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 맛이 나는 닭?

안녕하세요 밥심이에요~이제 곧 삼복의 마지막! 말복이 다가오고 있는데요, 이 말복이 지나가면 무더위도 한 풀 꺾이겠죠? 초복, 중복은 늘 그랬던 것처럼 삼계탕으로 이열치열했는데! 말복까지 삼계탕으로 마무리하기엔 뭔가 아쉬워 색다른 거 없나~찾아보다가 아주 독특한 걸 발견했어요!

밥심은 처음 들어보는 부위인데, ‘닭의 목살’ 이래요! 치킨 먹을 때도 살이 없어 마니아층만 찾는 부위인데… 한 마리에 한 점만 나오는 특수부위인데도 불구하고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길래 도전해보았어요:) 함께 보실까요~?

제품정보

1KG 11,900원에 판매하고 있고, 뼈가 제대로 발라진 순살 닭 목살이래요. 치킨에 있는 닭목 보면 징그러워서 ㅠㅠ 뼈 있는 거면 안 먹어야겠다 했는데 순살이라 다행이네요.

배송은 냉동상태로 왔고 곧바로 해동했어요. 정말 목. 살이라고 쓰여있네요 누가보면 돼지목살인줄ㅋㅋ포장은 아주 간결하게 질긴 비닐? 포장재에 꽉꽉 들어차있어 꼭 냉동상태로 배송되어야 할 듯요…

가격이 저렴해서 브라질 산이면 어쩌나 했는데 국내산이네요! 닭 목살이란 부위가 유명하지 않아 수요가 적어 아직 저렴한 가봐요. 맛만 좋다면 지금이 아주 좋은 기회일 수도 있겠네요 크크(★‿★)

제품조리

오늘 밥심은 양념과 소금구이 두 가지로 요리해 볼 건데요, 생닭목살이니 모두 소금 간은 필수! 해동 후 말랑해진 목살에 소금 또는 허브솔트 뿌려준 후 잠시 두면 금방 배어들어요. 밥심은 허브솔트 사용했습니다:)

소금구이는 소금 뿌려주었으니 준비 끝났고 양념장 만들 차례에요!

●초간단 양념장 만들기●
간장, 고추장, 고춧가루, 맛술, 설탕, 다진 마늘 6가지 재료들을 2 큰 술씩 (닭목살 500g 기준) 넣어 섞어주면 끝!

양념장을 하루간 숙성하면 더 맛있다고들 하지만… 성질 급한 밥심은 그런 거 모릅니다… 바로 넣고 비볐습니다!

소금 간에 양념까지 초스피드라 해동이 가장 오래걸렸네요ㅋㅋ 2큰술씩 넣어 만드니 양념장이 조금 넉넉했어요! 취향 따라 양념장 양을 가감하시면 좋을듯합니다:) 이렇게 양념 반 소금 반 준비 끝(^人^)

밥심의 굳은 믿음! ‘구이는 겉바속촉’ 닭목살 소금구이 또한 예외는 아니니 팬이 충분히 예열되었을 때 올려주었어요.

스테이크와 마찬가지로 겉면이 빠르게 익어야 육즙이 빠져나오지 않으니 겉바속촉을 원하신다면 꼭 충분히 예열 후 조리해 주세요:)

양념 넉넉히 넣고 버무린 닭목살도 소금구이보다는 살~짝 약한 불에 올려 국물이 자작하게 나도록 볶아줍니다ㅎㅎ 빨간 양념 빛깔이 장난이아니네요ㅎㅎ

닭목살은 굉장히 얇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두께가 있어서 구워지는데 시간이 걸리더라고요. 닭안심과 비슷한 두께와 길이에요. 닭목에 살이 이렇게 많을 줄이야…

소금구이는 한쪽 면이 바삭해질 때쯤이면 80%는 익은 상태이기 때문에 뒤집고 1분 정도만 더 구워주셔도 충분해요! 대파나 마늘도 함께 구워주시면 풍미 UP!

국물 자작하게 나온 양념닭목살을 저어주다 보니 닭목살은 다른 부위랑은 다르게 탱글탱글함이 강했어요. 콜라겐이 들어있을 것 같은 느낌… 사진에서 느껴지시나요? 닭 육질 같지 않은 저 단단&탱탱한 형태감?

닭목살 자세히보기>>

500g 도 양이 조금 많은 편이라 양념닭목살 중에 절반은 똑 떼어서 센 불에 살짝 그을려 직화구이처럼 먹었어요! 진짜 숯불에 구우면 훨씬 더 맛있을 텐데ㅠ.ㅠ

얼른 캠핑도 가고 싶네요… 전날 양념해놓고 캠핑 가면 도착했을 때 닭목살이 완벽하게 숙성되어 있을 텐데… (쓸데없이 구체적인 상상 중…)

밥심의 고집스러운 구이 철학은 ‘겉바속촉’ 이긴 하지만 이 닭목살은 ‘겉바속촉탱’ 다섯 글자로 정정해야 할 것 같아요ㅋㅋ 육즙이 있어서 촉촉하긴 한데 육질의 쫀득함이 강렬하게 다가와요!

생김새는 닭안심과 비슷하지만, 닭에서 맛보지 못했던 고소한 지방맛이 나요. 제품 설명에 항정살 맛이 난다고 쓰여있었는데 무슨 말인지 바로 이해가 되더라고요ㅋㅋ 닭다리살 + 항정살을 합친듯한 식감이 가장 적절한 표현인 듯 요:)

닭목살 검색하다 보니 맛있는 녀석들 방송에서 나온 닭목살 전문점에 치즈 퐁듀 메뉴가 있길래 밥심도 바~로 따라해보았습니다ㅋㅋ 역시 치즈는 늘 옳았네요… 쫀득쫀득한 치즈 닭갈비를 먹는 느낌이에요:)

양도 넉넉하니 세 점씩 올려서 와구와구 먹었어요:) 잔뜩 남아서 도시락으로도 싸갔는데 이게 대체 뭐냐는 질문을 세 번이나 받았어요ㅋㅋㅋ 그만큼 닭고기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독특한 식감이에요.

이렇게 결대로 찢어질 때 아주 잠깐 팽팽해지는 게 보이시나요? 닭다리살 보다 더 꼬들꼬들한 식감이 저 텐션에서 나오는 듯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장점
닭의 목이라고 해서 거부감이 있었는데 뼈가 완벽하게 발라져있어서 좋았어요! 생각과 달리 크기도 크고요. 두 입 나눠 먹어야 할 정도? 양념을 만드는 수고로움만 감수하면 식당에서 1인분 먹을 가격에 5인분은 먹을 수 있으니 전 양념장 잔뜩 만들어 놓고 이거 해먹을 것 같아요!

아쉬운점
어차피 포장하고 냉동해서 판매하시는 거라면 양념된 버전도 있다면 사는 사람도 더욱 편할 것 같아요!

Previous article팔도가 비빔면 소스 60만개를 투자해 만든 파바 신상
Next article한줄에 10000원, 연예인들은 즐겨찾는다는 김밥 맛집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