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데일리메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 둘째 딸 추정
리설주 여사가 챙기는 모습 포착
북한 공영 매체 해당 소녀에 클로즈업

출처: 데일리메일
출처: 데일리메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가 북한 공식 행사에서 처음으로 나타났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세간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난 9월 23일 해외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에 등장했던 한 소녀가 김정은 위원장의 둘째 딸이라고 추정되었다.

단발머리를 한 이 소녀는 분홍색 원피스에 빨간색 스카프를 두르고 김정은 위원장 및 리설주 여사를 위한 공연을 꾸리고 있었는데, 중국 전문가들은 그가 김 위원장의 딸이라고 주장했다.

출처: 데일리메일

중국 전문가들이 해당 소녀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이라고 주장하는 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존재했다. 먼저 한 전문가는 리설주 여사가 공연이 끝난 뒤 아이들에게 다가갔는데 그때 이 소녀의 등에 손을 얹고 개인적인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리설주 여사는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자리를 떠나야 할 때까지 이 소녀를 계속 챙기는 모습을 보였는데, 소녀 역시 다른 아이들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너무 바짝 붙지 못하도록 제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뿐만 아니라 전문가는 북한 국영 방송의 카메라가 공연이 시작되자마자 이 소녀에게로 카메라 초점을 맞추며 클로즈업해서 비중 있게 다뤘다는 점을 눈여겨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처: 평양 조선중앙통신

소녀는 또한 차림새도 무대에 오른 아이들 중 혼자만 머리를 묶지 않고 단발머리 상태로 풀고 있었고, 유일하게 구두 안에 흰색 양말을 착용하고 있었다.

또한 해당 소녀는 이전에는 공연장에서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고 김정은 위원장이 관람했던 이날에만 무대에 올랐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 위원장이 참석하지 않은 바로 다음날 공연에도 소녀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외에도 전문가들은 김정은 위원장의 둘째 딸이 올해 나이가 9살쯤 되었을 텐데, 영상 속 소녀의 모습도 그와 엇비슷한 나이대로 보인다며 가능성을 점쳤다.

출처: 평양 조선중앙통신
출처: 데일리메일

김정은 위원장의 딸로 추정되는 소녀의 사진이 국내에도 퍼지면서 누리꾼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의 외모를 반쯤 섞어놓은 듯한 귀여운 소녀의 외모는 대중의 관심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는 부부의 세 자녀 중 둘째인데, 딸의 이름은 과거 NBA 농구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영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리설주가 예쁜 딸 이야기를 했다. 딸 이름은 김주애라고 들었다”라고 밝히면서 알려졌다.

다만 북한에서는 영상 속 소녀가 김정은 위원장의 딸이 맞는지 아직 공식적으로 확인한 바 없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최고 지도자 자녀의 신원이 알려질 경우 안전에 취약할 수 있기 때문에 조심스러울 것이다”라고 의견을 내놓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