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만에 버거킹X오뚜기의 만남
매운맛의 어나더 클라스

안녕하세요. 밥심이에요 (!)

오뚜기X버거킹 콜라보 소식 들으셨냐구요★ 다름 아닌, 타바스코 소스 a.k.a 핫소스를 레시피에 사용했다는 사실.

사실 이들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쥬~ 지난 2018년에도 버거킹 ‘몬스터X’ 구매 시 취향껏 뿌려 먹을 수 있게 타바스코가 등장했었거든요. 그.리.고 무려 4년만에 콜라보 AGAIN (뀨)

버거킹 매장에 들어서자마자 풍겨오는 신상의 기운.

일단 패티 종류와 구성에 따라 3종으로 나뉘는데요~ 제가 3개를 모! 두! 먹어보고 어떤 차이가 있는지! 또 어떤 맛이 가장 입맛 저격인지 소개해드릴까 해요!

– 타바스코더블비프 5,500원
– 타바스코몬스터 6,000원
– 타바스코슈림프 5,000원
* 가격은 단품 기준

일단 패티만 봤을 때 더블비프와 몬스터는 2개의 패티가 들어가요. 그러다 보니 가격적인 면에서, ONLY 새우 패티만 들어간 슈림프와 적게는 500원 많게는 1,000원의 차이가 있지요.

자, 그럼 이제 버거 하나씩 본격적으로 살펴볼게요.

  1. 타바스코 더블비프

먼저 타바스코 더블비프부터 볼게요. 가격은 단품 기준으로 3종 중 평균인 5,500원이고요. 밥심이포장해온 중량을 재보니 167g으로 공홈과 비교했을 때 24g 적은 용량이었어요. 머선일! 칼로리는 일단 단품 기준 553kcal더라고요. 맛있으면 0칼로리. 이 말 참 좋아해요(^^)

빵을 열어보니 순쇠고기 패티 2장에 양상추와 양파, 타바스코 소스가 차곡차곡 들어 있어요. 쇠고기 패티 사이에는 치즈도 숨어 있더라고요? 타바스코 소스와 컬러가 비슷해서 자칫 놓칠 뻔 ㅋ.ㅋ 일단 재료만 봤을 때 아쉬웠던 점은 양상추와 양파의 양이 꽤 적은 편이에요. 그리고 이 점은 맛에서도 결국 드러나더라고요.

불맛 그득그득한 버거킹의 패티, 저도 너무 사랑하는데요. 타바스코 소스 덕에 찌르르한 매콤함이 가미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먹다 보니 살짝 물리는 느낌이 들었어요. 피클이라도 추가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1. 타바스코 몬스터

다음 주자는 타바스코 몬스터 되심다. 몬스터라는 이름에 걸맞는 가격과 칼로리를 뽐낸다는고. 가격은 6,000원이며 칼로리는 642kcal로 이번 신상 3종 중 모든 면에서 가장 높은 숫자를 자랑해요. 중량은 공홈 기준 245g이었지만 이번에도 실제 밥심이 데려온 몬스터는 230g이었다는 사실.

몬스터의 가장 큰 특징은 패티가 순쇠고기와 바삭하게 튀겨낸 치킨 패티 2단 콤보로 이루어졌다는 건데요. 이름답죠? (꺅)

밥심은 먹는 데 진심이기도 하고, 이렇게 몬스터스러운 조합도 무척이나 애정하는데요. 역시나 입안 가득 퍼지는 두 패티의 만남이 제 입을 즐겁게 해주더라고요. 다만 치킨 패티는 레알 바삭바삭하게 튀긴 만큼 사알짝 느끼하다는 느낌도 들었습니다아.

몬스터도 더블비프와 비슷하게 야채는 양상추와 양파로 장식되었고요. 치킨 패티와 쇠고기 패티 사이에 치즈가 쥬-륵 흐르고 있었네요. 단면 높이를 재봤는데 6cm를 조금 넘기더라고요? 약 5cm였던 더블비프보다 1cm 튼실한 키를 자랑한다는고.

  1. 타바스코 슈림프

마지막 슈림프 나갈게요. 이번 타바스코 삼총사 중 가격도 칼로리도 가장 착한(?) 편이에요. 가격은 몬스터와 무려 1,000원의 차이가 나는 5,000원인데다 칼로리 역시 432kcal라서요. 그.런.데 중량만은 공홈(173g)보다 더한, 195g인 거 있죠! 왠지 이득 본 느낌~ ㅋ.ㅋ

또 하나 눈에 띄는 점은 다른 신상은 모두 참깨빵을 사용했는데, 슈림프만 맨들맨들한 번을 사용했더라고요.

상단의 번만 살짝 들어봤는데 새우 패티 위에 새우 두마리가 귀엽게 올라가 있는 거 있죠? 물론 더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 건 안 비밀. 한 입 베어물었는데 새우 패티 역시 탱글탱글한 식감이라 씹기 좋았어요.

단면은 위에 같이 양상추와 양파, 새우패티가 자리 잡고 있고요. 다른 신상과 달리 슈림프에는 치즈가 없는 건 참고하세요! 근데 먹다 보니 밥심은 3종 중 가장 가격 착한 이 슈림프가 가장 입맛에 맞더라고요. 새우 식감과 타바스코의 조화가 적당히 느끼하고, 적당히 매콤해서 입 안에서 갱장히 조화로웠어요.

전체적으로 타바스코 3종에게 아쉬운 점은 야채 양이 매우 적다는 점이에요. 양상추나 양파의 양이 조금 더 많았으면 좋았겠지만 그러려면 재료 추가를 따로 해야겠죠. 유유.

또 타바스코의 매콤함은 맵찔이인 밥심이에게도 입맛을 다시게 하는 치명적인 매력을 보유하고 있더라고요. 먹고 나면 입술 주변까지 화끈거리게 되지만, 타바스코 특유의 새콤한 맛 때문에 계속 들어가더라는!

밥심표 버거킹 타바스코 3종의 최종 승자는! 두구두구.

밥심 PICK은 타바스코 슈림프에요. 셋 중 패티가 하나인 버거라 크게 기대안했는데(양 중요하잖아요. 헤헤) 의외로 맛이 알차더라고요. 다른 버거에 비해 새우 덕분에 식감잼이 한껏 올라간 것도 사실이고, 무엇보다 타바스코의 매콤샐콤함이 새우 패티와 가장 잘 어울렸답니다. 무더운 여름, 타바스코의 알싸한 매운 맛으로 더위 물리치세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