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영화 '마약왕'

김홍파, ‘법쩐’ 합류
이선균, 문채원과 호흡
과거 필모그래피 재조명

출처 : 영화 ‘마약왕’
출처 : SBS

2023년 상반기 최고 기대작 ‘법쩐’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는 2023년 1월 6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이선균 분)과 ‘법률 기술자’ 준경(문채원 분)의 통쾌한 복수극이다. 불의한 권력 앞에서 침묵을 거부하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뜨겁게 맞서는 이들의 모습이 짜릿한 스릴감과 폭발하는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법쩐’은 드라마 ‘여왕의 교실’, ‘태양의 후예’ 등을 통해 탄탄한 스토리를 밀도 높게 견인한 김원석 작가와 영화 ‘악인전’, ‘대장 김창수’로 선 굵은 연출력을 뽐냈던 이원태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이선균, 문채원, 강유석, 박훈, 김홍파, 김미숙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환상적인 라인업이 구축되며 2023년 새해를 빛낼 명품 드라마 탄생을 예고했다.

출처 : SBS

이와 관련해 배우들과 제작진이 한자리에 모여 작품을 향한 뜨거운 열의를 뿜은 ‘법쩐’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이선균은 부당거래에 희생된 고마웠던 ‘한 사람’의 존엄을 되찾기 위해, 모든 것을 건 복수를 시작하는 ‘돈 장사꾼’ 은용 역을 맡았다. 그는 특유의 저음에서 뿜어져 나오는 존재감과 묵직한 카리스마로 은용 그 자체가 돼 시선을 끌었다.

문채원은 누구보다 바르고 정의로운 검사였지만, ‘괴물’과 싸우기 위해 기꺼이 괴물이 되기로 각오한 법무관 육군 소령 박준경으로 분했다. 그는 예상 밖 사건들을 맞닥뜨리며 점차 변모해가는 입체적인 인물의 감정 굴곡을 실감 나게 표현해냈다.

대본 리딩 현장에서 특히 이목을 집중시킨 인물은 30년 내공의 탄탄한 연기를 선보인 김홍파였다. 김홍파는 극 중 기업 사채 시장의 큰손이자 ‘법’과 ‘쩐’이 손잡은 탐욕의 카르텔을 구축한 지하경제 대부 명인주 회장 역을 맡았다. 그는 세월의 깊이가 느껴지는 명품 연기력으로 든든한 존재감을 뽐내며 대본 리딩 현장을 감탄으로 물들였다.

출처 : 영화 ‘국가부도의 날’

한편,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극에 생명을 불어넣은 김홍파는 1992년, 연극 ‘백마강 달밤에’로 데뷔했다. 데뷔 후에도 그는 20년 가까이 대학로 연극 무대에 오르며 독보적인 연기 내공을 쌓았으며, 영화 ‘미지왕’을 통해 스크린에도 처음 얼굴을 비췄다.

이후에도 스크린을 통해 꾸준히 존재감을 드러냈는데, 특히 영화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신세계’, ‘내부자들’, ‘검사외전’, ‘국가부도의 날’, ‘사바하’, ‘남산의 부장들’, ‘공작’ 등에 출연해 강한 인상을 남겼다.

열거한 출연작들의 분위기와 곧 공개될 ‘법쩐’ 속 명인주 회장 역할에서 드러나듯 김홍파는 주로 강력한 권력을 가진 조직의 우두머리높은 직급에 오른 캐릭터들을 도맡아 연기했다. 특히 그는 경찰청장, 교도소장, 기업 회장 역을 전담하는 배우로 알려졌으며 선과 악을 넘나드는 비주얼로 악랄한 범죄 무리의 ‘최종 보스’ 역할을 맡기도 했다.

출처 : 영화 ‘공작’
출처 : 영화 ‘국가부도의 날’

놀라운 점은, 김홍파가 30대의 나이일 때부터 중후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인물을 맡아 열연했다는 점이다. 실제로 2001년 조승우, 김희선 주연 영화 ‘와니와 준하’에 영화사 사장 역으로 출연하던 당시 그의 나이는 만 38살이었다.

이는 다수의 연극 무대 경험을 통해 다져진 걸쭉한 연기력 덕도 있지만, 상당 부분 그의 노안 외모에서 기인한다.

이러한 사실은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 화제를 모았는데, 당시 한 커뮤니티에는 ‘높으신 역할 전문 김홍파 배우의 반전(?) 나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김홍파 배우의 과거 출연작들을 열거한 뒤 그가 1962년생이자 올해로 만 60세가 됐다고 언급했다. 뒤이어 동안으로 유명한 배우 최수종, 최민수, 정보석, 톰 크루즈와 같은 나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헐 영화에서 항상 근엄한 역할로 나오시길래 나이 많으신 줄”, “최수종의 위엄”, “엥 올해 70살인 백윤식이 더 젊어 보임”, “사실 이분이 정상 아닐까. 다른 배우들이 상당히 동안인 것”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이처럼 개성 있는 외모와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자타공인 명품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홍파가 차기작 ‘법쩐’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