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철벽 수비에
무너진 일본 대표팀
한국은 비겨도 우승

중국축구협회

지난 24일 일본 아이치현의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중국의 2022 동아시안컵 2차전 경기가 펼쳐졌다. 일본은 중국을 일방적으로 몰아붙이고도 0-0으로 득점 없이 경기를 마쳤는데, 중국을 상대로 열린 홈 경기에서 ‘12년 만에 굴욕적인 무승부’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지난 1차전 홍콩을 6-0으로 완승을 했던 것과는 대조되는 경기력으로 일본 매체는 연일 혹평을 쏟아 냈다.

일본 매체는 “이날 중국은 11명 중 9명이 U-23 대표팀 선수로 꾸려진 상대였다”면서 한 골도 넣지 못하고 비긴 일본축구의 현실을 비판했다. 반면에 중국은 일본과의 경기로 자신감을 얻은 듯하다. 중국 매체는 “젊은 선수들이 끈기 있는 수비로 일본을 막아냈다. 무승부로 승점 3점보다도 소중한 수확”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몰아친 공격
중국 철통 수비

로이터

일본은 이번 2022 동아시안컵에서 한국 대표팀과 마찬가지로 국내파 선수로 구성됨 대표팀을 꾸렸다. 한국이 중국을 3-0으로 이겼던 것과 달리 일본은 중국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득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런 결과가 나온 이유는 일본이 중국의 밀집수비를 극복하지 못했기 때문에, 한국도 지난 경기에서 자책골이 나오기 전까지는 중국 수비를 깨는 데 난항을 겪은 바 있다. 일본은 중국과의 경기에서 23개의 슈팅을 퍼부었지만 수비 중심인 중국의 포메이션을 끝내 꺾지 못했다.

일본축구와 감독
향한 언론 혹평

연합뉴스

이번 2022 동아시안컵에 참가한 중국 대표팀은 2명을 제외한 선수들이 모두 U-23으로 구성되어 있다. 실제 감독 역시 U-23 대표팀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는데, 이에 대해 일본 매체는 “대표팀 평균 연령이 23세도 채 안 되는 팀을 상대로 경기는 지배했으나 정작 골은 만들지 못했다”라며 혹평했다.

또한 일본 대표팀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선수 교체 타이밍에 대한 혹평도 이어졌다. “모리야스 감독의 경기 중 교체 타이밍은 한국전을 대비하기 위함일까. 그러나 지금 그렇게 여유를 부릴 처지는 아니었다”라고 보도하며, 10점 만점 중 4.5점이라는 처참한 점수를 매겼다.

자신감 얻은 중국
일본은 호언장담

연합뉴스

중국 매체 시나스포츠는 “비록 승리는 아니지만, 그보다 더 값진 성과를 얻었다”며 “한국을 상대로 3실점을 하며 무너졌으나 일본과의 경기를 통해 보완된 모습을 보였다”고 호평했다. 이어 “이번 결과는 젊은 선수들에게 큰 자신감을 줄 것”이라며 일본과는 사뭇 다른 반응을 보였다.

경기가 끝난 후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홍콩전에서는 6골을 넣었지만, 중국전에서 찬스를 놓쳤다”며 “한일전에서는 골을 넣어 승리하고 싶다. 최선의 준비를 다해 승리하고 마지막 순간을 기뻐하고 싶다”라며 한일전 승리를 호언장담했다.

한편, 일본이 중국과 무승부로 끝나며, 한국은 27일 한일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우승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한국은 대회 4회 연속 및 통산 6번째 우승을 차지하는 것인데, 한국 대표팀 파울로 벤투 감독은 “1차전 멤버를 중심으로 할지, 2차전까지 되돌아보고 선수를 섞을지는 컨디션을 보고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