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instagram@yjonathanta, KBS '갓파더'

몸무게 고민 털어놓은
방송인 ‘콩고왕자’ 조나단
튼살 생길만큼 체중 급격히 증가해

출처: instagram@yjonathanta, KBS ‘갓파더’
출처: instagram@yjonathanta

조나단이 방송에서 전과 달라진 몸 상태를 알리자 김숙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 21일 방송되었던 KBS 2TV ‘新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서는 김숙과 조나단이 다이어트에 나서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조나단은 공원에서 김숙을 불러내어 “최근에 살이 너무 쪘다”면서, 현재 몸무게에 대해 “지금 106kg이다”라고 밝히자 놀라움을 자아냈다.

출처: instagram@yjonathanta

조나단은 방송을 통해 10개월 만에 20kg 이상 몸무게가 증가해 배에 튼살이 생길 정도로 급격히 체중이 불어났다고 고백했다.

과거에 86kg이었던 시절 사진을 현재 모습과 대조했을 때 확연히 다른 모습에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에 김숙은 인터뷰에 응할 때 “심각하더라. 쪘다고 해도 좀 찐 정도인 줄 알았는데 살이 틀 정도로 찐 줄 몰랐다”며 당시 놀랐던 심정을 전했다.

출처: instagram@4000man_

체중이 급증해 다이어트를 결심하는 조나단을 위해 김숙은 평소 친한 ‘소식좌’ 박소현과의 만남을 주선했다.

김숙의 호출을 받은 박소현은 다이어트 비법에 대해 “하루 7끼 먹는 거를 3끼로 줄여도 넌 살 빠져”라는 일침을 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이 박소현을 중국집으로 불러 조나단의 식습관을 바꾸기 위해 조언을 구했다.

출처: KBS 2TV ‘新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이에 중국집에서 시켰던 크림 새우가 도착하자 박소현은 “원래 (새우를) 한 개만 먹는다”며 새우 하나와 양배추를 접시에 덜어내지만, 조나단은 “있는 대로 다 주세요. 양배추는 빼주세요”라고 말해 대식가다운 면모를 보였다.

양배추를 거부하는 모습에 놀란 박소현은 “양배추와 같이 먹어야 맛있다”라며 고기를 먹기 전 양배추부터 먹는 것이 식습관에 좋다고 조언했다.

이를 듣던 김숙은 “양배추는 음식으로 안 친다. 새우 맛을 방해해”라며 단호한 입장을 내보이며 조나단과 함께 본격적으로 새우 요리를 흡입했다.

출처: KBS 2TV ‘新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또한 식사 시간에 김숙과 조나단이 각자 새우를 세 마리를 먹는 동안에는 박소현은 양배추 한 조각을 겨우 먹는 모습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김숙은 “아직도 새우에 입을 안 댔냐”며 의아해하는 반응을 보이자 “평소 많이 안 먹기도 하지만 오래 씹는 편이다”라며 평생 40kg대 몸무게를 유지해 온 비법에 대해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조나단 원래 더 말랐었구나. 몰랐네”, “박소현은 소식좌로 불릴 만하다”, “서로 식습관을 이해 못했을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