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더쿠

크라운 제이, ‘피식 대학’ 출연
‘나는 솔로’ 출연 거절해
9년째 연애 중이라 밝혀

출처 : 더쿠
출처 : YouTube@피식대학

래퍼 크라운 제이가 약 9년 동안 자신의 곁에 있어 준 여자친구에게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피식 대학’은 ‘크라운 제이에 돌싱글즈 출연을 묻다’라는 제목으로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크라운 제이는 ‘힙합 단군’으로 알려진 1세대 래퍼로 과거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해 가수 서인영과 가상 결혼 생활을 했던 바 있다. 방송 출연 당시 크라운 제이는 서인영과 달콤한 부부 모습을 보였으며, ‘개미 커플’로 시청자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자신에게 ‘나는 솔로’ 출연을 권유하는 MC들에게 “난 여자친구가 있어서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자 MC들은 “사실 크라운 제이가 우리 결혼했어요 출신 아니냐”며 “한 번 결혼했었으니까 나는 솔로에 못 나간다고 하는 거다. 이 형 앞에서 신상품, 아기, 털기 춤 이런 얘기는 하지 말라”고 조언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크라운 제이는 ‘여자친구와 사랑의 비결은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여기서 솔직히 얘기하겠다. 과거의 난 엄청난 플레이보이였다. 제 모습을 변화시킨 게 여자친구의 매력”이라고 답하며 여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해당 영상은 하루 만에 40만 회를 돌파했으며, 영상을 시청한 네티즌들은 “괜히 우결 시청률 탑 찍은 게 아니었네. 크라운 제이 예능감 미쳤다”, “피식 쇼에 맞는 게스트 나와서 무지성으로 웃으면서 봄”, “크라운 제이 형 공중파 예능 또 나와도 된다. 진심 웃김” 등 그의 재치 있는 입담에 좋아하는 반응을 보였다.

출처 : Instagram@crownjflyboy

앞서 크라운 제이는 지난 8월 약 5년 만에 컴백 소식을 전하는 동시에 9년간 교제한 여자친구가 있다며 곁을 지켜준 여자친구에게 정말 고맙다고 마음을 전했다.

지난 8월 19일 크라운 제이는 더블 타이틀곡 ‘RUN THIS CITY (I’M GOOD PT. 2) (Feat. 창모(CHANGMO))’와 ‘BUST IT (Feat. UNEDUCATED KID)’을 발매하며 5년 만에 가요계로 복귀했다. 크라운 제이의 이번 신곡 더블 타이틀곡에는 창모와 언에듀케이티드 키드 등이 피처링을 맡아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그는 컴백 인터뷰에서 5년 만의 컴백에 대한 소감으로 먼저 컴백할 수 있게 해주신 하느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머니와 여자친구에게도 너무 감사하고 기다려주신 팬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하며 여자친구를 직접적으로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출처 :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크라운 제이가 일반인 여자친구를 이번에 처음 언급한 것이 아니다.

그는 2017년 6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여자친구가 생겼다”며 최초 고백해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날 크라운 제이는 지금 여자친구는 자기가 안 좋았던 시절에 알게 된 사람이라며, 그 당시 상황이 좋지 않아 처음에는 짝사랑만 했다고 밝혔다.

이후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여자친구가 일반인이다 보니 안 좋은 반응이나 댓글을 보고 마음에 상처 입을 것 같다며 걱정했다. 또한, ‘비디오스타’에서도 열애 중인 것을 공개하기 전에 여자친구에게 물어봤는데, 오히려 자신에게 괜찮겠냐고 물어봐 줬다고 말해 고마웠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여자친구가 상처받지 않게 잘 도와주고 싶다면서 많이 응원해 달라고 말했다.

출처 : Instagram@crownjflyboy
출처 : Instagram@crownjflyboy

한편 크라운 제이는 2006년 가요계에 데뷔해 ‘케빈은 바람둥이’, ‘VIP’, ‘그녀를 뺏겠습니다’ 등을 발매해 힙합 가수로 대중에게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었다.

2008년에는 주얼리 멤버 서인영과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 가상 부부로 출연하며 최고의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대마초 흡입과 전 매니저 폭행 혐의로 구설에 올라 활동을 잠정 중단했으며, 대마초에 대해서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