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블락비 리더 지코
‘미우새’에 스페셜 MC 출연
과거 멤버들과 다퉜다 고백

동아일보
온라인커뮤니티

블락비 리더 지코가 신인 때 서로 많이 싸웠다고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TV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지코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MC 서장훈은 “지코 씨가 평소에 남다른 포스와 인상 때문에 화가 좀 나 있는 표정 때문에 순해 보이는 표정을 연구한다더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지코는 “제가 눈매도 찢어져 있고 날카로운 인상을 가지고 있어서 시선을 가능한 위로 보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또 신동엽은 이날 방송된 코요태의 신곡 연습 현장이 담긴 VCR을 보고 “보이그룹은 특히 안 싸울 수 없을 것 같다. 싸운 적 있지 않느냐”고 질문했다.

지코는 “저는 신지 선배님 보면서 정말 착하시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렇게 틀렸는데 웃으면서 할 수 있다는 거 자체가. 저는 연습할 때 아예 무표정이다”고 말했다.

instagram@pyojihoon_official

이어 “지금은 나이 들고 그러니까 이야기할 수 있는 건데 신인 때 드라이 리허설 끝나면 맨날 싸웠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항상 제가 매니저분한테 드라이 리허설 카메라 화면을 찍어 달라고 한다. 그걸 보고 한명 한명 지적을 했다. 뭐 틀렸고 뭐 틀렸고 이러면 그 친구들도 기분이 안 좋은 거다. 알겠는데 계속 이야기하니까”라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지코 씨가 틀려서 다른 사람들이 뭐라고 한 적 있냐”고 묻자 지코는 “완전히 있다. 제가 생방송 때 박자를 틀렸다. 그래서 멤버들이 몇 년을 놀렸다. 지코도 틀린다. ‘얘도 틀리는구나’ 그러면서 많이 놀림을 당했다. 다들 엄청 고소해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코는 “술자리에서는 피오가 리더”라며 폭로했다. 그는 “회식 뒤풀이 때 술 안 마신다고 피오가 제일 많이 잔소리한다. ‘형 오늘은 진짜 마셔야 한다’ 그런다. 제가 약간 빠지고 이럴 때가 있는데 멤버들이 진짜 싫어했다. 리더로서 분위기도 만드는 게 책임감의 하나인데 그때는 왜 소극적이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신동엽이 “그럼 술자리에선 피오리더 역할을 하냐”고 묻자 “완전히 그렇다”며 맞장구를 쳤다.

instagram@woozico0914

앞서 그는 자신이 ‘알코올 쓰레기’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 바 있다.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그는 “내가 정말 알코올 쓰레기다. 술을 많이 마시고 뻗었는데 매니저 형 연락을 못 받았다. 매니저 형이 걱정돼서 왔는데 집 앞에 구급차가 와있더라. 우연의 일치였다. 형이 무척 놀랐다더라”고 말했다.

지코는 2011년 아이돌 ‘블락비’의 리더로 데뷔했다. 그는 블락비의 거의 모든 곡을 작사, 작곡, 프로듀싱해 데뷔 당시부터 유망주로 주목받았다. 특히 직접 작사, 작곡한 ‘난리나’ ‘닐리리맘보’ ‘ Very Good’ ‘HER’ 등은 블락비의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코는 16살 때부터 낸 믹스테이프가 200개가 넘을 정도로 언더그라운드 활동 시절부터 이름을 알려왔다. 그의 꿈은 언더그라운드 래퍼였지만 주변인들의 추천으로 아이돌로 데뷔했다. 아이돌로 활약하던 그는 오랜 래퍼로서의 경험을 토대로 2015년 ‘쇼미더머니4’ 프로듀서로 활약하며 ‘거북선’ ‘겁’ ‘오키 도키’ 등 차트 1위를 석권했다.

지난 4월 군 복무를 마치고 컴백한 지코는 신규 앨범 ‘그로운 애스 키드‘ 발표와 함께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비즈엔터
instagram@woozico0914

최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전설의 고수’ 코너에 등장한 지코는 복귀 소감으로 그는 “그동안 노래랑 무대가 너무 하고 싶었다. 많은 관객들의 환호성과 에너지를 받아서 지속적으로 활동하고 싶었다”고 열의를 보였다.

지코는 지난 2018년 KOZ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새로운 도약에 나서기도 했다. KOZ 엔터테인먼트는 2020년 하이브에 자회사로 인수됐다. 최근 지코는 KOZ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보이그룹 론칭을 예고했다.

최근 그가 언급한 바에 따르면 지코는 특정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그룹을 만들고 있다. 이유에 대해서 지코는 “장르를 정하고 다른 노선으로 간다면 기존 장르에서 색이 바뀌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카테고리를 처음부터 넓히려고 장르를 정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한 “아직 그룹에 래퍼가 없다”며 “몇년 째 래퍼를 구하고 있는데 안 나타나더라. 기대치가 높아서 그런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일 지코는 ‘그로운 애스 키드’ 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 “지금 보이그룹 완성도가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를 완전히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내년을 넘기지 않게끔 런칭을 하려고 기획 중”이라며 “다들 열과 성을 다해 머리를 맞대고 힘을 내고 있다”라고 전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