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뮤지컬계 재테크 여왕 전수경
29살에 첫 집 마련했던 과거
집 팔자마자 10억 올라 억울함

출처 :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출처 :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배우 전수경이 29살에 첫 집을 마련했던 과거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배우 이종혁, 전수경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전수경은 “수입의 80%를 저축하던 시절이 있었다”라고 밝혀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전수경은 “저축을 진짜 좋아했다. 그리고 뮤지컬 배우라는 직업 자체가 수입이 불안정하고, 당시에는 공연이 대중화되지 않았던 시절이라 난 준비성이 있는 편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100% 저축했다. 부모님 도움으로 전셋집을 얻어서 방 하나를 친구한테 세를 줬다. 월세는 생활비로 사용하고, 수입은 다 모았다”라며 비결을 설명했다.

출처 :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또한 전수경은 “나중에는 쌍둥이 딸의 대학까지 책임져야 하니까 재테크에 관심이 많아서 만 29세에 첫 집을 마련했다. 보는 안목이 있었던 거 같다. 90년대라 남들은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나는 첫 집을 뷰를 중요하게 생각했다”라며 첫 집을 마련했던 사실을 공개했다.

전수경은 “한강 조망의 성수동에 집을 샀다. 근데 쌍둥이와 살면서 집이 너무 좁게 느껴져서 그 집을 팔았다. 안 팔았어도 됐는데 팔고 옮기는 순간 성수동이 뜨기 시작하면서 팔고 1년 후에는 1억 원이 올랐고, 조금 있으니까 10억 원이 올랐다. 지금은 보기도 싫다”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날 전수경은 외국인 남편과 재혼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전수경은 남편과의 첫 만남에 대해 “지인들과 편하게 만나는 모임에서 뮤지컬 배우 이태원 씨의 소개로 만났다. 그때 내가 영어 공부를 하고 싶어 해서 외국 사람 만나면 좋겠다 싶어서 만나게 된 건데 정말 따뜻하게 오빠같이 날 약한 존재로 만드는 매력이 있어서 의지하게 됐다”라고 고백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전수경은 외국인이자 H 호텔 총지배인이었던 남편과 결혼해 호텔에서 신혼 생활을 즐기기도 했다.

전수경은 “신혼집을 구해야 하는 상황에서 남편이 호텔에서 생활할 수 있는 옵션이 있었는데 호텔에서 살면 식사 제공, 청소 같은 걸 다 누릴 수 있다. 월급 일부가 식사비로 지정되어 있어서 뷔페도 자주 사용할 수 있고, 룸서비스도 다 됐다”라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냈다.

행복하기만 할 것 같은 전수경도 남편과의 부부싸움은 피할 수 없었다.

전수경은 “진짜 말싸움을 싫어한다. 싸움 자체를 싫어한다. 잔소리도 정말 안 한다”라며 본인의 성향에 대해 밝혔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instagram@sookyeongjeon

그러면서도 “가뜩이나 한국말로도 싸우기 싫은데 (남편과) 싸울 때 말이 더 안 나온다. 영어로 싸움을 걸어오면 화가 나서 항변해야 하는데 내가 아는 영어 단어가 디테일한 게 없다. 그래서 아무튼 ‘I don’t like it!’이라고 한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전수경은 지난 1988년 MBC ‘대학가요제’로 데뷔해 1990년 뮤지컬 ‘캣츠’를 시작으로 뮤지컬에 입문했다. 이후 ‘맘마미아’ ‘캣츠’ ‘브로드웨이’ 등 대형 뮤지컬에서 활약하며 뮤지컬계 디바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이어 브라운관에서도 뛰어난 연기력으로 입지를 다진 전수경은 최근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으로 또 한 번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전수경은 지난 2008년 배우 주원성과 이혼해 홀로 쌍둥이 딸을 키웠으며, 지난 2014년 에릭 스완슨과 재혼해 화제를 모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