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진급한 A 씨는 큰맘 먹고 차량을 한 대 구매했다. 그의 차는 오랫동안 꿈꾸던 드림카,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였다. 이제 그는, 인생을 차가 있기 전과 있고 난 후로 나눈다. 

차가 생긴 A 씨는 지옥철에서 해방된 것은 물론, 연인과 함께하는 프라이빗하고 로맨틱한 데이트도 충분히 가능해졌다. 특히 그 차가 그토록 꿈꾸던 드림카이기에 A 씨의 만족도는 더욱 높아졌다. 

자동차는 정밀하고 섬세한 기계다. 자동차가 우리에게 만족감을 주는 만큼, 우리도 지속해서 관리에 신경써줘야 한다. 오늘은 그 중 차량 필터에 대해 다뤄본다. 

차량 필터는 외부의 흡입되는 공기, 실내 공기, 연료, 엔진 오일, 배기가스 등을 걸러주는 역할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차량 필터는 한두 종류가 아니다. 또한 대부분이 소모품으로, 정해진 주기에 맞춰 교체가 이뤄져야 차량이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 그렇다면, 차주가 주기적으로 관리해야 할 차량 필터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에어컨필터는 자동차 에어컨이나 히터 등 차량 내부의 공조 장치에 들어가는 필터다. 내부 공기의 질에 영향을 주는 필터인 만큼 차주의 꼼꼼한 관리가 필요하다. 

도로는 차량 등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로 심각하게 오염된 상황이다. 대표적인 오염물질로는 마멸된 타이어에서 나오는 분진, 브레이크 패드에서 나오는 분진, 그리고 배기가스에서 배출되고 생성되는 PM (카본 찌꺼기,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등이 있다. 따라서 에어컨필터를 잘 관리해주고 주기적으로 교체해줘야 운전자와 승객이 오염물질에 무방비로 노출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경우 차량의 에어컨필터가 내기필터와 외기필터로 나뉘어 있다. 내기필터와 외기필터는 장착된 위치도 다르고 수명도 다르기에 따로 구분해 관리해줘야 한다. 

외기필터는 보닛을 열어 왼쪽 메인 배터리가 있는 곳에 설치돼 있으며 내기필터는 글로브박스 아래쪽에 위치했다. 참고로 메르세데스-벤츠 공식딜러사 KCC오토의 서비스센터에 문의한 결과 에어컨필터의 교체 주기는 내기필터 2년, 외기필터 1년이다. 

에어컨필터 제품군은 재료에 따라 크게 헤파필터, 활성탄필터로 나뉜다. 헤파필터는 PM2.5, PM1.0과 같은 수치가 있으며, 숫자가 작을수록 더 작은 미세먼지를 걸러준다. 그러나 필터가 미세할수록 공기의 투과 저항이 커져서 공조 장치에 많은 부하를 발생시키고 적정한 환기량을 충족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적당한 밸런스의 필터를 선택해야 한다. 

활성탄필터는 흡착 성능이 뛰어난 필터다. 하지만 수명이 다 되면 흡착한 것들이 다시 차 안으로 유입된다는 단점이 있다. 담배와 비슷한 냄새가 느껴진다면 활성탄의 수명이 끝난 것이므로 교체해야 한다. 참고로 필터의 성능을 믿기보다는 정해진 주기마다 필터를 교체하는 것이 공기 질 개선에 훨씬 도움이 된다.

에어필터는 엔진의 내부에 공기를 주입하는 흡기 라인 중 외부의 이물질을 막기 위한 필터다. 공기 여과를 하는 부분이라 대부분 투과율이 비교적 높은 특수 종이를 사용해 제작된다.

엔진 실린더 안으로 연료와 혼합된 공기가 들어가기 위해서는 외부에서 산소를 많이 머금은 공기가 들어와야 한다. 이때 외부의 먼지, 낙엽 모래 등이 엔진으로 들어간다면 한 번의 이물질 유입만으로도 엔진이 파손될 수 있다. 특히 모래가 유입될 경우, 실린더 표면이 마찰로 인해 긁힐 수 있고 이는 연소 가스의 누출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에어필터를 오래 사용하면 고열과 진동에 오래 노출된 종이 부분이 삭아서 이물질이 그대로 투과될 수도 있다. 그렇기에 20,000km~30,000km 주행마다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경우 주기가 더 길다. 3년이나 75,000km 주행 시 교체한다. 다만, S-클래스는 4년이나 75,000km 주행 시 교체하는 것이 좋다고 KCC오토 서비스센터는 밝혔다.  

엔진 오일은 엔진의 작동을 돕기 위해 윤활 작용을 하는데, 이 과정에서 금속 가루를 비롯한 다양한 이물질이 섞이게 된다. 오일필터는 이렇게 생겨난 불순물을 걸러주어 깨끗한 오일이 엔진 내부를 순환하도록 돕는다. 인체에 비유하자면 혈액을 여과해주는 신장 역할을 하는 게 오일필터다.

오일 필터 관리를 소홀히 하게 되면 엔진 오일의 윤활 기능이 저하되거나 엔진 내부의 마찰이 증가하는 등 엔진이 정상적인 힘을 내기가 어렵다. 비교적 교체 주기가 짧은 오일 필터는 주행거리 7,000km~10,000km 이내로 운행했을 때, 혹은 6개월마다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보통 엔진 오일 교체 주기와 비슷해 동시 교체하는 경우가 많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또한 조금 더 교체 주기가 길다. KCC오토 서비스센터 측은 1년이나 15,000km 주행 시 교체할 것을 추천했다.

연료필터는 연료에 포함된 불순물을 걸러주는 필터다. 연료에 불순물이 있다면 연료 공급 및 분사 계통의 고장을 일으킬 수 있기에 이를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이 불순물에는 물도 포함되는데, 특히 디젤 엔진, 그 가운데서도 CRDi에 치명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CRDI란 커먼레일엔진으로 정밀 전자제어가 가능한 압축 장치와 연료 분사 장치를 이용해 운전상태에 맞게 연료를 분사해주는 엔진이다. 

그렇기에 디젤 차량이라면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디젤 차량은 30,000km 주행마다 교체해야 한다. 가솔린 차량은 교체 주기가 더 길어 약 60,000km 주행마다 교체한다. 

KCC오토 서비스센터에 의하면, 메르세데스-벤츠는 3년이 지났거나 75,000km이상 주행한 경우 교체한다. S-클래스는 4년이 지났거나 75,000km이상 주행한 경우 교체하는 것이 좋다. 

연료필터는 다른 차량 필터에 비해 교체 주기가 길다 보니 자칫 잊고 넘어가기 쉬운데, 엔진과 관계된 만큼 꼼꼼히 신경 쓰도록 하자. 

함께 살펴본 바와 같이 차량 필터는 자동차뿐만이 아니라 운전자와 승객의 안전도 책임지고 있다. 다소 번거롭게 느껴질 수 있지만 차량 필터의 관리는 자동차와 나, 그리고 자동차에 탈 소중한 가족과 연인, 친구의 안전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애정을 담아 관리하는 것이 좋다. 

자동차가 선물해준 윤택한 삶, 차량 필터 관리를 통해 더 오래오래 누릴 수 있기를 KCC오토가 응원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