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현대자동차

서울 시내에서 사용되는 한 유통업체의 배송차가 전기 화물차로 바뀐다고 한다. 전기차의 도입은 이제 우리 생활에 밀접한 부분까지 다가와 있다. 멀지 않은 미래에는 도로 위에서 내연기관 차량을 찾아보기가 힘들어질 것이다. 이를 대비해 여러 차량 제조사들은 전기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조사는 배터리와 모터, 차량의 기본적인 부분부터 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 기능까지 전반적인 전기차의 상품성을 높여 고객이 그들의 상품을 선택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그렇다면 전기차는 어떤 편의 기능을 제공할까? 한번 알아보자.

 

출처 : BMW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 자동차의 주행감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것 중 하나로 꼽히는 것이 회생제동이다. 회생제동은 배터리->전기모터->바퀴 순으로 전달되는 구동력의 전달이 끊기는 순간 관성에 의해 움직이는 차량에서 바퀴->전기모터->배터리 순으로 운동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전환해 저장하는 것이다.

물론 내연기관 자동차도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면 엔진 브레이크가 걸리면서 차량의 속도가 감소한다. 하지만 전기차는 페달에서 발을 떼는 즉시 전기 모터의 최대 토크만큼의 힘이 감속하는데 실린다. 그리고 이 감속 구간이 회생제동이 작동되는 상태이다.

출처 : 현대자동차

기존 내연기관 차량을 운행하던 운전자가 새로 구입한 전기차에 적응하지 못하고 다시 내연기관 차량으로 돌아가는 경우가 빈번하다. 그 대표적인 이유는 전기차의 회생제동을 불쾌하게 느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즘 출시된 전기차량의 경우 회생제동으로 인한 주행감성의 저하를 최대한 막기 위한 다양한 기술들이 적용되어 있다. 대표적으로 스마트 회생제동은 회생제동의 강도를 운전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하거나 주변 차량의 속도와 거리, 도로의 경사 등을 파악해 회생제동의 수준을 스스로 제어한다.

 

출처 : HMG 저널

전기차는 기본적으로 구동을 위한 대용량의 배터리가 장착된다. 그리고 자동차 제조사에서는 이 대용량 배터리를 활용해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가장 대표적인 기능이 바로 현대자동차 그룹의 전기차 모델에 탑재되는 V2L(Vehicle to Load) 기능이다. V2L 기능은 전기차에 탑재된 대용량 배터리의 전력을 외부로 끌어와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그래서 V2L 기능이 채택된 차량에는 건물의 벽면에 있는 파워 아웃렛(흔히 콘센트라고 부르는 그것)이 있다. 덕분에 별도의 추가적인 장비 없이도 가전제품(핸드폰 충전기, 헤어 드라이기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출처 : TNT 스토리

테슬라의 경우 유틸리티 모드라는 용어 대신 캠핑 모드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해당 기능을 활성화하면 실내 온도를 유지하는 것 외에도 USB 포트와 저전압 콘센트를 통해 전자 장치에 전원을 공급할 수 있다. 또 터치스크린이 계속 켜져 있으므로 음악 재생, 인터넷 검색, 오락실 게임, Tesla 극장에서 쇼 시청을 할 수 있다. 또한 페어링 한 스마트폰을 통해 미디어 및 온도 설정 제어를 할 수 있게 된다. 캠핑 모드가 활성화되어 있는 동안 감시 모드와 차량 알람 시스템 기능은 비활성화된다.

전기차로 먼 거리를 이동할 때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전기차 충전소 위치를 가장 먼저 확인할 것이다. 물론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면 경로 내 충전소 위치를 안내받을 수 있지만 고객들은 충전을 포함한 이동 시간, 충전소에서의 대기 시간 등에 대한 추가 정보가 필요하다.

출처: 현대자동차

현대에서는 전기차 이용자들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전기차 전용 앱 ‘하이차저(Hi-Charger)’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이차저 앱은 전국의 전기차 충전소 검색은 물론 충전소 예약, 충전 중 차량 상태 진단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경로 내 방문 가능한 충전소를 선택하고, 개인의 운전 패턴에 최적화된 경로를 추천해 준다.

이 서비스는 충전소를 추천하기 위해 충전소의 이용 현황을 고려한다. 충전소별 속도는 전기차 충전소 이용 현황을 분석하고, 예상 대기 시간은 환경부가 제공하는 충전소 이용 데이터를 활용한다. 특정 충전소의 요일/시간대별 사용률, 1회 사용 시간 등의 이용 패턴으로 예상 대기 시간을 산출하는 것이다.

출처 : 현대자동차

또한 평소 운전 습관을 반영한 경로 안내 제공을 위하여 최근 3개월 동안의 개인별 전비를 활용하여 개인의 운행 특성이 반영된 맞춤 경로를 추천해 준다. 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주행 가능 거리 예측은 주행 중인 차량에서 오랜 기간에 걸쳐 수집한 데이터를 대상으로 다양한 주행 환경 조건을 분석에 반영하기 때문에 정확한 정보를 운전자에게 전달할 수 있다.

여러 편의 기능을 탑재한 전기차들이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가 전기차를 구입하고 싶어도 글로벌 반도체 대란 때문에 1년 넘게 기다려야 한다. 그러나 고객이 긴 시간을 기다리지 않고도 바로 전기차를 만나볼 방법이 있다. 바로 KB차차차 장기렌터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다. 지금 바로 전기차를 운행하고 싶은 운전자는 KB차차차 장기렌터카에서 상담을 받아보자.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