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instagram@dijkisoo

개그맨 겸 뷰티 유튜버 김기수
가품 사용 논란에 사과 영상 올려
과거 프리지아 희화화해 논란 키워

출처: instagram@dijkisoo
출처: youtube@김기수

개그맨 김기수가 이른바 ‘남자판 프리지아‘가 되자 네티즌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지난 17일 김기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내가 올린 영상들과 여러분의 댓글을 여러분 입장에 서서 다시 천천히 읽어봤다. 연예인으로 많은 이들이 지켜본다는 걸 자각하지 못하고 그저 친한 친구들과 소통한다고 생각한 경솔한 행동과 말투였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김기수가 시청자들에게 사과하게 된 배경은 최근 그가 유튜브 채널 라이브 도중 명품 가방을 들고나와 자랑했던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가 방송 당시 들고 온 명품 가방은 가품, 즉 ‘짝퉁’이라는 지적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쇄도하자 이후 그가 착용한 다수의 장신구 및 가방들 또한 가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김기수를 향해 각종 가품 논란이 일자 그는 “그동안 악플을 많이 받아서 소중한 피드백과 악플을 구별하지 못한 점, 연예인으로 충분히 영향력이 있음에도 가품을 사용한 점 다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가품은 모두 폐기했다. 앞으로는 경솔한 행동과 언행으로 실망시키지 않은 김기수가 되겠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출처: youtube@김기수

한편 김기수는 샤넬 가방 짝퉁 논란이 초반에 한 유튜버로부터 제기되었을 당시 부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여러 시청자가 해당 가방의 정품 인증서를 요구하자 김기수는 “와 진짜 소름끼친다, 여러분들. 제가 해명할 거리도 안 되고요. 콘텐츠를 만들어 놓고 수익을 창출하는 건 저쪽이에요. 저쪽에서 해명하라고 하세요. 제가 해명할 건 없습니다”, “아니라고요. 여러분들. 그만하시라고. 아까 다 얘기했다고”라며 이어폰을 신경질적으로 뽑으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초반에 제기되었던 가품 논란에 대해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네티즌들은 그의 이중적인 태도에 대해 지적을 가했다.

바로 그는 짝퉁 논란에 휘말렸던 유튜버 프리지아를 희화화한 바 있었기에 그의 가품 논란을 계기로 더욱 부정적인 여론이 확산한 것이다.

그는 과거 유튜브에서 “프리지아예요. 제가 여러분들에게 자랑하려고 하는 게 아니고요. 우리 프링이들(프리지아 팬덤 명칭), 이거 한정판인데 어렵게 구했어요. 동묘시장에서”라며 가방 소개하는 영상에서 프리지아의 짝퉁 논란에 관해 조롱하는 영상을 올린 바 있다.

출처: youtube@김기수

해당 논란 외에도 김기수는 해당 논란이 제기되기 하루 전 바디위시 제품을 소개하면서 타인의 의료용 사진을 도용했다는 사실이 드러나기도 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김기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등 여드름에 자신이 소개한 바디워시 제품이 큰 효과를 봤다고 자랑하며 등에 붉은색 여드름이 곳곳에 난 사진과 자신의 깨끗한 등 피부를 나란히 비교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이 그가 사용한 등 여드름 사진이 과거 스페인의 한 병원 블로그에서 의료진이 등 피부 치료와 관련한 의학적 설명을 위해 게재했던 자료라며 출처가 김기수가 아니었음을 증명하자 논란이 되었다.

사진 도용 논란에 휘말리자 김기수는 문제가 된 사진을 삭제한 이후 “등드름 사진 출처 표기를 하지 않아 재편집해서 올린다. 혼돈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영상을 재편집해 게재했다.

여러 논란의 중심에 놓인 김기수를 향해 네티즌들은 “이미지 타격이 너무 크다”, “두 번이나 논란되니 신뢰가 떨어지는 건 사실” “프리지아 욕할 처지가 아니었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출처: youtube@김기수
출처: youtube@김기수

그는 과거에도 제품 홍보 문제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지난 2018년 개그맨 김기수는 과거 뷰티 프로그램 ‘개취뷰티(개인 취향 뷰티)’에 출연해 선스틱 부문 1위 제품을 리뷰했다.

해당 제품은 김기수가 론칭한 브랜드로,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기자는 “이 제품 반응이 어땠었냐”라고 묻자 김기수는 “아시지 않냐. 기사까지 났다”라며 멋쩍은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는 과거 게재한 제품 홍보 영상에서 해당 선스틱을 실제로 바르지 않고 바르는 시늉만 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김기수는 “속이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 연출된 영상이었기 때문에 속상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제가 이미 영상이나 방송에서 다 보여드렸기 때문에 그게 해명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과거부터 꾸준히 구설에 시달려왔던 개그맨 김기수가 최근 연달아 발생한 의혹들로 안 좋아진 여론을 이겨내고 활동을 재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