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우리는
마늘의 민족이었어.

한 해가 지나갈수록 나이뿐만 아니라 늘어나는 게 있죠, 바로 영양제… 오늘은 그 영양제와 같은 역할을 해줄 음식(?)을 들고 왔어요. 바로 ‘마늘 꿀 절임’입니다.

마늘은 항암작용은 물론 염증 완화 및 풍부한 비타민으로 피로 해소에도 굉장히 좋은 시품인데요. 꿀과 만나게 되면 다양한 근육통 완화, 체력증강, 면역력 향상 등 아주 다양한 효능들을 기대할 수 있다고 해요. 천연 스테로이드라고 불린다는 마늘! 같이 건강 챙기러 가보실까요!?

오늘의 재료는 마늘과 꿀 그리고 숙성을 시켜 줄 밀폐용기!

마늘 꿀 절임 레시피

준비한 유리병을 먼저 소독해줄 건데요. 병을 소독할 땐 끓기 전부터 넣어주셔야 유리가 깨지지 않아요☆

소독이 되는 동안 마늘 꼭지를 다듬으면 완벽한 시간 분배~ 크으~~ 만약 상한 부분이 있다면, 이때 같이 도려내어 주세요.

그 후 찜기에 올려 쪄내어줄게요.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마늘의 아린 맛이 강해 먹기 힘드니 꼭 한 번 쪄주시는 걸 추천드려요.

5분 정도 쪄주시면 얼추 익을 거예요. 마늘 양이나 불의 세기에 따라 조리시간은 상이할 수 있으니, 중간중간 확인해 주세요!

너무 과하게 쪄지면 물렁거려 맛이 없기 때문에 젓가락으로 질렀을 때 무리 없이 들어간다면 바로 꺼내주시는 걸로~

갓 나온 마늘은 뜨거우니 데이지 않도록 조심하며 넓게 펼쳐 식혀줄게요. 이때 자연스럽게 겉면의 수분도 날아가니 따로 물기를 제거해주실 필요는 없어요.

마늘이 식었다면 소독한 병에 담고 꿀을 넣어주세요ㅎㅎ 밥심은 단맛을 좋아하기 때문에 마늘과 꿀 1:1로 넣었어요. 마늘 맛이 좀 더 있으면 좋겠다 하시는 분들은 마늘 2 : 꿀 1 비율로 담아주시면 될 것 같아요.

병뚜껑을 꼭 닫고 이틀 정도 숙성 후 드시면 됩니다! 맛은 한 1주일 정도 지났을 때가 가장 맛있다고 해요.

숙성 된 마늘 꿀 절임

이게 일주일 정도 지난 꿀 절임 모습입니다ㅎㅎ 숙성되고 나니 마늘에서 수분(?)이 나와 꿀이 굉장히 묽어지면서 마늘이 푹 잠겨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꿀만 먹었을 땐 꿀 향과 달달함은 그대로 남아있지만 저~~ 기 끝에서 마늘의 향이 살짝 올라오는 그런 맛이었어요ㅋㅋㅋ 생강차처럼 따뜻하게 물에 풀어먹어도 좋을 것 같아요.

마늘은 마늘 향은 있지만 매운맛은 하나도 없어요. 그렇다고 마늘 맛이 안 나는 건 아니라 조금 거부감이 있을 수도 있을 것 같네요ㅠㅠ

하루에 3번 3알씩 먹는 게 딱 좋데요ㅎㅎ 아무리 몸에 좋은 음식도 과하면 독이 될 수 있으니 적정량만 드셔주세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 (영양은 잠시 넣어두고 단순히 ‘맛’으로만 매겼습니다)
네.. 건강한 맛이에요.. 사실 별 한 개 주려다가 꿀은 맛있어서 두 개로 올렸습니다ㅋㅋㅋ 건강한 음식은 왜 다 맛이 없을까요ㅠㅠ

난이도 ★개 반
어려운 건 하나도 없었어요. 단지 마늘 꼭지 따는 게 살짝, 아주 살~짝 귀찮았다고나 할까요..?ㅎㅎ

평소 홍삼도 힘들게 먹는 밥심에게는 조금 맛이 없었어요.. 생마늘이나 구운 마늘은 잘 먹는데도 이건 뭔가 묘하게 꺼려지는 맛이랄까요..? 하지만 약도 그렇고 맛이 있어 먹나요ㅠㅠ 살기 위해 먹는 거죠.. 하하..ㅎ 꾹 참고 하루 3번 3알씩 꼭꼭 챙겨 먹을 거예요! 모두 모두 건강하자고요~! ✧٩(•́⌄•́๑)و ✧

Previous articleCU가 출시일까지 당겨 매출 2배 올렸다는 개당 400원짜리 신상
Next article피코크가 미슐랭 식당 반값으로 후려쳤다는 메뉴 정체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