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만난 적 없는 여성과 결혼 고민하는 남성
채팅앱으로 만나 1년째 교제 중
서장훈 “공상과학에나 나오는 이야기”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여자친구와 결혼을 고민하는 남성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등장해 화제다.

1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채팅앱을 통해 만난 여성과 1년째 교제 중인 남성이 결혼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2살의 이 남성은 10살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가 군대를 위해 2년 전 한국에 들어왔다. 영어 강사로 일하다가 현재는 쉬고 있다는 그는 페루에 사는 이탈리아인과 채팅앱을 통해 만났고 현재 1년째 장거리 연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그녀와는 채팅 앱으로 만났다. 직접 만난 적은 없지만 화상 통화는 거의 매일 하고 있다”며 “1년이 넘었는데 갈수록 현실을 보게 되니까 헤어져야 할지 기다리면서 가야 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그가 밝힌 바에 따르면 여자친구는 이탈리아인으로 현재 페루 정보에서 비서로 일하는 중이다. 서장훈과 이수근이 “현실에 있는 인물이냐” “뭐 보내달라는 적 없었냐”며 의심하자 그는 여자친구의 사진도 있다며 여자친구가 달라고 한 것은 없고 크리스마스에 손 편지와 팔찌, 인형을 선물 받았다고 답했다.

남성의 고민은 이탈리아인 여자친구가 지난 1월 결혼을 언급하면서 깊어졌다. 그는 “여자친구가 1월에 결혼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자기 말로는 진심이 느껴졌다고 하더라. 또 채팅으로 말하지만 오래된 연인 같은 느낌이 든다고 했다. 올해 11월에 만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그의 부모님은 최근 우연한 기회에 여자친구의 존재를 알게 됐다. 그는 “부모님은 모르고 계셨는데 내가 지난달에 큰 수술을 하게 되면서 연락이 안 되자 여자친구가 부모님에게 연락을 취했다. 수술 후에 회복하면 문자 보내달라고 해서 알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은 “연락만으로 힐링이 된다면 계속 가면 되지만 통상적으로 한 번도 안 봤는데 결혼하자는 것은 아니다”라며 우려했다.

서장훈 역시 “사이버 러버다. 본 적도 없고 통화만 하고 이걸로 사귄다? 나는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직접 만나 어려움을 겪고 다 느껴봐야 하는데 보지도 않고 사귀고 결혼하자는 건 공상과학 영화에나 나오는 이야기”라며 단호하게 조언했다.

하지만 이야기가 계속되자 이 남성의 속마음도 전해졌다. 서장훈이 “결혼할 마음이 있냐”라는 질문을 하자 그는 “없다. 그런데 여자친구가 너무 해맑으니까 싫다고 말을 못 하겠다고”고 털어놨다.

또한 “가까운 사람들과 연애하고 싶지 않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은 “잘 헤어지는 방법을 알고 싶은 것 아니냐”며 “군대 다녀온다고 해라. 한국은 트와이스가 유명해서 군대를 한 번 더 가는 제도가 있다고 해라. 아니면 복학해야 하니까 오클라호마로 간 다음에 통신이 엉망이라고 하면서 전화를 끊어버려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서장훈은 진지한 표정을 지으면서 “빨리 솔직하게 말하는 게 최선의 선택이다. 그 사람을 도와주는 일이기도 하다”라며 솔직하게 이별을 고하라고 조언했고 의뢰인도 고개를 끄덕였다.

이 남성의 결혼 고민에 누리꾼들은 “한 번도 못봤는데 결혼 생각을 할 수가 있구나” “이런 식이면 나도 연애 중이다” “세상 순진해보인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