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 어린 나이에 대뷔해 “학교를 안 갔어”라고 외치던 쌍둥이 형제 ‘량련량하’는 대뷔 이후 곧바로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는데요. CF,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던 그들은 어느샌가 미디어에서 멀어져 대중은 한동안 그들의 소식을 접할 수 없었죠. 그러다 최근 쌍둥이 동생 량하의 소식이 전해져 사람들의 반가움을 불러일으켰다 하는데요. 지금으로부터 20년 전 고난도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무대를 휩쓸던 그들은 지금 무얼 하고 있을까요?


량현량하 형제는 어릴 적 부산에서 꼬마댄스팀으로 활동했는데요그러다 우연히 박진영의 눈에 띄면서 가수로 데뷔하게 됩니다댄스팀 출신답게 데뷔하자마자 량현량하는 브래이크 댄스, 윈드밀 등 고난도 안무들을 무대에서 척척 선보였고 대중은 이들에게 열광했습니다.

당시 량현량하는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촬영하는 가하면과자·우유·공익광고 등 각종 CF까지 휩쓸면서 그들은 활동 당시 10억원의 돈을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그러나 1집 앨범 쌍둥이 파워로 큰 성공을 거둔 이후 박진영과의 의견 차이로 JYP를 나오게 되면서 연예계에서 멀어지게 됩니다이후 고교생이 된 량현량하는 4년여 만에 정규 2집 ‘Bleu’를 내놓지만홍보 부족 문제 등으로 대중들로부터 별다른 관심을 받지 못하죠이후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출연한 량현량하 형제는 2집 앨범을 함께한 소속사로부터 사기를 당했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어린나이에 급격한 성공을 거둔 만큼 슬럼프도 빨리 찾아온 량현량하는 고등학교 졸업 이후 곧바로 동반입대를 결정합니다군대는 그들의 인생에서 큰 전환점이 됐는데요량현량하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군대에서 봉사활동영어공부 등 또래 친구들이 다양한 진로 계획을 세우는 것을 보고 자극을 받았다라며 연예인 삶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군대에서 깨달을 수 있었고 제대 이후 다른 삶을 살아보자고 결심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렇게 전역 후 연예인 타이틀을 내려놓고 사회를 실제로 겪어보자는 결심이 선 그들은 각자 하고 싶던 분야에 뛰어들게 되는데요일란성 쌍둥이지만 관심사가 전혀 달랐던 두 형제는 전혀 다른 진로를 모색하게 됩니다.

우선 량현은 제약회사 인턴으로 근무하며 1여 년의 직장생활을 하게 되는데요이외에도 고깃집 종업원, PC방 아르바이트펜션 관리 보조컨테이너 텐츠 건축 보조일 등 궂은일도 마다치 않았다고 하네요

동생 량하는 지난해 11월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깜짝 출연해 여전한 노래실력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당시 그는 웨딩사업을 하면서 일 배우고 있는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는데요형 량현에 대해선 꿈의 방향성이 달라 각자 활동하고 있는 중이라며 량현은 준비가 어느 정도 끝났을 때 가족에게 공개하는 편이라 현재 무엇을 하고 있는지 가족인 저조차도 잘 모른다라고 답한 바 있습니다.

이후 동생 량현의 새로운 근황이 전해졌는데요그는 현재 강남에서 고깃집을 운영하고 있다고 합니다방송인 하리수는 지난 2일 량하의 고깃집에 방문한 사진을 공개했는데요하리수는 10년 전 방송이나 행사장에서 자주 보던 소년이 어느덧 자라 고깃집도 오픈하고 멋진 모습으로 만나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습니다이어 제주도 고기 맛집소고기도 있다라며 량하의 고깃집 홍보도 놓치지 않았는데요이에 량하는 하리수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하며 자주 봐요!“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2000년대 초 연예계에 큰 획을 그은 초등학생 쌍둥이 형제가수의 근황을 알아봤는데요어린 나이에 가수로 큰 성공을 거뒀지만 이에 안주하지 않고 본인만의 길을 찾아 나선 두 형제의 앞으로의 행보에도 귀추가 주목됩니다.

Previous article‘1000만 원 월세’ 유엔빌리지 뒤로하고 박나래가 향한 새로운 거주지
Next article삼성에게 ‘700억’ 주면 팔겠다고 한 6층 빌딩, 16년 지난 지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