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과 인연 깊은 손흥민
‘손흥민 거리’ 제안까지 받아
손웅정 감독 반응

연합뉴스

강원도 춘천의 팔호광장 교차로 새마을금고 벽면에는 7m가 넘는 손흥민 벽화가 그려져 있다. 지난해 11월 완성된 벽화는 손흥민이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이 담겨져 있는데, 팬들의 후원으로 진행된 벽화 이벤트는 춘천 출신 한해동 작가가 진행했다.

1992년 춘천에서 태어난 손흥민은 시즌이 끝나면 아버지 손웅정 감독과 함께 춘천에 위치한 공지천 축구장에서 함께 훈련할 만큼 춘천과 각별한 인연이 있다. 실제로 손흥민은 170억 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을 투자해 춘천에 손흥민 체육공원을 만들기도 했다.

춘천에 있는
손흥민 체육공원

연합뉴스

손흥민 축구공원에 대해 축구 관계자는 “손흥민 체육공원은 스포츠산업 육성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영향력을 줄 것”이라며 “축구계를 넘어 체육계 전부가 손흥민 체육공원을 향해 큰 기대감을 보이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심지어 춘천에서는 ‘손흥민 거리’까지 조성할 계획을 갖고 있었는데, 지난 12일 강원도교육청을 방문한 손웅정 감독에게 신경호 강원도 교육감은 “강원도 춘천에 ‘손흥민 거리’가 조성됐으면 좋겠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손흥민 거리’
거절한 이유

연합뉴스

이에 손웅정 감독은 “몇 년 전부터 그런 얘기가 있지만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흥민이가 은퇴하면 평범한 시민의 삶을 살 것이라 너무 조심스럽다, 은퇴하면 누가 이름이나 불러줄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손흥민 거리’ 조성을 거절한 손웅정 감독에 대해 누리꾼들은 “은퇴하면 아예 축구 쪽에선 일할 생각이 없나 보네” “거리 이름이라는 게 도로명일 뿐 큰 의미는 없는건데” “손웅정은 웅정좌 없었으면 평범한 선수였으려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손웅정 감독은 지난달 춘천에서 열린 손흥민 국제유소년 친선 축구대회에서 “손흥민은 여전히 월드클래스가 아니다”라고 발언해 화제가 된 바 있는데, 이에 대해 손흥민 역시 “저도 월드클래스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아버지 의견에 더 살을 붙일 게 없다”라며 “진짜 월드클래스는 이런 논쟁이 벌어지지 않는다. 아버지 말씀에 동의하고 월드클래스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0
+1
8
+1
4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7

  1. 물론 손흥민선수가 이렇게 세계초일류선수로 성장하는데 우리가 도운건 거의 없습니다
    손흥민 아버님의 의견 존중합니다
    그러나 손흥민 거리조성을 무조건 반대하는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춘천시민이 손흥민의 명성을 깊이 새기고자 하는데 협조하는것이 맞습니다

  2. 지극히 맞는말~아버지의 위대한정신이 존경스럽다~자기를 낮추고 성실,열심히사는데 적극적이며 항상 겸손한…위인중 위인~!

  3. 과연 손웅정 멋 있는 분이네 어설픈게 들어가지 못한다. 나보다 어리지만 존경스럽다.

  4. 과연손웅정 멋 있는 분이네. 어설픈게 안들어가네. 나보다 어리지만 존경 합니다.

  5. 역시~
    강원도민은 겸손하고 앞을 내다보는 삶의 지혜.
    수원의 박지성 도로 의미없어요^-^

  6. 역시 강원도민은 겸손하면서 앞을 내다봅니다~
    수원의 박지성로 의미 없지요

  7. 홍민이는 은퇴하면 돈쓰면서 살기를…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