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instagram@hellobeen

모태미녀로 알려진 배우 이주빈
증명사진 도용돼 법원에서도 연락받아
차기작 제작발표회에서 미모 뽐내 눈길

출처: instagram@hellobeen
출처: JTBC엔터뉴스

현재 MBC 금토 드라마 ‘닥터로이어’에서 양의 탈을 쓴 표범 같은 여자 ‘임유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이주빈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 볼룸에서는 24일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이주빈은 물론, 김홍선 감독과 류용재 작가를 비롯해 배우 유지태, 김윤진, 박해수, 전종서, 이원종, 박명훈, 김성오, 김지훈(덴버 역), 장윤주, 이현우, 김지훈(헬싱키 역), 이규호 등 주요 출연진이 모두 참석해 무대를 가득 채웠다.

출처: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넷플릭스 전체 2위를 기록한 스페인 드라마 ‘종이의 집’의 리메이크작인 만큼 리메이크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대작이다.

이 작품에서는 “통일을 앞둔 미래의 한반도에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주빈은 극 중 조폐국 경리담당 직원으로 조영민(박명훈 분)과 부적절한 관계에서 배신당하고 인질로 잡혀 인생 최대 위기를 맞이한 윤미선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일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YTN star

제작 발표회에서 이주빈은 “’종이의 집’ 한국판이 나올 거라고 솔직히 예상하지 못했지만 바람이었다”며 이전부터 ‘종이의 집’에 대해 지니고 있던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주변에서 스페인 원작이 너무 재미있다고 꼭 보라고 해서 시청하게 됐는데, 리듬감과 긴장감이 있고 소재도 신선해서 우리나라에서도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기분 좋은 상상을 해왔다”며 “그 역할 중 하나를 맡게 돼서 너무 신기하고 좋은 경험이었다”고 설레는 감정을 내비쳤다.

출처: KBS2 ‘조선로코 녹두전’

한편 이주빈은 2017년 드라마 ‘귓속말’로 데뷔한 6년 차 배우다.

활동 기간이 길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미스터 션샤인’, ‘멜로가 체질’, ‘조선로코 녹두전’, ‘그 남자의 기억법’ 등 시대와 장르를 오가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줘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어렸을 때부터 커다란 눈망울에 오뚝한 코를 지녀 모태 미녀로 불리는 그녀는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중고차 딜러 사이트와 불법 안마 시술소에서 증명사진을 도용당했던 일화를 풀어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출처: KBS ‘해피투게더4’ / instagram@hellobeen

이주빈은 해당 증명사진은 드라마 소품으로 사용하기 위해 급하게 찍었던 사진이라며 “잘 나왔다 싶어서 SNS에 올렸는데 점점 허위 매물 사이트에서 사진을 도용하더라. 나중에는 신분증을 속여 사기거래까지 하는 바람에 법원에서도 연락이 왔다” 밝혀 출연진 모두 충격받았다.

더 황당한 것은 불법 안마 시술소에서도 해당 사진을 도용하고 있어 소속사 측에서 사진을 내려달라 요구했더니 “저희 가게 출근하는 아가씨인데요”라며 적반하장식 행태를 보였다는 것이다.

당시 그녀는 “(이 사실이) 방송을 타서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다”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6
+1
6
+1
2
+1
7
+1
16

5 COMMENT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