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instagram@hyeweon__

‘슈룹’ 전혜원, 종영 소감 밝혀 눈길
특히 대선배 김혜수에게 존경과 감사 표해
“단독 촬영분까지 모니터링해줘 감동”

출처 : instagram@hyeweon__
출처 : tvN ‘슈룹’

‘슈룹’ 전혜원이 선배 김혜수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했다.

지난 4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슈룹은 사고뭉치 왕자들을 위해 왕실 전쟁에 뛰어든 중전 화령의 파란만장 궁중 분투기를 다룬 사극이다.

전혜원은 극 중 화령의 셋째 아들이자 날파람둥이 왕자 무안대군의 여인 초월 역을 맡았다. 초월은 무안대군이 잊으려 애쓰지만 결국 초월해 내지 못하는 인물이다.

전혜원은 초월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연기해낸 것은 물론 무안대군 역의 배우 윤상현은 물론 화령 역의 배우 김혜수와도 흠잡을 데 없는 합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출처 : tvN

극 중 화령(김혜수 분)과 초월이 대치하는 장면이 적지 않았던 만큼, 전혜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혜수와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한 소감을 털어놨다.
그는 “배우로서도 그렇지만 한 사람으로서도 성공한 ‘덕후’가 된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초월, 무안이가 누워 있던 신에서 처음 김혜수 선배님을 뵙게 됐다. 누워서 리허설하고 있었는데 선배님이 등장하시자마자 내 몸을 벌떡 일으켰다. 전 제가 그렇게 빨리 일어날 수 있는 사람인지 처음 알았다”며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 “그만큼 존경하는 대선배님인데 입도 떼지 못하고 눈도 못 마주칠 정도로 긴장되는 느낌은 오히려 없었다. 선배님이 저를 포함한 모든 배우들을 배우로서 존중해 주시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리곤 “절 배우로서 대해 주시고 연기에 대해 조언을 많이 해 주셔서 오히려 제 연기에 잘 집중할 수 있었다. 상대 배우가 연기를 잘할 수 있게 도와주는 참된 선배님의 느낌이 강했고,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그릇이 큰 분이라는 걸 몸소 느꼈다”고 전했다.

출처 : instagram@hyeweon__

또 전혜원은 김혜수가 자신의 단독 촬영분까지 모니터링을 해줬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보통 배우분들은 신을 찍고 자신의 촬영 분량을 보거나 전체적인 풀샷, 바스트 투 샷을 확인하곤 하는데 선배님은 내 바스트 원샷까지 모니터링해 주셨다”고 말했다.

특히 “‘자기야 이쪽으로 와 봐’라고 불러주시고 ‘여기서는 이렇게 낫겠다’ 등 조언을 해 주셨다”고 털어놓으며 김혜수의 대선배 면모를 자랑했다. 김혜수가 불러 준 애칭이 ‘자기야’였냐는 물음에는 “처음에 ‘애기야’라고 하시다가 시간이 흐른 후 ‘자기야’라고 불러 주셨다”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출처 : tvN ‘여신강림’
출처 : KBS 드라마 스페셜 ‘양들의 침묵’

한편, ‘슈룹’으로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인상을 남긴 전혜원은 영화 ‘0000’으로 데뷔했다. 올해로 데뷔 8년 차를 맞은 만큼, 그는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자랑한다.

대표적으로 tvN여신강림에서는 박새미 역을 맡아 첫 악역 연기에 도전, 신예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또 TV조선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박해륜과 이시은의 맏딸이자, 해륜의 외도 사실을 알고 엄마 시은을 적극 지지하는 박향기 역을 맡아 인지도를 높였다.

특히 전혜원은 올해에만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3, 영화 ’20세기 소녀’, 드라마 ‘슈룹’ 등 굵직한 화제작들에 연달아 이름을 올리며 작품마다 인상적인 캐릭터를 선보였다.

이처럼 데뷔 이래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히 한 전헤원은 21일 첫 방송을 앞둔 KBS 드라마 스페셜 ‘양들의 침묵’을 통해서도 그 진가를 톡톡히 발휘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