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뉴스엔

가수 선미
태국 방콕 일정 마치고 입국
토끼 포즈로 등장해 눈길

출처 : 뉴스엔
출처 : 일간스포츠

지난 3일 가수 선미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해외 일정을 마치고 입국했다. 공항에서 나온 선미는 카메라를 보자마자 머리 위로 토끼 귀를 만들어 함박웃음을 짓게 했다. 선미는 계묘년을 맞이해 토끼 포즈를 한 것으로 보인다.

선미는 인터뷰를 통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는 토끼띠가 아니고 원숭이띠지만 원숭이도 다들 귀여워해 주세요”라는 말을 남겼다. 선미는 취재진에게 연신 인사를 하는 등 차에 탈 때까지 카메라를 향해 세심한 모습을 보였다.

출처 : 뉴스엔

이날 선미는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짧은 핫팬츠에 롱부츠를 매치했다. 선미의 전체적인 스타일은 그레이 톤으로 롱 니트 카디건과 라운드 티를 착용했다. 선미는 얼굴이 전부 가려지는 버킷햇을 쓰고 있었다.

선미가 손에 든 핸드백은 루이비통의 사이드 트렁크이다. 모노그램 캔버스 소재와 가죽 트리밍이 조화를 이루는 디자인으로 가격은 483만 원이다.

출처 : instagram@official_sunmi

선미는 태국에서 열린 ‘MONO29 Pattaya Countdown 2023’에 참석하고 돌아왔다. 그는 새해 카운트다운 행사를 위해 태국 파타야를 찾았다. 이 행사는 팬데믹 이후 동남아 최대 규모로 열린 행사로 사흘 동안 10만 명의 인파가 파타야 해변에 모였다. 특히 행사에는 K-pop 가수들이 대거 초대돼 무대를 달궜다. 선미도 그중 한 명으로 태국 현지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자랑했다.

선미는 지난해 6월 29일 일곱 번째 디지털 싱글 ‘열이올라요’를 발매했다. 이 곡은 이전 활동보다 부진한 성적을 보였으나 점점 인기를 끌기 시작했고 실시간 10위권까지 찍으면서 큰 사랑을 받았다.

선미는 지난해 8월 첫 월드 투어 ‘WARNING’ 이후 약 3년 만에 두 번째 월드투어를 진행했다. 선미는 폴란드를 시작으로 스페인, 독일, 영국, 네덜란드, 프랑스 핀란드 등 유럽 7개 도시와 미국, 캐나다에서 전 세계 팬들을 만났다. 이로써 선미는 K팝을 대표하는 솔로 가수로 입지를 다졌다.

출처 : instagram@official_sunmi
출처 : youtube@선미 SUNMI

현재 선미는 인스타그램과 함께 유튜브 채널 ‘선미 SUNMI’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선미는 3주 전 “선미가 오토바이는 못 타도 미야네 마음에 올라타기 전문”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선미는 광고 촬영 현장을 소개했다. 그는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일로 오토바이 위에 올라 포즈를 취했다. 하지만 선미는 “난 면허가 없다. 평생 오토바이 타는 일은 없을 거야. 자전거도 못 탄다”며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5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1

  1. 신경질적인 관종 ㄴ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