같은 부재료는 맛을 해치니 넣지 않는 게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옛날 떡볶이 자고로 단순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밥심은 아무런 추가 재료도 넣지 않았습니다. 떡과 어묵, 양념에 물 450ml 만 넣고 바로 끓여줬어요.

중불에 살살 끓이니 처음엔 너무 묽은가? 했는데 한번 크게 끓어오르고 나니 바로 농도가 나오더라고요. 미세분말 입자라 그런지 떡에 양념이 쏙쏙 배는 느낌?

너무 빨갛지 않고 주황색에 가까운 순한 학교 앞 떡볶이 바로 그 색!! 아주머니가 커다란 나무주걱으로 휘휘 저으시던! 밥심이 찾던 그 떡볶이 색이 나왔어요ㅋㅋ(무야호)

분식계의 레전드 투 탑이에요+_+ 정말 아름답네요. 밥심은 더 이상 어린아이가 아니니 듬뿍 담아 다 먹도록 하겠습니다…

매운맛과 순한맛은 육안으로는 차이가 없어 구분이 어려웠고요. 매운맛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신라면 정도의 맵기였고, 순한맛은 달달+약간의 케첩 맛+멸치육수의 감칠맛이 느껴지는 국물이었어요.

떡이 조금 짧다는 것 빼고는 식감과 국물 맛 모두 완벽하게 똑같네요.

누런 밀떡 특유의 몰랑몰랑한 질감까지 완벽히 똑같아요ㅋㅋ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장점

피카츄 돈가스 하면 떠올리는 그 맛과 정확히 일치해서 정말 만족스러웠어요! 10원 차이이긴 하지만 거의 20년 전 가격보다도 저렴해서 더더욱 좋네요:) 떡볶이도 1인분에 2,000원이 안 하는 가격이니 가성비도 좋고 달달하고 감칠맛 나는 편한? 맛이라 주말에 집에서 쉬는 날에 티비보면서 먹고 싶어요ㅋㅋ

아쉬운점

피카츄 돈까스가 꼬치까지 끼워져서 왔다면 정말 완벽했을 것 같아요ㅋㅋ 그러면 튀기기가 좀 불편하긴 했겠지만 제대로 기분 내려면 꼬치를 끼워야 하는데 제가 초보라서 그런지 조금 어렵더라고요:)

 

Previous article애들이 사먹을까 무섭다, 소주 안주로 나온 신상젤리
Next article원가 얼마인지 궁금해지는 13500원짜리 투썸빙수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