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instagram@jin_a_nana

세계 미모 2위 꼽혔던 나나
나나 제작보고회 충격 등장
영화 ‘자백’으로 이미지 변신

출처 : instagram@jin_a_nana
출처 : 스타투데이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의 비주얼이 누리꾼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지난 2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 윤종석 감독과 배우 소지섭, 김윤진, 나나 등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나나는 검은색 초미니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는데, 온몸을 덮은 문신들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나나는 어깨, 팔, 가슴, 허벅지, 다리 등 온몸 곳곳에 화려한 문신들을 새겼으며, 최근까지도 이런 모습이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미뤄보아 이날 제작보고회를 위해 준비한 타투 스티커로 추정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나의 파격적인 비주얼은 누리꾼들의 어마어마한 관심을 받고 있다.

출처 : 영화 ‘자백’ 스틸컷

이날 나나는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역할이라 도전해보고 싶었다”라며 “소지섭·김윤진 선배님과 함께하는데 (출연을) 안 할 이유가 없었다. 진심으로 영광스럽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감독님의 전작들도 너무 재밌게 잘 봤기 때문에 이 작품을 꼭 해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참여했다”라고 덧붙였다.

나나는 극 중에서 밀실 살인 사건의 피해자이자 사건의 결정적인 키를 쥔 인물 ‘김세희’로 분해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설 예정이다.

나나는 “세희의 감정에 따라 같은 상황이 다르게 표현되는 부분들이 재미있었다”라며 인물들의 대화를 통해 재구성되는 사건 속에서 진실과 거짓이 뒤섞일 극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출처 : 뉴스1

나나는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완전히 상반된 감정, 상황을 잇달아 연기해야 했던 터라 표정, 시선, 제스처 하나까지 윤종석 감독과 세밀하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극한에 처한 ‘김세희’를 연기 하기 위해 긴장 상태를 유지해야 했던 나나는 촬영 중 근육통을 겪기도 했다.

윤종석 감독은 “좁은 공간 안에서도 여러 가지 상황의 연기를 몰입해서 해냈다. 첫 촬영부터 신뢰를 느꼈다”라며 나나의 연기를 극찬했다.

또한 나나와 호흡을 맞춘 소지섭, 김윤진 역시 “센스가 좋다. 많은 대화 후 필요한 것을 캐치해 연기에 녹여낸다. 나나의 새로운 매력을 볼 수 있을 것”, “리딩 할 때부터 이번에 사고 좀 치겠다고 생각했다. 작품 속에서 정말 빛이 난다”라고 전했다.

출처 : instagram@jin_a_nana
출처 : 영화 ‘꾼’

앞서 “원래 뭐든 쉽게 질려하는 성격이다. 그런데 내 인생에서 유일하게 질리지 않는 게 연기다”라고 밝히기도 했던 나나가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미국 영화 전문비평지에서 선정한 세계 미녀 랭킹 100에서 2위를 차지하기도 했던 나나는 ‘애프터스쿨’, ‘오렌지캬라멜’ 등 가수로 활동했으나 지난 2016년 tvN ‘굿와이프’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배우 활동에 나선 바 있다.

이후 ‘저스티스’, ‘출사표’, ‘오! 주인님’, 영화 ‘꾼’ 등 다양한 장르에서 연기를 이어오고 있으며 최근 ‘글리치’, ‘내 남자는 큐피드’, ‘마스크걸’ 등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한편 나나가 출연하는 영화 ‘자백’은 지난 2017년 개봉한 스페인 영화 ‘인비저블 게스트’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