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인생은 아름다워’ 류승룡
류승룡이 밝힌 옹성우 연기
류승룡·옹성우 차기작도 함께

출처 :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출처 : 일간스포츠

배우 류승룡이 같은 작품에 출연한 배우에 대한 생각을 전해 화제다.

지난 16일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관련 인터뷰를 진행한 류승룡이 함께 출연한 옹성우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류승룡은 앞서 진행된 ‘인생은 아름다워’ 언론 시사회에서도 “옹성우가 내 아역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시던데 이 자리를 빌려 그건 절대 아니라고 해명하고 싶다”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류승룡은 “옹성우 배우는 워낙 춤도 잘 추고 키도 크고 얼굴도 작고 멋진 사람 아니냐. 그런 부분에서 나는 상대가 되지 않기 때문에 옹성우 배우와 조금 다른 유머러스한 매력으로 승부를 하려고 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출처 : instagram@ryuseungryong_

이날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이를 언급한 류승룡은 “많이 분노하시더라. 얼굴은 커질 수 있는데 키는 작아지지 않지 않나. 명확하게 해줘야 한다. 그거 때문에 오해해서 안 올 수 있으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아이돌 출신 배우로 연기 시작 단계에 있는 옹성우의 연기에 대해 “속이 후련하더라. 옹성우 배우는 춤꾼이다. 거기에 맞게 멋있으면서도 느끼한 그 경계를 영민하게 잘 오가는 것 같다. 과하지도 않고 부족하지도 않게 그만큼 잘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류승룡은 ‘인생은 아름다워’에서 옹성우와 만나는 신이 없지만, 또 다른 작품에서 재회할 예정이다.

류승룡은 옹성우와 다시 만나게 되는 차기작 영화 ‘정가네 목장’에 대해 “’정가네 목장’에서는 (옹성우가) 경상도 사투리를 한다. 노력하고 연습하는 스타일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때마침 ‘정가네 목장’ 출연과 관련해 이야기했었다. 그때 옹성우 배우가 맡은 그 역할이 비어 있었는데 고민하더라. 제가 혹시나 하고 (옹성우를) 이야기했다”라며 직접 옹성우를 추천한 사실을 전했다.

출처 :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스틸컷

이어 “그랬더니 ‘생각도 못 했다’고 하더라. 옹성우 배우는 현장 태도도 좋고, 열심히 한다. ‘정가네 목장’에서도 잘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류승룡은 옹성우뿐 아니라 ‘인생은 아름다워’를 통해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게 남다른 애정을 전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승룡은 상대역 염정아에 대해 “’세연’ 그 자체였다. 정말 사랑스러웠다. 촬영하는 내내 정말 프로였다. 토씨 하나 안 틀리고 대본대로 한다. 그 안에 음표와 쉼이 어마어마하다. 120% 이상을 해내는 배우다”라고 극찬했다.

출처 : instagram@ryuseungryong_
출처 :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스틸컷

또한 박세완에게는 “몇 번 보다 보니까 볼수록 놀란다, 그 눈 하나하나 호흡 하나하나, 움직이는 거 하나하나가 탁월하다”라고 칭찬했다.

이 외에도 “하현상은 가수인데 연기 학원에 다니면 못 하는 연기를 하더라. 너무 좋았다”, “딸로 나온 김다인도 너무 좋고 예쁘더라”라며 긍정적인 이야기를 이어갔다.

류승룡이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 역)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 역)이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로 우리의 인생을 노래하는 국내 최초의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다.

류승룡은 세연 남편 진봉 역할을 맡았으며, 바삭하다 못해 딱딱하기 그지없는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로 분한다. 오는 28일 개봉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