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알토란 드셔보신 분 ~?

안녕하세요, 밥심이에요~ ⸜(*ˊᗜˋ*)⸝ 여러분은 들깨탕 좋아하시나요?! 저는 고소하고 걸쭉~한 들깨탕을 참 좋아하는데요. 날도 추워서 뜨끈한 들깨탕이 먹고 싶어서 찾아보다가 독특한 들깨탕이 있어서 가져와봤어요! 얼른 같이 보실까요?! ٩( ᐛ )

제품 정보

바로, 토란 들깨탕! 밥심에게는 토란 들깨탕이라는 메뉴 자체가 굉장히 생소했는데, 알고 보니 전라남도 곡성으로 여행 가면 꼭 먹는다는 인기 메뉴더라구요! 가격은 지금 1+1에 13,900원으로 밥심마켓에서 구매했어요.

하나에 600g인데 두 개에 만 오천 원도 안 한다니.. 2인분의 양을 6천 원대로 먹을 수 있으니 밥심이 지나칠 수 있나요..? (・ัᗜ・ั) و 심지어 안에 들어있는 토란이 100% 국내산이라고 하니 더 궁금해지는 맛..

제품 조리

사실 밥심은 토란 줄기를 토란으로 평생 알고 살아왔더라는.. へ[ ᴼ ▃ ᴼ ]_/¯ 이런 알토란은 난생처음 봐서 정말 신기했고 그래서 더 그 맛이 궁금했어요. ㅋㅋㅋ 토란에 대해서 찾아보니 변비 예방, 불면증 개선, 혈액순환 등 효능도 좋더라구요! 이렇게 좋은 것을 나는 왜 이제야 알았나.. _(:_」∠)_

조리법은 그냥 팩 채로 해동 후 5~10분 정도 끓여주시기만 하면 순식간에 완성! 이미 완성된 제품을 냉동상태로 판매하는 제품이라 정말 간편해서 더 좋았어요. 거기에다가 밥심은 남아있던 파를 송송 썰어서 조금 넣어주었더니 더 맛있더라구요!

곡성에 가면 꼭 먹는다는 토란 들깨탕을 집에서 먹다니.. 이렇게 실한 알토란 드셔본 적 있으신가요..? (˙ㅁ˙) 밥심은 생에 첫 알토란을 먹어보는데 이게 웬걸.. 감자처럼 포슬포슬하면서도 푹~ 익힌 통마늘 같은 느낌도 나고 연한 고기, 뜨끈한 국물과 함께 입안 가득 넣어 먹으니 추운 겨울 한 줄기 따스한 빛 같아.. ☆

국물의 농도는 이 정도로, 진~한 국물을 좋아하는 밥심에게는 딱 좋았어요! 조리시간을 늘릴수록 국물은 걸쭉해지고 토란은 포슬포슬해지기 때문에 취향에 따라 조리시간을 조절해서 드시는 것을 추천드려요. (๑・ω-)~♥”

비교적 오래 끓인 밥심은 토란을 한 입 베어 물었을 때 찐 감자처럼 포슬포슬해서 개인적으로 정말 잘 먹었어요. 간도 간간해서 바로 밥 말아먹고 싶은 맛이었는데, 밥과 함께 먹어도 좋지만 술안주로 딱 한 그릇만 있어도 소주 몇 병은 마실 수 있는 고론 맛.. 크으.. (๑˃̵ᴗ˂̵) و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장점

토란의 고향인 전남 곡성 맛집에서 직접 만드는 토란 들깨탕을 집에서도 먹을 수 있다는 점이 좋았어요. 아무래도 냉동 제품이다 보니 냄새가 나거나 질기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었는데, 냄새는커녕 하나도 질기지 않고 부드럽더라구요. 게다가 양도 많고 인위적인 맛이 아니라 더 좋았답니다. 전체적으로 재료가 부드럽고 목 넘김이 쉬워서 할머니, 할아버지도 좋아하실 것 같아 남녀노소 모두 추천드려요 🙂

아쉬운 점

개인적으로 파와 같은 야채도 들어있으면 해요. 취향에 따라 청양고추나 파, 깻잎 등의 부재료를 곁들여 드시는 것도 추천드려요.

[국내산] 곡성 토란 육개장&들깨탕 1+1 자세히 보기 >>

Previous article번호표 받고 먹는 대박집도 울고 갈 집밥 ‘갈비탕’ 클래스
Next article불닭볶음면 보다 맵다? SNS에서 후기 쏟아진다는 화제의 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