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랑 아보카도명란 업그레이드 버전 '아보카도 주먹밥'


나혼차 산다에 나와 아보카도를 우리에게

널리 전파한 김러브러브 ! 너무 맛있게

만드는 모습에 저도 아보카도 명란 저걸

한 번 만들어보리라 다짐했었었죠.

실제로 만들어 먹은 아보카도명란은

너무너무너무 맛있었어요. 이 아보카도명란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할 수 있는

아보카도 주먹밥을 인스타 콩콩도시락에서

발견하곤 바로 저거야 싶어 얼른 아보카도 꺼내왔어요.

어떻게 만드는 지 한번 볼까요?!



준비물 : 명란젓, 아보카도, 밥, 마요네즈,

휘핑크림or크림치즈, 참기름, 소금


 생략가능 재료 : 레몬



우선 명란젓을 깔끔하게 명란끈과

알 분리시켜줘야 해요. 가위를 

이용해 겉부분 끈을 잘라낸 후, 

숟가락으로 살살 긁어내면 금방

명란알들만 송송 모여요.



명란젓 하나에 꽤 많은 양의

명란알들이 나왔어요. 사실 이렇게

많이 필요치 않지만 만들어 놓으면

맛있으니 다 쓸려구요.



명란알에 마요네즈 반 스푼, 휘핑크림 반 스푼

넣고 골고루 잘 섞어주세요.



이렇게 만들면 명란은 준비끝이에요.

여기에 레몬즙을 좀 뿌려주면 아주 좋아요.

없는 분들은 생략하셔도 돼요.



주먹밥에 들어갈 밥을 간해줄 거에요.

참기름 한 큰술, 소금 두 꼬집 넣어주세요.



마찬가지로 잘 섞어주는 데

 숟가락을 세워 섞으면 밥알이 

으깨지지 않아요.



아보카도 하나를 꺼내 반으로 자른 후,

껍질을 손으로 벗겨주세요.

칼로 깎지 않아도 잘 벗겨져요.



이제 얇게 슬라이스로 썰어주세요.

후숙이 잘 된 아보카도를 사용하는 게

좋아요. 껍질이 보라보라한지 보고 사세요.



이때 너무 굵게 썰게되면 주먹밥 모양이

이상해지니 최대한 얇게 썰어주는 게

포인트에요.



비닐팩을 꺼내서 준비해주세요.

아보카도가 잘 물러져서 

호일류는 쓸 수 없어요.



이렇게 슬라이스한 아보카도를 비닐팩위에

4~5개정도 비스듬히 올려주세요.



준비해놓은 주먹밥용 밥을 한입크기로

쥐여주세요.



주먹밥안에 만들어놓은 명란마요를

듬뿍 넣어주세요. 

전 명란마요를 좋아해서

많이 넣는 편인데 짭지 않아요.



주먹밥에 명란마요를 잘 넣었다면 

공모양으로 마무리해서 아보카도 슬라이스

위에 올려놔 주세요.



바닥에 깔린 비닐팩을 들어올려 천천히

동그랗게 모아주세요. 

아보카도 후숙 여부에 따라 모양이

달라질 수 있으니 빨리하지말고

천천히 모아주세요.



짠, 요렇게 동그랗게 잘 말리면 성공이에요.

이걸 주먹밥이라 하기엔 너무 이뻐요.



전 햇반하나에 4~5개정도 만들어졌어요.

밥양을 조금 덜하면 6개까지

나올 거 같아요.



이렇게 끝부분을 꽁꽁 싸놓고

한 10분 정도만 상온에 두면 벗겨도

아보카도가 비닐에 딸려오지 않아요.



너무 먹음직스럽죠?! 아이들 도시락이나

간식거리로 안성맞춤이에요.



먹기 직전에 비닐을 벗겨서 먹으면 돼요.

모양도 참 이쁘고, 만들기도 어렵지않아

아마 쉽게 만들 수 있을 거예요.

아보카도의 크리미한 식감과 풍성한 맛에

명란마요의 짭쪼롬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합쳐져서 너무 맛있어요.

전 남아있는 아보카도로 내일도 만들어먹을

예정이에요 이상 아보카도 주먹밥이었어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