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C0654_019

“음악만이 나라에서 허락한 유일한 마약이니까…”

바쁘고 또 바쁜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있어 큰 위안을 주는 요소가 있다면, 바로 ‘음악’이다. 음악을 들으면서 우리는 에너지를 얻고 지친 마음을 위로한다. 

차량을 운전하는 이들에게도 음악은 절대 빠질 수 없는 주요 요소다. 감성 가득한 음악은 드라이브를 더욱 즐겁게 해주고, 신나는 음악은 운전자의 피로를 덜어 졸음운전을 예방한다. 꼭 운전 중이 아니어도 된다. 한적한 교외에 차를 세워 두고 안락한 시트에 누워 음악을 감상하다 보면, 차량 실내는 콘서트장이 되기도 하고 클럽이 되기도 하는 것이다. 

특히 차량을 이용한 여가 활동이 늘어나고 비대면이 일상화되면서 차량에서 보내는 시간도 많이 늘어났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을 넘어 위드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지금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이 같은 흐름으로 인해 카 오디오에 대한 관심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차량에서 음악을 즐기는 이들이 많고 카 오디오를 중요하게 여기는 이들도 늘어난 만큼 렉시콘, 하만카돈, B&W, 뱅앤울룹슨 등 내로라는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가 탑재된 차량이 등장했다. 대표적인 차량 브랜드가 독일의 메르세데스-벤츠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경우, 독일의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 부메스터와 2009년부터 손잡고 환상적인 음향을 선보이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에 탑재되는 부메스터 음향 시스템(Burmester® sound system)은 대체로 기본, 프리미엄, 4D 하이엔드 등 3종류로 나뉜다. 국내는 13개 스피커와 9채널 DSP 앰프를 쓰는 프리미엄이 표준이다. G-클래스의 경우, 총 590와트의 출력을 내는 15대의 고성능 스피커와 10채널 DSP 앰프가 장착돼 표준보다 스피커와 앰프 수가 더 많다. 27개 스피커와 28채널 앰프로 1,590와트의 출력을 내는 4D 하이엔드는 마이바흐 모델에만 쓰인다. 

국내에서는 지니뮤직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무손실 고음질 음원(FLAC) 음악 감상도 가능하다. 특히 최근 출시된 전기차종은 물리학자와 음향 디자이너, 미디어 디자이너 등 다양한 음향 전문가와 협업해 ‘실버 웨이브(Silver Waves)’와 ‘비비드 플럭스(Vivid Flux),’ 총 2가지의 특별한 전기차 사운드를 제공한다.

이처럼 최고의 음향 시스템이 장착된 메르세데스-벤츠지만, 이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는 이들이 대다수다. 처음 출고 상태의 오디오 세팅을 그대로 둔 상태로 음악을 듣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개인의 취향을 따라 세팅을 약간만 조절해주면 더욱 환상적인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와이드스크린을 통해 음악 재생창이나 라디오로 들어간다. 그리고 톱니바퀴 모양의 환경설정을 누른 후 부메스터 항목으로 들어가면 음향과 관련된 다양한 설정이 가능한 창이 뜨게 된다. 

유튜브 ‘ Yu Nii’, 라디오를 통해 환경설정에 들어가는 모습

사운드 프로필은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퓨어, 서라운드, 3D 사운드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사운드 프로필의 종류는 모델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퓨어는 원음에 가까운 기본의 순수한 음향 모드를 뜻하며 서라운드는 더 강력하고 풍부한 소리를 제공해주는 모드다. 

유튜브 ‘ Yu Nii’, 부메스터 항목으로 들어가자 다양한 설정 모드가 있다

사운드 포커스는 좌석별로 음향을 최적화할 수 있는 모드다. 앞좌석이나 뒷좌석만 음향을 최적화할 수 있으며 전 좌석 최적화도 가능하다. 이와 비슷한 발란스&페이더 기능은 음악의 공간감을 정하는 기능이다. 차량 공간의 중간이나 앞뒤 좌우 등 원하는 곳에 포커스를 설정할 수 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이퀄라이저가 있다. 이퀄라이저는 저음부터 고음까지 자신이 원하는 주파수 대역을 강조하거나 감소시킬 수 있는 기능으로 부메스터는 베이스(저음), MID(중음), 트레블(고음) 3종류의 음역을 조절할 수 있는 3밴드 형태를 지원한다. 

그렇다면 이퀄라이저는 어떻게 사용하면 되는 것일까? 음악에는 다양한 장르가 있고 또 수없이 많은 악기가 사용된다. 심지어 같은 장르의 곡이라고 할지라도 연주자나 가수에 따라 또 다른 느낌을 전달한다. 그렇기에 어떤 한 가지의 설정으로 모든 음악을 최적화해 감상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특정 장르가 가진 특징에 따라 비교적 유리한 설정을 하는 것은 가능하다. 

유튜브 ‘ Yu Nii’, 이퀄라이저

음악 장르 1. 록 음악

록 음악은 대개 보컬리스트, 일렉트릭 기타, 일렉트릭 베이스, 드럼 등의 악기 연주와 4분의 4박자 벌스-코러스 형식으로 특정되는 음악 장르다. 빠른 비트 아래 강력한 기타의 전자 사운드와 보컬리스트의 고음이 듣는 이를 매료시킨다. 이에 록 음악을 즐겨 듣는다면, 주로 고음 부분을 올려 음악 사운드의 강렬함을 배가시키는 것이 일반적이다. 고음과 저음을 올리되 고음을 저음보다 좀 더 올리고 중음은 낮추도록 한다. 

음악 장르 2. 발라드

발라드는 라틴어의 춤추다(Ballare)에서 유래된 프랑스어지만, 중세 시대 음유시인들이 ‘이야기를 가진 노래’라고 불렀던 만큼 보컬의 목소리가 중요한 음악 장르다. 발라드 장르는 보컬이 남성인지 여성인지에 따라 다소 다른 이퀄라이저 설정이 필요하기도 한데, 여성 보컬일 경우 남성 보컬에 비해 저음이 약한 대신 중, 고음의 비중이 많은 편이고 남성 보컬일 경우 여성 보컬보다 고음의 비중이 작고 중, 저음의 비중이 많은 편이다. 그래서 발라드 장르는 저음과 고음을 약간만 더 높게 설정하는 것이 좋다.

음악 장르 3. 재즈

재즈는 드럼, 콘트라베이스, 피아노, 기타, 색소폰, 클라리넷, 트롬본, 트럼펫 등을 주로 사용하는 음악 장르다. 보통 저음과 고음을 약간 올리고 중음을 낮추어 트럼펫 등의 울림을 강조하고, 고음역으로 악기의 소리를 강조한다.

음악 장르 4.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의 인기와 함께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장르인 힙합의 특징은 베이스의 울림과 비트감이다. 그래서, 저음 부분을 강조하고, 보컬의 고음 부분을 아주 미세하게 낮추는 걸 선호하는 이들이 많다.

음악 장르 5. 댄스/팝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듣는 음악 장르라고 볼 수 있는 댄스/팝은 다양한 악기의 소리보다는 전자음의 비트감이 주로 강조된다. 그 때문에 저음과 고음을 약간 올리는 것이 좋다. 

지금까지 대표적인 대중 음악 장르의 특징을 살펴봤다. 하지만 가장 좋은 방법은 저음부터 고음까지 직접 하나하나 올리고 내리며 비교하는 것이다. 직접 들어보면서 자신의 취향에 따라 설정하는 것이 제일 좋다. 이퀄라이저 조절에 정답이란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바쁜 출근길, 피곤한 퇴근길 오늘도 치열한 하루를 살아낸 이들에게 음악은 언제나 위로와 힘을 준다. 이번 오디오 설정을 통해 그 음악이 가진 힘이 배로 증가할 수 있길, 그래서 내일도 파이팅 넘치게 살아갈 수 있길 바라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