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세단’, 과거 국내 자동차 제조사(현대, 기아, 새한)들이 일부 차종을 제외하고 세단 위주로 생산을 해오던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이어진 인식이다. SUV 라인업이 다양해지면서 최근에는 판매량 순위에서 세단이 밀려나는듯했으나, 여전히 중장년층 사이에서는 사랑받는 차종이다.

이러한 세단에 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되자, ‘연비 좋고 잘 달리는’ 세단을 찾던 중장년층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국내 자동차 제조사인 기아에도 그런 모델이 있다. 바로 ‘K8 하이브리드’이다.

오늘은 작년 5월 출시된 모델로, 아직까지는 K7 하이브리드 모델과 종종 비교가 되지만 동시에 꾸준히 판매량을 올리며 인기몰이 중인 K8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K8 하이브리드는 최고 출력 180PS(마력)에 최대 토크 27.0kgf·m의 성능을 가진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 출력 44.2kW, 최대 토크 264Nm의 구동모터, 6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해 하이브리드의 정숙성과 효율성을 확보했다. 이 중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은 K7 2.4 하이브리드 엔진의 최고 출력(159PS)과 최대 토크(21.0kgf·m) 대비 약 13%, 29% 주행성능이 향상되었다.

그리고 구동모터 효율 개선과 12V 보조배터리 통합형 고전압 배터리 적용으로 차량 중량이 감소를 하여 K7 하이브리드(16.2 km/ℓ) 대비 복합연비가 약 11% 높은 18.0km/ℓ를 달성(17인치 휠 기준) 했다.

K8 하이브리드에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 2),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대거 탑재돼 높은 수준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확보했다.

K8 하이브리드하면 ‘연비’인 만큼, 주행과 관련된 기능 두 가지만 살펴보자. 먼저,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 2)이다. 이 기능은 적극적인 차선 변경과 개입 차량의 신속한 식별이 가능하도록 한 차세대 운전자 지원 기능이다. 기존에는 크루즈 컨트롤 기능을 활성화한 뒤 별도로 SET 버튼을 눌러야 했던 것과 달리 K8에서는 크루즈 컨트롤 버튼을 누르면 바로 주행 중인 속도로 설정이 되어 조작 방법이 간소화되었다.

전후방의 차량을 감지해 차선 변경이 가능한 상황인지를 판별한 후 안전할 때 차선을 변경을 하며. 차로 변경 보조 기능이 작동할 때 실선 구역을 지날 때에는 차선을 변경할 수 없다는 경고를 띠우며 차로 변경을 하지 않는다고 한다.

다음으로 다른 트림 포함 K8하이브리드에 있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은 기능을 드라이브 모드에 연동할 것인지 운전 스타일에 맞출 것인지 선택을 할 수 있다. 두 선택지 중 운전 스타일 연동은 운전자의 성향에 따라 차간 거리, 가속&감속 응답성과 반응 속도를 개별적으로 설정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개인화를 중시하는 최근 트렌드에 부합한다고 평가받는 기능이다.

출처: 환경부

하이브리드차라면 연비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바로 할인 혜택 일 것이다. K8 하이브리드는 저공해자동차 제2종으로 분류되어, 공영주차장(서울시 기준) 및 전국 공항 주차장 요금 50% 감면,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 면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안정적인 승차감과 정숙성은 여러 형태의 자동차 유형 중 세단이 가지고 있는 큰 경쟁력이다. 최근 하이브리드 세단이 출시된 이후에는 운전자에게 연료 충전으로부터 여유와 소음과 주행으로부터의 안심감을 안기는 완성도를 주었다. K8 하이브리드야말로 대표적인 사례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완성도 부분에서 인정을 받은 K8 내연기관 모델에 하이브리드 모델이 출시되면서, 완성도 부문에서 40~50대 구매층에게 만족도를 주었다.

만약 K8 하이브리드를 좀 더 살펴보고 상담도 받아보고 싶다면, KB차차차 장기렌터카를 이용해 보자. KB차차차 장기렌터카는 출고 대기 시간이 짧고 초기 비용 부담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차종에 따라 빠른 출고가 가능하니 온라인 견적을 산출해 보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