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뉴스원

장마철에 주의해야 할 포트홀!

매년 이맘때쯤 맞이하는 장마철. 장마철에는 비가 많이 내리는데, 운전자 입장에서는 여간 반갑지 않은 손님이다. 비로 인해 시야가 제한되고 도로가 미끄럽다 보니 사고 위험이 매우 높아지기 때문이다.

그 외에도 한 가지 조심해야 하는 것이 있는데, 바로 포트홀이다. 포트홀은 도로 위에 생긴 구멍으로 발생 원인은 여러 가지다. 운전자 입장에서는 도로 위의 지뢰로 통하는 아주 위험한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출처 : YTN

먼저 포트홀이 어떻게 생기는지 살펴보자. 아스팔트가 포장되고 나서 시간이 지나면 약간의 균열이 발생하는데, 비가 내리면 이 사이로 물이 스며들어 아스팔트를 약하게 만든다. 그 위로 차들이 통행해 충격이 누적되면 결국 조그마한 구멍이 생긴다. 그 후에도 차가 계속 다니면서 구멍이 빠르게 넓어진다.

즉 가장 큰 원인이 물이다 보니 장마철인 지금 이 시기에 포트홀이 많이 발생한다. 또한 눈이 많이 내리는 겨울철에도 동일한 이유로 포트홀이 많이 생기는데, 심지어 겨울에는 아스팔트에 스며든 물이 얼면서 균열을 더 키운다.

출처 : 연합뉴스

물 이외에 포트홀이 발생할 수 있는 원인으로는 부실 공사가 있다. 아스팔트 품질이 좋지 않거나 포장 기술이 좋지 않을 경우 포트홀 발생 확률이 높아지며, 배수 설계를 잘못할 경우 고인 물이 빠져나가지 못해 포트홀이 발생할 수도 있다.

제설작업에 사용되는 염화칼슘도 포트홀의 원인이 된다. 염화칼슘이 아스팔트의 강도를 약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도로가 파손된 부분을 아예 재포장하는 것이 아닌 부분적으로 보수하는 경우에도 나중에 포트홀이 발생할 수 있으며, 무거운 화물차가 자주 다니는 도로는 다른 도로에 비해 포트홀이 잘 생긴다. 즉 포트홀의 원인은 꽤 다양하다.

출처 : 한국일보

많은 사람들이 포트홀과 싱크홀을 헷갈려 한다. 구멍이 생긴다는 것 외에는 완전히 다른 것이다. 일단 원인부터가 다른데 포트홀은 아스팔트에 스며든 물과 아스팔트 품질, 차량 통행으로 인한 지속적인 충격이 원인이지만 싱크홀은 지하에 있는 암석층이 용해되거나 붕괴, 지하수가 빠져나가 생기는 빈 곳이며, 이 공간으로 인해 주변 압력을 버티지 못해 지표면이 꺼지는 것이 싱크홀이다.

규모 차이도 큰 편이다. 포트홀은 구멍이 천천히 넓어지는 데다 깊어도 몇 cm 정도인데, 싱크홀은 한 번에 꺼져버리는 데다 크기도 작은 것부터 집 몇 채 정도 넓이까지 넓어질 수 있다. 또한 지표면이 꺼지는 것인 만큼 구멍 넓이가 작더라도 깊이는 기본 몇 m 정도 된다.

출처 : YTN

도로 위의 포트홀은 운전자에게 매우 위협적인 존재다. 포트홀을 통과할 때 상당히 큰 충격이 바퀴에 전달되는데, 타이어가 찢어지거나 휠이 파손될 수 있다. 그리고 균형을 잃어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충격이 서스펜션이나 조향장치 등 다른 부위에도 전달되어 파손될 수도 있다.

또한 갑작스레 발견된 포트홀을 피하고자 스티어링 휠을 급조작 시 균형을 잃어 단독 사고가 발생하거나 다른 차와 추돌하는 등의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고속으로 달리는 고속도로에서 더 위험하다.

출처 : 연합뉴스

그나마 낮이라면 포트홀이 보여 어느 정도 대비할 수 있지만 야간일 경우 멀리서 잘 보이지 않아 포트홀을 발견하기 어렵다. 특히 비까지 오게 되면 물웅덩이인지 포트홀인지 정말 구분이 안 된다. 그야말로 운전자에게 포트홀은 도로 위의 지뢰라고 할 수 있다.

포트홀은 전국적으로 정말 많이 발생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매년 평균 6만 5천여 개가 발생하고 있으며, 차량 및 인명 피해도 3,715건이나 된다. 전국으로 확대해 보면 포트홀은 수십만 개에 피해 건수도 수만 건에 달한다.

출처 : 국제신문

포트홀로 인해 사고를 당했으면 해당 도로를 관리하는 주체의 관리 소홀히 인정되어 보상받을 수 있다. 시, 군도로의 경우 해당 지자체, 국도는 국토부, 고속도로는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한다. 단, 민자도로의 경우 해당 민자도로 운영사가 관리한다. 요즘에는 전자 민원 시스템이 잘 되어 있어서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넣으면 해당 도로 관리주체에 자동으로 이관되어 처리된다.

보상을 위해서는 증명자료가 필요하다. 경위서, 사고 현장 사진, 파손 모습, 블랙박스 영상, 수리 견적서 및 영수증, 보험사 긴급출동 확인서(사설일 경우 자동차 견인 확인서), 자동차등록증 사본을 제출하면 된다. 다만 접수했다고 해서 100% 보상이 가능한 것은 아니고 운전자 및 지자체의 과실이 있었는지 꼼꼼히 따진 후 보상이 된다.

출처 : 동아일보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사고가 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다. 가장 기본적으로, 전방 주시가 1순위다. 그리고 비가 오는 날에는 감속하여 운행하는 것이 좋다. 혹여 천천히 운행할 경우에 포트홀을 밟을지라도, 충격이 덜한 편이다.

또한 포트홀을 발견하게 된다면, 급제동이나 급조향이 아닌 저속으로 천천히 통과하는 것이 좋다. 급제동이나 급조향은 다른 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 마지막으로 포트홀을 통과한 후에는 차에 이상이 없는지 꼭 점검해야 한다. 당장 문제가 없더라도 나중에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