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youtube@웨이랜드

크레용팝 출신 배우 웨이
유튜브 통해 근황 전해
피범벅 된 얼굴 보여 눈길

출처: youtube@웨이랜드
출처: youtube@웨이랜드

그룹 크레용팝 출신 배우 웨이(본명 허민선)가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지난 18일 채널 웨이랜드에는 ‘생애 첫 유럽여행에 응급실행 모두 여행할 때 조심하세요 스펙타클 포르투갈 VLOG’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친구를 만나러 포르투갈로 여행을 떠난 웨이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포르투갈의 자유를 만끽하며 여행을 즐기던 그녀는 서핑을 하다가 갑작스러운 위급상황에 부딪히게 됐다. 서핑보드에 얼굴을 맞으며 피범벅이 되어버린 것이다.

출처: youtube@웨이랜드

웨이는 서핑을 다 하고 친구들을 기다리면서 해변가에 보드를 옆에 둔 채로 쉬고 있었다고 한다.

물이 얕은 곳에 앉아있었기에 파도가 전혀 셀 것이라 예상하지 못한 그녀는 보드를 잡으려고 손을 뻗었고, 그 순간 큰 파도가 들이닥치며 보드를 입 쪽에 정통을 맞게 됐다.

그녀는 “무의식적으로 파도가 약할 거라 생각했는데 해변가 쪽이 파도가 제일 세다더라. 밑에서부터 보드가 날아와서 얼굴을 때릴 거라고는 전혀 상상 못했다. 턱이 아예 빠진 줄 알았는데 다행히 치아도 괜찮고 입술만 찢어졌다”며 당황스러웠다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출처: youtube@웨이랜드

이어 웨이는 무엇보다 일행에 대한 미안함이 크다며 속마음을 토로했다. 당시 상황이 심각하다 보니 친구가 걱정스러운 마음에 온몸을 떨었다고 한다.

그녀는 “놀러 왔는데 나 때문에 상황이 심각해진 것 같고 조카도 놀란 것 같고 그래서 미안하다”며 눈물을 보여 먹먹함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눈을 다치거나 흉터가 남을 만큼 다치지 않은 게 다행이라 생각하고 항상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말과 함께 시청자들의 경각심을 일깨워줬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위험천만한 순간이었네요 많이 안 다친 게 다행이에요 정말”, “무사히 돌아오셔서 다행입니다. 조심히 여행하세요!”, “흉터 없이 얼른 나으셨으면 좋겠다” 등의 댓글을 달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출처: 크레용팝

한편 웨이는 2012년 7월 걸그룹 크레용팝으로 데뷔해 메인 래퍼이자 리드 보컬로서 활동한 바 있다.

당시 팀에서 말을 가장 잘하는 멤버로 꼽혀 크레용팝의 공식 행사 자리에서 항상 멘트를 담당해 눈길을 끌기도 했었다.

2017년 5월을 기준으로 그룹이 사실상 해체를 맞이한 이후로는 배우 및 유튜버로서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오는 중이며, 현재 약 32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함과 더불어 총 조회 수 약 5,070만 회를 넘길 정도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1
+1
0
+1
1
+1
6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