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32살 나이 차이 신혼부부
서장훈 “허락은 받았느냐”
“장인어른이 나보다 어리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 29일 ‘어머니 유골함’ 문제로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58세 택시 기사 안여택 씨가 사연이 아닌 다른 이유로 엄청난 주목을 받았다.

이날 사연남의 고민은 “어머니 유골함을 집에 모시는데 아내가 힘들어해서 고민이다”이다. 그는 아내가 “밤에 혼자 화장실에 가기도 무섭다고 하더라”라며 고민을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자녀의 반응은 어떤지 물었고 이에 사연남 안 씨는 “결혼 4년 차고 아직 아이는 생각 중”이라며 신혼임을 밝혔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58세이지만 신혼임을 밝힌 그는 이어 “아내는 96년생이고 나와 32살 차이가 난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연남은 “아내와 핸드폰 앱으로 만났다”라며 “‘많은 남자 중 왜 나를 골랐냐’고 물어보니 내 얼굴이 좋다고 하더라”라고 전하며 수줍어했다.

이에 어안이 벙벙해진 서장훈은 “집에 허락은 받았느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사연남은 “허락받았다. 아내 가족들이 저를 좋아한다. 장인어른이 나보다 어리다”라고 말하며 잇달아 충격을 안겼다.

그는 “아내가 어머니 아버지의 사랑을 많이 못 받았고 저희 어머니한테 사랑을 많이 받았다”라고 말하며 사연남의 아내가 시어머니와 애틋한 사이였음을 어필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연남은 “어머니랑 있으면 제 마음이 편하다”라며 지난해 10월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골함을 거실에 모시고 있다.

사연남은 “택시에 모시고 다니다가 승객이 잘 못 내린 적이 있어 집에 모시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런데 아내가 밤에 화장실 가기도 무섭다며 이를 싫어하는 것이 사연남의 고민이다.

그는 “큰 형이 사고로 절단하고, 동생은 교통사고로 젊은 날 즉사했다”라며 “어머니가 많이 울고 사셨다”라고 말하며 애틋함을 표현했다.

이어 “제가 고등학교 시절 집을 나온 적이 있는데, 갈 곳이 없어 학교 주변을 서성거릴 때 어머니가 학교 앞에서 제 교복을 들고 저를 기다리시더라. 절 보더니 안도감에 주저앉으셨다”라며 효도를 다짐한 이유를 밝혔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그의 고민을 듣던 이수근은 “어머니가 무서운 게 아니라 유골을 모시는 분위기가 무서운 것 같다”라며 “살아있는 사람이 편해야 한다”라고 그를 설득했다.

서장훈 역시 “어머니에 대한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는데 집안에 두면 청소하거나 실수로 깨질 수도 있다”라며 집에 유골함 모시는 것에 대한 위험성과 염려를 알렸다.

또한 이수근은 “아버지를 모신 고향에 같이 두시고 그리울 때마다 찾아뵙는 것이 어떠냐”라고 아이디어를 냈고 서장훈도 “어머니를 좋은 곳에 모셔야 네가 잘 풀린다”라며 해답을 내렸다.

상담을 끝낸 사연자는 32살 어린 연하 아내에게 “여보 사랑하고 감사합니다. 죽는 날까지 잘하겠습니다”라고 인사를 전하며 촬영을 마무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