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퍼는 평소에는 거의 사용하지 않아 잘 모를 수 있지만 유리가 더러워질 때, 우천 시에 유리를 닦아 시야 확보에 도움을 주는 꽤 중요한 장치다. 그렇기 때문에 와이퍼 관리도 꾸준히 잘해줘야 안전 운전에 도움이 된다.

전면에는 어떤 차량이든지 와이퍼가 다 존재하지만, 후면은 있는 차들도 있고 없는 차들도 있다. 그렇다 보니 ‘왜 내 차에는 후면 와이퍼가 없고 다른 차에는 있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 후면 와이퍼가 사라진 데에는 이유가 다 있다.


운전석에 앉아보면 알겠지만, 앞에 훤히 보이는 전방 시야와는 달리 후방 시야는 꽤 제한된 편이다. 이런 상황에서 후면 유리에 물기나 이물질 들이 붙게 되면 더 안 보여 후진하다가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와이퍼를 활용해 물기나 이물질을 닦아내면 후면 시야 확보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세단이나 쿠페를 살펴보면 리어 와이퍼가 없다. ‘있으면 좋은 거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겠지만, 세단과 쿠페는 공기 역학을 활용해 후면 유리에 있는 물기와 이물질을 날려 보낸다.

차가 지나가면 공기를 상하좌우로 밀어낸다. 이때 보닛에 닿은 공기는 전면 유리, 지붕을 거쳐 후면 유리의 경사를 타고 흘러간다. 이때 흐르는 공기가 물기, 이물질을 날려 보낸다. 위 사진을 보면 이해하기 쉽다.

물론 와이퍼가 있으면 더 좋지만 공기 역학만으로 충분히 물기나 이물질을 잘 제거해 주기 때문에 세단과 쿠페에는 괜히 구조가 복잡해지고 비용이 상승하는 후면 와이퍼를 장착하지 않는다.

몇몇 지역에는 아직 세단에도 와이퍼가 있다. 대부분 눈이 많이 오는 지역이 해당하는데, 공기 역학만으로 뒷유리에 눈이 쌓이는 것을 방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일본 홋카이도는 내수용 차량에 홋카이도 패키지가 따로 있다. 리어 와이퍼를 비롯해 뒷유리 열선 기능이 포함되어 있으며, 몇몇 차종에는 사륜구동 기능도 포함된다.

다만 해치백이나 왜건, SUV, 미니밴은 아직 후면 와이퍼가 장착되어 있다. 이 역시 공기역학과 관련이 있으며, 이들은 뒷유리 경사가 꽤 급하거나 거의 90도로 내려가는 형태로 되어 있으며, 이 부분에서 공기 흐름이 달라진다.

우선 보닛에 닿은 공기는 전면 유리, 지붕 순으로 흐르는 것은 동일하지만 그 이후 테일게이트로 타고 흐르는 것이 아닌 흐르는 방향 그대로 뒤로 빠진다. 이때 공기가 흐르는 쪽 아래에는 일시적으로 진공상태가 되는 공동이 생기며, 압력 차이로 인해 주변 공기를 끌어들이는 소용돌이가 발생한다.

이를 와류라고 부르며, 공기 중에 있는 물기와 이물질을 뒷유리로 끌어들인다. 이런 이물질을 공기역학으로 흘려보낼 수가 없다 보니 이를 닦아줄 후면 와이퍼가 필요한 것이다.

세단도 와류가 발생하는 부분이 있는데, 바로 트렁크 리드 부분이다. 원리는 위와 동일하다. 그래서 도로에 세워져 있는 차들을 살펴보면 해치백, 왜건, SUV, 미니밴은 후면 유리 부분이 지저분하고, 세단이나 쿠페는 트렁크 리드 부분이 지저분한 것을 볼 수 있다.

전면이든 후면이든 와이퍼는 지저분한 유리를 닦아 시야 확보에 도움을 주는 유용한 장치인 만큼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필요할 때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해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다.

와이퍼를 관리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고무 재질의 와이퍼 블레이드에 부착된 이물질을 융 같은 것으로 자주 닦아주고, 고무가 경화되었는지 확인한다. 이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와이퍼를 작동시킬 때 유리에 흠집을 낼 수 있다. 와이퍼 블레이드가 경화되었거나, 찢어진 부분이 존재, 너무 오래되었다면 새것으로 교체하자. 매뉴얼만 보고 교체가 가능할 정도로 방법은 쉽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