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슈퍼주니어 김희철 충격 첫키스 공개
데뷔하자마자 논란된 김희철 태도
김희철이 예능에서 솔직할 수 있었던 이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솔직한 입담으로 또 한 번 이목을 모으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김희철이 데뷔 때부터 겪었던 ‘연예계’에 대해 솔직하게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희철은 “데뷔 초에 연예계 선배들로부터 ‘행동이 보기 안 좋다’, ‘나중에 문제가 생길까 걱정된다’ 등의 연락을 많이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당시 토니안 형이 전화가 와 ‘그렇게 하면 활동을 오래 못 할 것 같은데…’라며 소속사 직속 선배로서 걱정해 주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전화를 받은 후 절친한 사이로 발전한 두 사람은 현재까지도 당시 이야기를 추억한다고 밝혔다.

출처 : instagram@kimheenim

김희철은 “토니안 형을 만나면 ‘형, 그때 저한테 잘 안될 것 같다면서요’라고 말하며 놀리고 있다. 그러면 토니안 형이 ‘네가 너무 잘 될 것 같았는데 (혹시나 구설에 오를까) 걱정돼 그랬던 것’이라고 해명한다”라고 폭로했다.

또한 김희철은 ‘아이돌’로서 살기 힘들었던 시절들에 대해서도 전했다.

김희철은 “나는 팬이 있다는 것만 제외하면 아이돌 아닌 게 좋다. 아이돌이면 얼마나 눈치 보고 살아야 하는 줄 아냐. 대놓고 싸움도 못 하고 SNS에 좋은 글만 올려야 한다”라며 아이돌로서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김희철은 과거 방송에서 겪었던 황당한 상황에 대해서도 폭로했다.

출처 : instagram@kimheenim

23살 나이에 데뷔한 김희철은 “’여자친구도 없었겠네요’라고 하길래 ‘있었죠! 작년에 22살 때 처음으로 연애해 봤다. 나이트에서 만난 누나랑’이라고 말했는데 방송에 하나도 안 나갔다. 알고 보니 매니저들이 막은 것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막 데뷔했는데 조심도 해야 하고. 지금도 그러겠지만 특히 아이돌 입에서 ‘DVD방’이라는 단어가 나오는 건 말도 안 됐던 시절이다”라고 설명했다.

출처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출처 : KBS2 ‘반올림2’, 온라인 커뮤니티

김희철은 당시 SM 엔터테인먼트 이수만으로 인해 달라진 상황을 전했다.

김희철은 “이후 매일 뾰로통하게 있었다. 내 모습을 본 이수만 선생님이 ‘너 왜 그러고 있니’라고 물어보셔서 ‘제가 23세이고 연애에 관해 솔직하게 말했는데 예능 나가서 가짜를 해야 하냐’고 상담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회사 분들에게 ‘왜 애(김희철)가 솔직하게 방송을 나가서 이상한 얘기를 한 것도 아닌데 뭐라 했냐’라고 하셨다”라며 달라진 상황에 감사함을 전했다.

이후 SBS ‘야심만만’에 출연한 김희철은 “DVD방 누나와 연애하고 헤어진 이야기까지 했는데 방송에 다 나갔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철의 말이 끝나자 김희철이 말한 과거 ‘야심만만’ 장면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희철은 지난 2005년 KBS2 ‘반올림2’로 데뷔해 슈퍼주니어로도 활동했으며, 이후 신비로운 외모와 달리 솔직하고 발칙한 입담으로 현재까지 예능에서 활약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2
+1
0
+1
0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